조영남이 세시봉과 관련한 책을 하나 출간했다고 한다.


이름하여 [쎄시봉 시대]가 그것이다. [놀러와]로 촉발 된 세시봉 신드롬을 등에 업은 셈이다.


그런데 책 출간회에서 또 다시 한 사람의 이름이 거론됐다.


바로 전처인 '윤여정'이다.


조영남은 "쎄시봉을 이야기 하면서 윤여정 이야기를 빼 놓을 수가 없었다. 윤여정이 홍일점이었기 때문이다. 윤여정 이야기를 쓸까 말까 망설였는데 윤여정이 '무릎팍 도사'에 나와서 내 이야기 하는거 보고 써도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세월이 흐르니 이렇게 자연스럽게 얘기하게 되는 날이 오게 된 것 같다. 나중에 더 많은 이야기를 할 생각이다. 그 쪽 반응봐서." 라는 요지의 말을 했다.


한 마디로 황당무계하다. 아니, 황당함을 넘어 기가 막힌 느낌까지 든다. 아무리 인면수심이라고 해도 사람이 이렇게 뻔뻔스러울 수 없다.


세상 사람 모두가 조영남이 윤여정에게 한 짓을 안다. 조영남 스스로도 몇 번이나 윤여정에게 잘못 했다면서 공개적으로 '고해성사'까지 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윤여정을 마케팅에 사용하는 건 치졸하다. 전처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조영남과 윤여정의 관계에서 조영남은 철저한 가해자다. 부부가 살다가 헤어지면 모두 다 피해자라고 하지만 한 쪽의 일방적인 잘못으로 헤어졌다다면 가해자와 피해자는 명확해 진다. 윤여정은 배우로서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절 사랑하는 조영남을 위해 모든 부와 명성을 다 버리고 이국만리 미국 땅으로 건너가 갖은 고생을 했다. 그런데 조영남은 그런 조강지처를 매몰차게 '찼다'. 이건 어떤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잘못이다.


윤여정과 헤어지던 당시 조영남은 "니가 못생겨서 싫다" 는 말을 공개적으로 떠벌렸다. 거기에 두 아들까지 모두 그녀에게 떠 맡기고 후처인 백은실과 화려하게 동거하다 재혼했다. 이건 아무리 윤여정에 대해 정나미가 떨어졌다고 해도 남자라면 하지 못할 행동이다. 보통 사람이라면 이해조차 가지 않는 아주 나쁜 행동이다. 조영남에게 완벽하게 '차인' 윤여정이 배우로서 재기하는데는 무려 10여년의 세월이 걸렸다.


이토록 '철저한 가해자'인 조영남은 할 말이 없다.


윤여정이 [무릎팍 도사]에 나와 조영남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고 해서, 자기도 덩달아 윤여정에 대해 이야기를 하겠다는 건 큰 착각이고 오만이다. 피해자는 이야기 할 수 있지만 가해자는 입을 다물어야 한다. 게다가 윤여정이 조영남에 대해 이야기 한 건 딱 한 번 뿐이다. 그런데 조영남은 이를 빌미로 수도 없이 윤여정을 갖고 그 대단한 입을 떠벌리고 있다. 기가 막힌 노릇이다.


조영남이 가장 비겁한 건 자신이 필요할 때만 윤여정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다. 토크쇼에 나와 사람들의 주목을 끌고 싶을 때, 책 선전을 할 때, 전시회 선전을 할 때 '윤여정'은 조영남의 단골 소재로 등장한다. 조영남에게 윤여정이란 존재는 가장 화려한 악세서리다. 사람들에게 보이고 싶을 때만 잠깐 꺼내 들었다가 집어넣는 아주 아주 화려하고 예쁜 악세서리 말이다.


하지만 이건 인간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윤여정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가 있으면 이렇게 경거망동 해서는 안 된다. 나이도 먹을만큼 먹었는데 그만큼의 깊이는 갖추고 있어야 되지 않겠는가. 그 스스로는 이를 자유로움, 파격, 파탈 등의 좋은 단어로 포장하고 싶겠지만 이는 자유도 파격도 아닌 그저 깊이 없는 인간의 생각없는 발언에 불과하다. 이제 그만 그 치졸하고 비겁한 '윤여정 마케팅'을 그만 둘 때가 됐다.


지금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조영남은 윤여정과의 13년 결혼생활이 '추억'이라고 생각하지만 윤여정은 조영남과의 결혼생활을 '추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에 있다. [무릎팍 도사]에서 강호동이 "그렇게 조영남씨와의 결혼 생활은 추억이 되시고..."라고 하자 윤여정은 정색을 하며 이런 말을 한다.


"다른 사람이 말할 때나 추억이지 사실 추억도 뭣도 아니죠. 당시에는 아주 처절하고 지독하고 뭐 그랬으니까. 이혼을 하면서 내 인생에서 아주 많은 정리를 했죠."


윤여정에게는 여전한 '아픔'이자 '슬픔'인 그 일을 조영남이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파는 건 온당치 못하다. 쎄시봉에 관한 이야기를 하려면 쎄시봉 이야기만 하면 된다. 엄한 윤여정까지 끌어들여 보기에도 불편한 '윤여정 마케팅'을 할 필욘 없다. 이제 제발 사람에 대한 예의를 갖췄으면 좋겠다. 그는 언제쯤 철이 들까. 아마 죽는 날 까지 우린 조영남의 깊이 있음을 느끼지 못할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나쁜 사람입니다.. 2011.06.08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전 조영남이 지금 세시봉에 대한 글을 쓴다는거 자체도....아주 얄팍하다 여겨집니다..
    사실 그세시봉엔 조영남이 없는게 더 좋아보이는데 말이죠..

    이렇듯...조영남은 윤여정을 이용해 먹는데
    어느 블로거는.....조영남이 윤여정을 자꾸 들먹이는건 재결합하고 싶어서라고...
    해석하는 블로그 글도 있더군요.....참 기가막혀서....

  2. 좀전에 메인에 올라온 다른 글을 봤다가, 2011.06.08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을 보니 어처구니 없는 기분이 풀립니다.
    전처와 다시 살고 싶은 건 아닐까 이딴 글이 있더군요. 참 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인면수심의 행보를 보면 저것도 연예인인가 싶을 때가 있습니다. 지난 일본재해추모 콘서트인가...에서 한 짓도 이해가 가질 않구요.

    • 미친. 망둥이 개념상실 2011.09.13 0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리. 분별력 없는. 저질. 저능아. 괴상한
      기행. 꼴뿔견 < 연출. > 자신이 잘나서인가?.
      돈. 배경 재력. 이딴것. 땜에. 먹히지
      우디알랜. 순이 부적절한 관계.
      한국의. . 망신. 수치. . 덩어리. . 닮은 꼴불견. 안 보면 다행 ☞

  3. palms2001 2011.06.08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수없는 새리

  4. 2011.07.06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이상한 것 같아요

  5. 이것뿐만이아니죠. 2011.10.29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연 기습뽀뽀사건, 방송에서 자기딸가슴예기하는거; 어떻게 저런짓을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