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민 아나운서가 [여유만만]에 나와 또 논란거리를 만들었다.


이 방송에서 그녀는 "만삭이었을 때 언론에 노출이 됐고 그 사진이 떠돌아 다니면서 많은 질타를 받았다."고 이야기한 것이 발단이 됐다.


"만삭시절은 가장 남편에게 사랑 받을 때고 나 스스로 여자로서 아름다운 시기라 생각했다"는 그녀는 "하지만 대중들은 추한 모습이라 단정을 짓더라." 라며 신세한탄식 발언을 이어갔다.


이 방송을 보면서 김보민 아나운서가 왜 대중에게 그토록 '비호감'인지 알 수 있었다. 이걸 고치지 못하면 김보민은 영원히 '비호감'의 늪에서 벗어날 수 없다.


그녀는 왜 자신이 '비호감'인지 정말 모르는걸까?


김보민 아나운서의 가장 큰 문제점은 대중에 대한 '적대의식'이다. 방송에 나오는 방송인으로서 대중을 '적'으로 간주하는 건 상당한 실책이다. 그런데 김보민 아나운서는 대중에 대한 반감과 서운함을 방송을 통해 노골적으로 드러낸다. 대중과 화해하기는커녕 스스로 대중과 거리를 두는 자충수를 두고 있는 것이다. 대중이 그녀를 싫어하는 이유는 그녀의 이러한 방송 스타일, 토크 스타일과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있다.


김보민이 토크쇼에 나와서 꼭 하는 소리 중 하나는 "사람들이 이러이러해서 내가 상처받았다"는 것이다. 물론 서운할 수 있고 반박하고 싶을 수 있다. 하지만 그녀는 좀 심하다. 방송에 나올 때 마다 스스로를 피해자로 규정하는 건 옳지 못하다. 그녀에게 상처를 준 대중은 그야말로 극히 '일부분'이다. 그런데 그녀는 항상 모든 대중을 가해자로 간주하고 싸잡아 비난한다. TV를 보는 시청자 입장에서 기분이 좋을리 없다.


이번 '만삭사진' 사건도 그렇다. 그녀의 만삭사진을 보고 어떤 사람은 비난을 했을 수 있겠지만, 어떤 사람은 아름답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사람들 각자 생각하는 바가 다르고, 느끼는 바가 다르다. 한 마디로 그녀의 만삭사진을 보고 비난을 한 사람은 대중 중에서도 극히 '일부분'이란 이야기다.


그런데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대중은 나를 추하다고 단정짓더라." 누가 단정지었는가? 아무도 단정짓지 않았다. 그렇게 단정지은 사람은 김보민 스스로다. 자신의 자의적 판단으로 대중을 그렇게 매도하는 건 경솔한 짓이다. 이렇게 대중과 거리를 두는 발언을 서슴지 않으면서 대중이 사랑해 주길 바라는 건 이율배반적인 행동이다. 대중에게 사랑 받으려면 그녀가 먼저 겸손하고 포용력있게 다가가야 하는 것이 우선이다.


게다가 김보민의 광적인 '남편 자랑'도 대중에겐 그리 좋은 모습이 아니다. 김보민의 토크는 크게 딱 두가지로 나뉜다. 대중에게 대한 반감과 서운함을 토로하는 신세한탄, 그리고 남편 김남일에 대한 자랑이다. 어느 토크쇼든 변함이 없는 이 구도에 대중이 식상함과 불편함을 느끼는 건 당연한거다. 톡 까놓고 이야기해서 신세한탄에 남편 자랑만 주구장창 하는 여자의 이야기를 누가 즐겁고 행복하게 들어주겠는가.


물론 김남일 선수가 멋지고 잘생긴거 안다. 남자답고 터프해서 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는 사람이란 것도 인정한다. 그런데 이건 온 대한민국 사람들이 다 아는 사실이다. 김보민이 방송에까지 나서서 이거 멋있다, 저거 멋있다 집어주지 않아도 된단 이야기다. 허나 김보민은 눈치도 없이 방송에 나올 때 마다 김남일 칭찬에 열을 올린다. 좋은 이야기도 한 두번이지 이 정도면 참고 들어주기 힘들 정도다.


