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결혼했어요>가 가상 결혼 생활이라는 것은 <우결> 이후 실제 커플로 발전한 사례가 극히 드물다는 것으로 증명된다. 우결이 끝나자마자 결혼을 감행하거나 열애사실이 공표된 경우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결은 판타지를 제공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출연 커플들의 실제 연애 가능성과는 상관없이 그들이 얼마나 시청자들에게 실제와 같은 판타지를 제공할 수 있느냐가 관건인 것이다.

 

 

 

우결은 출범당시 받았던 관심이 빠르게 식어간 예능중 하나다. 초반에는 연예인들의 가상 연애가 눈길을 끌었지만 곧 그 연애의 방식이 패턴화되고 서로간의 진정성에 한계를 보이자 시청자들은 <우결>에 비판적인 시선을 견지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그러나 그런 <우결>에 중흥기가 찾아왔다. 그것은 바로 새로운 캐릭터가 발견되었기 때문이었다. <우결>의 송재림은 다른 출연자들과는 다른 패턴으로 여심을 공략했다. 눈치보고 카메라를 의식하는 것이 어니라 적극적이고 빠른 관심 표현으로 <우결>의 판타지를 다시금 불러 일으킨 것이다. 그 판타지는 송재림의 행동이 진심처럼 보일수록 더욱 부채질되었고 화제성은 수직상승했다. 참으로 오랜만에 등장한 <우결>의 진정성이라 할만했다.

 

 

 

그러나 문제가 연이어 터졌다. 바로 출연진들의 열애설이 잇따라 제기된 것이다. 첫포문을 연 것은  홍종현과 나나의 열애설이었다. 한 여성지를 통해 제기된 열애설은 재빠른 부인으로 수습되기는 했지만 의심까지 완전히 지우지는 못했다. 이 열애설로 인해 홍종현이 '철벽남' 이미지로 <우결>에서 가상 커플을 이루고 있는 유라에게 보인 다소 무심한 태도마저 다시금 논란의 도마위에 올랐다.

 

 

 

 

<우결>의 pd까지 나서서 열애설을 부인하고 촬영을 강행한 끝에서야 겨우 사태가 억지로나마 수습의 길로 접어들었다. 그러나 연이어 터진 김소은과 손호준의 열애설은 좀 더 발전된 형태로 나타났다. 파파라치 사진까지 등장했고 손호준측에서는 '좋은 감정으로 만나는 사이'라는 입장마저 흘러나왔다. 김소은은 일관되게 부인했으나 파파라치 사진을 찍은 언론사는 두 사람이 함께 새벽 손호준의 집으로 향했다는 정황까지 내놓으며 논란을 키웠다.

 

 

 

그러나 홍종현 때와 마찬가지로 pd는 열애설을 직접 나서서 부인했고 <우결>의 촬영은 강행되었다. 그러나 문제는 더이상 시청자들이 <우결>에 집중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냉정히 말하자면 <우결> 촬영중 다른 사람과 연애를 했다는 것이 잘못이라고 볼 수 없다. <우결>은 어디까지나 가상이고 그 가상을 현실로 만들지 말지는 개인의 선택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가상에 현실성이 부여될수록 시청자들이 감정이입을 하는 폭이 커지고 커플의 인기가 올라가는 것은 어쩔수 없는 현실이다. 송재림이 <우결> 촬영 이후 각종 광고와 화보에 이전보다 훨씬 더 자주 모습을 드러내는 것 또한 이 판타지를 제대로 충족시켰기 때문이다. 그러나 열애설로 인해 판타지는 깨졌다고 봐야한다. 그들이 실제가 아니라는 것은 모두가 알고있는 사실이지만 그 실제의 가능성마저 깨는 것은 <우결> 시청 포인트의 근간을 부인하는 일이다. 연애금지가 의무는 아니지만 적어도 프로그램에 대한 예의인 이유다.

 

 

 

아무리 열애설을 부정한다고 해도 파파라치 사진까지 버젓이 찍힌 열애설을 배제하고 그 커플을 바라보기는 힘들다. 만약 감정이입을 하지 않고 그 커플을 감상한다면 <우결>에 대한 재미 자체가 사라진다. 한마디로 이 커플에 대한 애정도는 이제 내리막길을 걸을 일만 남았다.

