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과 한지민의 주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지킬 하이드 나(이하 <지하나>)>가 5%를 겨우 넘기면서 동시간대 꼴지로 자리매김했다. 최고 시청률은 첫회 때 8.6%. 이후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것이다.

 

 

 

현빈은 군 재대후. 두 작품에 출연했다. 바로 영화 <역린>과 드라마<지하나>가 그것이다. <역린>은 개봉 전 부터 현빈의 등근육을 내세운 예고편으로 처음부터 화제가 되며 흥행을 예고했다. 최종 흥행 스코어도 380만 정도로 나쁘지 않았으나 초반의 화제성에 비해 아쉬운 성적을 기록한 것은 사실이었다. 100억이 넘는 대작인 까닭에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기는 수준이었다. 더 큰 문제는 역린을 관람한 관람객들의 만족도다. 역린을 본 관객들은 영화 자체의 네러티브나 연출에도 혹평을 내리며 역린에 아쉬움을 표했다. 전체적으로 상업영화의 재미를 살리지 못한 <역린>은 현빈의 대표작이 되기엔 아쉬움이 컸다.

 

 

 

 

 

 

현빈이 차기작으로 선택한 <지하나> 는 현빈이 가진 흥행력을 다시 증명해 보이려는 의도가 강하게 엿보인다. 군 입대 전, <시크릿 가든>으로 현빈 열풍을 몰고 온 그였기에 그의 강점인 로맨틱 코미디를 다시 한 번 시도함으로써 대중성을 확보하려는 의도였던 것이다. 상대역은 한지민이었다. 현빈도 그렇지만 한지민 역시 호감도가 높은 여배우이기 때문에 이 둘의 조합은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되었다.

 

 

 

물론 암초도 있었다. 다중인격을 소재로 한 <지하나>의 경쟁작이 같은 다중인격을 소재로 한 <킬미힐미>였다는 점이다. 더군다나 <지하나>는 현빈이 경쟁작 <킬미힐미>를 고사하고 선택한 작품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 두 드라마의 경쟁 구도는 불이 붙었다. 현빈과 한지민 커플은 <킬미힐미>의 지성 황정음 커플보다 화제성이 뛰어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 그러나 드라마는 배우의 호감도 보다는 작가의 역량이 더욱 큰 영향력을 끼치는 매체였다. <지하나>는 첫회부터 산만한 이야기 구성으로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더니 이후에도 좀처럼 기사회생할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최근의 내용은 여타 로맨틱 코미디의 정석을 따라가고 있지만 특별함을 찾아보기는 힘들다. 둘의 사랑이 진행될수록 달콤한 장면들이 브라운관을 수놓지만 그 장면들은 어디선가 본 전형적인 느낌이 강하고 <지하나>만의 특별함을 내세우지 못하고 있다. 원작 웹툰에서 내용이 상당히 변형되었지만 이것이 오히려 매력을 깎아 먹었다는 지적도 있다. 단순히 시청률이 문제가 아니라 화제성도 크게 줄어들었다. ‘현빈 팬만 보는 드라마’라는 비아냥도 나오고 있다. 현빈이라는 톱스타를 쓴 결과 치고는 너무 초라한 성적이 아닐 수 없다.

 

 

 

<지하나>가 아쉬운 것은 단순히 평범한 내용 때문만이 아니다. 현빈의 대표작인 <시크릿 가든>의 연기와 비교해도 현빈이 발전된 모습을 전혀 보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쟁작 <킬미힐미>의 7중 인격을 연기하는 지성의 연기가 강한 임팩트를 제공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현빈이 연기하는 이중인격의 구서진과 로빈은 서로 상반된 성격을 가지고 있지만 착하고 부드러운 순정남도, 까칠하고 이기적인 왕자님도 이미 현빈은 모두 경험했던 연기 패턴이다. 그 연기 패턴에서 현빈에게 기대하는 것 이상의 에너지는 나오지 않고 있다. 현빈에 대한 재평가 역시 이뤄지기 힘든 부분이다. 상대역인 한지민 역시 이런 현빈을 받쳐줄 만큼 출중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 못하다. 전체적으로 평범한 전개 방식에 평이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붙잡아 두기에는 역부족인 것이다.

 

 

 

결국 <지하나>는 톱스타 마케팅 말고는 기대할 것이 없는 작품이 되어 버렸다. 물론 <지하나>는 평이한 만큼 평범한 재미 정도는 제공한다. 그러나 현빈에게서 기대하는 것은 평범한 재미가 아니다. 막강한 흥행력이 뒷받침 되거나 화제성을 불러일으키지 못하면 현빈의 브랜드 자체에도 타격이 갈 수 있는 일이다. 현빈은 제대후 선택한 작품에서 변신도, 장기도 모두 실패했다. 다음 기회에 현빈이 이런 저조한 성적을 모두 만회할 수 있을 것인가. ‘톱스타’로서의 현빈의 다음 행보가 궁금해지는 시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