문제는 대중의 눈에 김보민의 '남편자랑'이 그저 자랑으로만 비춰지지 않는다는데 있다. 대중은 김남일 자랑에 열을 올리는 김보민을 보면서 그녀가 남편을 통해 '자기 과시'를 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나 이렇게 멋진 남자한테 이런 대접을 받는 여자니까 함부로 하지마' 라는 식의 자기과시, 자기방어가 그녀의 토크에는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대중이 그녀의 남편 자랑에 학을 떼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렇듯 김보민의 방송 스타일, 토크 스타일은 상당히 많은 문제점을 갖고 있다. 그럼에도 그녀는 반성하지 않고 있다. 아니, 반성은 커녕 더더욱 대중을 적대시하고 있다. 스스로의 문제는 자각하지 못한 채 '내가 멋진 남자를 만나 잘 사는 것을 대중이 시기한다'는 식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다.


아니, 아니다. 이건 아주 심각한 착각이다. 김남일과 만나 알콩달콩 잘 사는 것은 축복의 대상이지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없다. 그녀가 비판 받는 것은 밑도 끝도 없는 신세한탄과 대중을 적으로 간주하는 경솔함, 그리고 지겨울 정도로 계속되는 남편자랑과 자기과시 때문이다. 대중이 싫어하는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아나운서까지 하는 똑똑한 방송인이 그 정도 이치를 모른대서야 말이 되는가.


김보민은 보다 더 가다듬어져야 한다. 대중을 좀 더 겸손하게 대할 줄 알고, 보다 세련되게 방송에 임해야 한다. 남을 탓하기 전에 자신을 돌아보길 권한다. 그녀 스스로는 대중에게 부끄러움 없이 원숙한 방송인인가. 아나운서 김보민의 통렬한 자기 반성이 필요할 때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뭐냐 이 기사는 2011.09.0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냐 대놓고 까대는 이 기사는 대체 어떤 기자가 이런식으로 글을 쓰나
    참 내눈에는 애기 열씨미 키우려고 노력하고 아나운서답지 않게 털털하고 이쁘게만 보이는구만 다들 너무 하시네 정말 기자 너나 똑바로 살아라

  3. 아주 시원합니다~~~ 2011.09.02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이렇게 시원하게 글을 쓰셨는지... 김보민 아나운서 무슨 공주병 있나봐요.. 대중이 악플을 달건 안달건 신경 안쓰면 되지 않나요? 초딩들이 썼을지도 모를 이상한 악플에 상처받았다는둥...정신연령이 초딩같아 정말

  4. 제발 남편을 위해서라도 2011.09.02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이상 토크에 나오지마... 괜히 김남일 욕먹잖어

  5. 사람들 유치해 2011.09.04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보민이 누군지도몰랐는데 유재석이랑 박명수 좋아서 꼬박꼬박 모르는 게스트나와도 해피투게더보는사람으로써 저번에 김보민나온거보고 '저 여자 별로다'라는 생각은 했음. 맞는말하는것같은데 ㅋㅋ

  6. 진짜 김보민 저여자 이상해 2011.09.07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가 맞는말했구만..뭐..여기서 김보민 옹호하는사람은 김보민과 그가족,꼴에 몇있는 팬 ㅋㅋ
    진짜 김보민 이여자는 생긴것도 별로고 얄밉게생긴대다 말하는거봐도 정말 사람들이 싫어할만하다..나대고 촐싹되고~생각하는거자체도 나이값못하고 딱 철없는 10대같은 느낌
    그리고 보민아줌마! 한민관닮은 촌스럽게생긴 니남편 관심없으니깐 자랑질그만하세요..공주병 말기환자같애.ㅋ

  7. 공공맨 2011.09.10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상했던 일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이야기하는 것이 올치않다니.
    이 글 글쓴이, 마음이 많이 삐딱하다. 당신의 비호감이 대세가 아니다.

  8. 지선 2011.09.13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의 이글의 의도가 무엇인가
    사실상 김보민아나우서가 받고 있는 대중들의 질타와 대부분의 면에서의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측면에 대해 김보민 자신 역시 힘들어함을 팬이아닌나조차도 느낄수있다. 그 서운함을 이야기하는것이 그리도 잘못됬는지 글쓴이에게 묻고싶다

  9. 평범한아줌마 2011.09.15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삭일때 여자가 배가 많이 나오고 살이 좀 찌는것은 당연한 일이지요
    그리고 여자로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기도 하구요
    그런데 김보민씨는 누군지도 못알아 볼정도로 유난히 살이 많이 찌셔서 악플이 많이 달렸던것같네요..
    제가 봐도 살짝 충격이었어요;; 그래도 김보민씨 남편분한테 사랑많이 받으시는 거같던데 그걸로 위로받으셨으면 좋겠네요