 

 

 

이는 <우결>의 가장 큰 위기다. 왜냐하면 홍종현-유라 커플과는 달리 송대림-김소은 커플은 현재<우결>의 중심축이기 때문이다. 중심축이 흔들린다는 것은 프로그램에 있어서는 가장 피해야 할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열애설은 일관되게 부인되었고 촬영은 강행되었다. 제작진이 여론을 모를리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선택을 한 것은 그들의 하차가 열애를 인정하는 단계를 떠나 <우결>이 가상이고 결국은 허상이라는 인식을 더욱 확고하게 심어주는 계기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우결>의 제작진은 수차례 <우결>의 목표가 실제 커플의 탄생이라고 밝혀왔다. 그말인 즉슨 <우결>을 통해 대리만족과 판타지가 충족되어야 프로그램의 존속이 가능하다는 것을 제작진 역시 인지하고 있음을 뜻한다. <우결>이 그동안 많은 커플들을 선보이면서도 시청자들의 비난을 피하지 못한 것은 그 프로그램에 그만큼 진정성이 결여되어있었고 그 진정성의 결여는 결국 프로그램의 재미를 반감시켰기 때문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다시 찾은 중흥기를 만든 커플마저 사실은 그런 판타지를 연기했음이 드러나고 그것을 제작진이 인정하면 결국 <우결>의 존재 가치를 스스로 부정하는 꼴이 되는 것이다. 논란이 있어도 최대한 커플들을 안고 가는 것이 <우결>이라는 프로그램이 지속될 수 있는 단 하나의 방법이다. 게다가 어찌됐든 열애설 이후의 방송분은 화제성이 있다. 그 분량까지는 뽑아내는 것이 제작진에게는 유리한 일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이런 선택이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다. 이제 <우결>에 어떤 커플이 등장한다 해도 색안경은 씌워질 것이다. 결국은 가상이라는 마음 한 구석의 찜찜함은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흥미를 떨어뜨린다. 그런 색안경을 끼고 봐야하는 <우결>은 불편한 느낌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이런 불편함을 시청자들이 언제까지 참아야 하는 것일까. <우결>을 존속되기 위해서는 <우결>의 타개책이 절실한 시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정하고 본방사수(이하 <작본사>)>는 케이블의 감성을 공중파로 옮긴 예능이라 할 수 있다. TV를 보는 시청자들이 전문적인 식견이나 그럴싸한 말로 선택한 단어들의 나열로 프로그램에 비판을 하는 것이 아니라 무의식중에 튀어 나오는 날것의 단어들로 일반 시청자들의 눈높이에서 프로그램에 대한 생각을 쏟아낸다.

 

 

보통 사람들이 브라운관을 보면서 할 수 있는 얘기가 쏟아지는 것은 생각보다 신선하다. 단순히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예능이 될 수 있다고 누가 생각이나 했으랴. 피일럿 6회로 제작된 이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의 반응으로 정규편성이 확정될 수 있다. 아직 정규편성 소식은 들려오지 않지만 이 반응을 본 시청자들의 반응은 나쁘지 않은 편이다. TV를 보면서 하는 가감없는 이야기들이 시청자들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작본사>는 <개그 콘서트>등의 자사 프로그램 비판은 물론 케이블 프로그램을 보면서 KBS에서 떠난 PD들의 역량을 아쉬워하는 부분이 방영되는 것은 이제껏 시도된 적이 없다. 자사 프로그램은 물론 타사 프로그램에 대한 평들을 쏟아내는 것 또한 케이블이 아닌 공중파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장면이다.

 

 

 

<작본사>가 초점을 맞추는 것은 현재 화제가 되고 있는 프로그램들이다. <압구정 백야>나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가 소재가 되는 것은 그 프로그램이 가지고 있는 화제성이 그만큼 뛰어나기 때문이다.

