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주의 남자]가 본격적으로 수양의 시대로 접어들었다.


단종 왕위 찬탈부터 이시애의 난까지 숨 가쁜 역사의 격랑을 목전에 두고 있는 이 드라마는 김승유와 세령의 사랑을 더욱 비극으로 몰고가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태세다
.


그러나 김승유-세령 커플보다 더욱 비극적인 사랑을 하고 있는 커플이 있다. 바로 주인공보다 더 빛나는 커플, 경혜공주와 정종이 그들이다
.


[공주의 남자]에서 경혜공주는 수양대군의 계략에 빠져 어수룩하기 짝이 없어보이는 정종과 결혼한다. 처음부터 원치 않았던 결혼을 한 경혜공주는 정종을 냉대하지만, 선한 마음을 가진 정종은 부인인 경혜공주를 끝까지 존중하고 사랑한다. 그런 정종에게 경혜공주 역시 점점 마음을 열어가고 있는 중이다. 마침내 서로를 진정한 부부로 인정하는 과정에 선 것이다.


안타까운 것은 그들이 서로를 위하면 위할수록, 사랑하면 사랑할수록 비극의 세기는 점점 강렬해진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원수의 집안에서 태어나 비극적 사랑을 할 수 밖에 없는 운명이었던 김승유-세령 커플과 달리 경혜공주와 정종은 원수도 아니었고, 비극적인 사랑을 할 이유도 없었다. 다만, 뜻대로 움직여 주지 않는 역사의 물줄기가 그들을 사지로 몰아넣고 있을 뿐이다
.

 


유일한 조력자였던 김종서를 잃어버린 뒤 단종과 경혜공주의 정치적 고립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수양대군은 경혜공주를 두고 더 이상 가만히 보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대놓고 협박하고 있고, 한명회-신숙주 등은 이미 수양의 왕위 등극 계획을 차근차근 세워 놓고 있다. 권력을 둘러싼 파워 게임에서 패배한 그들에게 가혹한 보복과 숙청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이다. 윤씨부인의 말처럼 정치란 죽여야 사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 가혹한 운명 앞에 경혜공주와 정종이 서 있다. 한 나라의 공주요, 부마이지만 그들에게는 이 없다. 거대한 역사의 격랑 앞에 기꺼이 몸을 던졌지만 그들에게 남아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끝없이 투쟁한다.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투쟁한다. 질 것을 뻔히 알면서도 싸우는 것이다. 이거야 말로 진정한 비극이다
.


특히 정종이 보여주는 경혜공주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존경은 단순한 애정이 아닌 인간에 대한 경이로운 사랑으로까지 느껴진다. 엄밀히 말해서 그는 비정한 권력 투쟁과는 상관조차 없는 사람이었다. 술 좋아하고, 친구 좋아하고, 풍류를 즐겼던 그는 어쩌면 그저 그런 호색한으로 맘 편히 인생을 즐기고 싶었던 인물이었을터다.


그런데 경혜공주를 만나면서부터 그의 인생이 180도 뒤바뀌어 버렸다. 경혜공주, 더 나아가 단종이 겪어내야 할 정치적 험로를 함께 걸어가야 할 처지가 된 것이다. 그러나 그는 경혜공주를 탓하거나 원망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자신에게 다가오는 비극적 운명에 맞서며 경혜공주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가고 있다. 정종이야말로 진짜 남자 중의 남자, 로맨티스트 중의 로맨티스트인 셈이다
.


이제 그는 더더욱 힘든 상황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왕위를 찬탈하려는 수양대군의 야욕은 점점 더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낼 것이고, 단종과 경혜공주의 정치적 입지 역시 날이 갈수록 좁아질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믿음직스런 이유는 사랑하는 이를 위해 기꺼이 몸을 내던질 줄 아는 희생정신과 자신의 운명을 회피하지 않는 당당함을 갖춘 멋진 사나이기 때문이다
.


이쯤에서 [공주의 남자]에서 정종역할을 실감나게 연기하는 배우 이민우의 내공에도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아역 시절부터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던 이민우는 순진하고 찌질해 보이면서도 진중하고 믿음직스런 정종 캐릭터를 200% 소화해 내고 있다.
하나의 얼굴에 다양한 색깔의 감정을 담아내는 그를 보노라면 진짜 팔색조 연기가 무엇인지 새삼스럽게 깨닫게 된다. 배우란 역시, 연기로 빛나는 사람이다!


실제 역사 속에서 정종은 단종 복위를 위해 힘쓰다 세조에게 덜미를 잡혀 사약을 받았다. 한 나라의 부마로서는 비참한 죽음이었으나, 역사는 그를 충신이라 기록했다. [공주의 남자] 속 정종 역시 마찬가지의 길을 걸을 것이다. 사랑하는 부인인 경혜공주와 처남인 단종의 안위를 위해 자신의 온 몸을 던지면서도 한 점 후회를 남기지 않는 멋지고 당당한 일국의 '부마'의 삶 말이다.


비극적인 삶을 살고 있지만, 누구보다 부드럽고 따뜻한 이 남자 '정종'. 때론 주인공보다 더 멋진 그에게 열렬한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11.08.19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종은 능지처참된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거열형요.

  2. 쫑이 2011.09.01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에 넘 공감하고 갑니다 진정한 '공주의 남자'는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피비린내나는 운명에 당당히 맞선 정종이 아닐까 하네요

  3. Stella 2011.09.01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종처럼 매력적인 인물도 드문 것 같아요 귀엽고 마냥 사람좋아보이다가 진중해질땐 엄청 카리스마 발휘하는 속이 찬 사람... ( 근데 꿈이 호색한은 아닌 것 같아요 가난한 기세에 돈벌려구 노름했구 아직도 숫총각이시니....^^) 정종을 제대로 그려주시는 이민우씨의 연기가 정말 빛이나는 듯합니다

  4. 유리의 성 2011.09.01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이민우 씨 덕분에 팔색조 정종 의 매력이 잘 살아나는 듯합니다 글 쓰신대로 역을 200% 소화하고 계시는 듯 해요 공주의 남자 덕분에 이민우씨를 다시 봤습니다

  5. Ail 2011.09.01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꺅!! 다 동감! 김승유보다 빛나는 로맨티스트 정종!

  6. ㅎㅎㅎ 2011.09.02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혜공주와 정종은 원수도 아니었고, 비극적인 사랑을 할 이유도 없었다. 다만, 뜻대로 움직여 주지 않는 역사의 물줄기가 그들을 사지로 몰아넣고 있을 뿐이다 ... 공감가는 글귀네요. 운명앞에 당당히 맞서 끝까지 충신으로 죽은 로맨티스트 정종 ㅠㅠ

  7. 주인공보다빛나 2011.09.02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배우는 연기로 빛나는가 봅니다 분량도 별로 없는 정종과 경혜 공주가 많은 팬들을 양성한 건 실제 역사 속의 비극성과 짧은 대사 와 표정 속에 놀랍도록 많은 감정과 이야기를 전달하는 명배우들 때문인 것 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8. Dragon 2011.09.02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 회 3분 남짓한 분량에도 정종-경혜 커플이 대세가 된 이유는 실제 역사 속의 안타까운 운명과 두분의 신들린 연기 덕분이 아닐까해요 진짜 분량대비 임팩트 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