  10. 앙젤리끄 2011.10.11 0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는 도대체 김보민 아나운서를 얼마나 잘 알고있기에 이런글을 쓴걸까..단지 Tv 에 잠깐 비쳐지는 한 사람의 단면만보고 그사람에 대한 평가를 내리는 것은 좀 잘못되고 과장된 짓이다

  11. 앙젤리끄 2011.10.11 0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는 도대체 김보민 아나운서를 얼마나 잘 알고있기에 이런글을 쓴걸까..단지 Tv 에 잠깐 비쳐지는 한 사람의 단면만보고 그사람에 대한 평가를 내리는 것은 좀 잘못되고 과장된 짓이다

  12. 동감임 2011.10.11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정도 공감간다 작성자가 물론 김보민이란사람 자체는 몰라도 아나운서 방송인김보민에 대해선 제대로 본듯하다 사실 비호감은 웃기려고 오바하는장영란이 아니라 김보민일수도....

  13. 보민씨 2011.10.11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민씨 당신의 처진살 주름하나하나 대중들이 질타할꺼라고 굳게 믿고 오늘도 관리를 소홀히 하지 마십시요 김남일선수가 축구를 그만둬두 살찌게 내버려두지 마십시요 늙어도 자랑할수있는 미모로 가꾸싶시요 대중들을 생각하며 더더 노력하싶시요 이제와비호감 없애기는 포기하시고 수레바퀴굴러가듯 무한반복하싶시요

  14. .... 2011.10.22 0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에 나와서 한탄 비스무리하게 한 거 가지고 이렇게 떠들 필요가--;; 글쓴이님 생각대로 따지면 대한민국에서 정말 프로의식을 가지고 방송 하시는 분들이 몇이나 될지?? 그리고 댓글 때문에 상처 받는거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간혹 어린 아이들이 남긴 글이니 그런 글에 상처 받는 건 어리석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그냥 저리 가 계세요.. 그리고 대중의 눈으로 평가를 하시는거 같은데 글쓴님한테 그런 권리는 없습니다.. 혹시라도 블로그에 오시는 사람들 보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큰 착각입니다. 오프라인에서는 당신의 말에 귀를 기울여줄 사람은 없습니다.

  15. ....... 2011.10.22 0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많은 블로그를 봤지만.. 이렇게 까지 글을 쓰시는 분은 처음이네요.. 김보민씨 좋아하지도 않고 팬도 아닌데.. 한번 만나서 말도 해보지 않은 사람이 이렇게까지 글을 쓸 수 있다니 글쓴님의 인격이 궁금하네요

  16. Favicon of http://www.auction5.co.kr/ BlogIcon ㅇㅇㅇ 2011.10.31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auction5.co.kr/_partner/join_from_mail.html?jno=114

    100원쇼핑몰

  17. 글이좋아요 2011.11.17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냉철한 눈과 문장력을 가지고 계신 것 같아요 잘봤습니다.

  18. 콩콩 2011.12.23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는 대중의 눈에 김보민의 '남편자랑'이 그저 자랑으로만 비춰지지 않는다는데 있다. 대중은 김남일 자랑에 열을 올리는 김보민을 보면서 그녀가 남편을 통해 '자기 과시'를 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나 이렇게 멋진 남자한테 이런 대접을 받는 여자니까 함부로 하지마' 라는 식의 자기과시, 자기방어가 그녀의 토크에는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대중이 그녀의 남편 자랑에 학을 떼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사우나 토크 보고 너무 비호감이길래 기사 찾아서 들어왔는데, 정말 비호감이네요

  19. ^^ 2012.01.22 0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분 저런분들이 있는거죠 여기서 나쁘다 좋다를 가리지 맙시다
    다들 걸러서 읽고 듣는거죠 ^^;

  20. 사이다 2012.01.26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의 글이 아주 틀린 말도 아니구만 몇몇분들 뭘 그리 신경질적으로 반응하시는지... 사람이 자신의 생각도 표현못하나? 그게 설령 부정적인 글이라도 이건 단순히 글쓴이의 주관적인 생각아닌가. 의견이 맞지 않다고 열내지말고 보기싫으면 그냥 꺼버리면 되는거임.

  21. 평범녀^^ 2012.01.31 0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좀 공감되긴하더라구요~ 유독 축구선수 부인중에서 가장 많은이슈가되는듯,, 원래 감수성이좀풍부하고 눈물이많으신것같기도~ 아님 사랑을많이받고자라셔서 어리광도 좀있으신거같고,, 그래도 같은여자로써 공감되는 부분은 많아요,, 김보민 아나운서 지금처럼 힘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