 

 

 

 

김부선은 그 중 가장 많은 이야깃거리를 쏟아내는 장본인이다. 김부선은 <작본사>에서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삼둥이를 향해 ‘외모 비하 발언을 했다’며 논란이 된 적이 있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삼둥이의 외모가 귀엽다는 칭찬에 가까웠지만 ‘못생겼다’는 한 마디가 화제가 되며 논란이 일었다. 김부선은 이를 두고 ‘악마의 편집이다. PD에게 실망이다.’는 SNS글을 남기며 유감을 표했다.

 

 

 

이는 그러나, <작본사>가 김부선을 소비하는 방식을 그대로 보여준다. 김부선의 발언 수위가 상당한 것도 있지만 확실히 김부선이 하는 말들에 대한 집중도는 다른 출연진들에 비해 높은 것이 사실이다. <나가수>를 향한 독설 또한 김부선의 발언들이 가장 크게 부각된다. 사실 KBS에서 <나가수>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이 올라온다는 것이 적절치 못한 선택일 수 있다. KBS는 <나가수> 아류 프로그램인 <불후의 명곡>을 방영중에 있기 때문이다. <작본사>에서도 ‘<나가수> 타이틀을 <불후의 명곡>으로 바꾸면 차이를 느끼지 못할 것’이라는 멘트가 나오기도 했다. 이런 발언은 그러나, 앞뒤를 따지고 본다면 적절하다고 볼 수 있는 발언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부선은 <나가수> 비판의 선봉장에 섰다. ‘지루하다’는 평을 내놓은 것은 물론, 효린을 향해 ‘저게 잘하는 거냐?’는 악평을 쏟아내기도 했고 박정현을 제외한 출연진들에게 ‘나가수가 나를 실망시켰다’며 독설을 쏟아냈다. 이는 곧바로 기사화 되어 화제를 불러모았다. <작본사>는 이런 이야기들을 KBS의 입장이 아니라 일반 시청자의 입장으로 몰아가며 책임을 회피한다. 결국 화제가 되는 것은 <작본사> 자체의 기획의도라기 보다는 김부선의 한마디다.

 

 

 

김부선의 <나가수> 비판은 분명 일리가 있다. <나가수> 컨텐츠는 이미 예전에 시들었고 나올 수 있는 가수들은 대부분 나왔다. 박정현의 재출연 역시 <나가수>가 가진 섭외력의 한계를 그대로 보여주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더 이상 흥미를 끌지 못하는 <나가수>의 구성을 김부선이 그대로 비판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킨 것이다.

 

 

 

김부선의 발언들이 화제가 될수록 <작본사>에 대한 관심도 올라간다. 정규편성 가능성도 높아진다. 김부선의 독설들이 시청자들에게 무리없이 받아들여지는 것 또한 김부선의 이미지가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호감으로 변모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더군다나 TV를 보면서 중얼거리는 콘셉트인 까닭에 그들의 발언에 큰 의미 부여를 할 수 없고 그 발언들은 일정 수위라면 심각할 것 없는 일반 시청자 한 사람의 의견일 뿐이다.

 

 

 

그러나 여전히 김부선의 발언들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 아무리 단순한 '시청자 의견'이라도 <작본사>는 KBS라는 공중파에서 방영중이기 때문이다. ‘삼둥이 논란’에서 엿볼 수 있듯, 한 마디가 부각되거나 잘못 던져진 말이 대중의 심기를 건드릴 때, 융단 폭격을 맞는 것 또한 <작본사> 프로그램 자체가 아닌 김부선이다. 단순히 악마의 편집이 아니라 실제로 김부선이 한 발언들을 통해서도 부정적인 분위기는 언제든지 만들어 질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김부선이 카메라를 의식한 발언을 내뱉는 것은 김부선의 캐릭터에도, 프로그램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다.

 

 

 

수위 조절이 <작본사>의 가장 큰 딜레마다. 솔직한 발언을 통해 캐릭터를 해치지 않고도 논란을 최소화 하면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느냐, 초반의 신선함은 이런 적절한 균형이 이뤄지면서도 새로운 화젯거리가 튀어나와야만 유지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할 때만이 정규편성 이후에도 <작본사>의 존재 가치가 있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