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03 다된 드라마에 아이유 뿌리기? 배우로서 신뢰 회복 급선무 (1)

 

<내조의 여왕> <넝쿨째 굴러온 당신(이하 <넝쿨당>)> <별에서 온 그대(이하<별그대>)>까지 모두 히트 시킨 박지은 작가의 신작 <프로듀사>가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하며 방영전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별에서 온 그대>로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누렸던 김수현은 물론, 차태현, 공효진까지 출연을 확정지으며 블록버스터 드라마로서 벌써부터 기대가 높다.

 

 

 

박지은 작가는 <넝쿨당>과 <별그대>의 연속 히트에 힘입어 현 드라마 작가 중 가장 주목받는 작가로 거듭났고 박지은 작가의 원고료는 천정부지로 뛰어 올랐다. 드라마가 작가의 작품이라는 인식이 강한 가운데 박지은작가의 작품의 캐스팅은 순풍에 돛단 듯 순조롭게 흘러가는 것 같았다.

 

 

 

 

그러나 논란의 캐스팅이 이번에도 발생했다. 바로 <프로듀사>에서 톱스타 역할을 맡은 배우로 아이유가 물망에 올랐기 때문이었다. 아이유는 <드림하이>로 연기자 데뷔를 한 뒤, 주말극 <최고다 이순신>과 미니시리즈 <예쁜 남자>에서 연속으로 주연을 맡았다. 그러나 이런 경력에도 불구하고 주연으로서 아이유에 대한 반응은 신통치 않다.

 

 

 

아이유는 솔로 여가수로서 현재 독보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솔로 여가수로는 드물게 음원 줄세우기가 가능하고 상품성도 있어 각종 광고모델로도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다. 아이유의 성공 포인트는 <K팝 스타>에서 양현석도 언급했듯이 ‘여자친구 같은’ 매력이다. 아이유의 귀여운 외모와 예쁜 목소리는 아이유에 대한 호감도를 수직 상승시키는 요인이었다.

 

 

 

노래 ‘좋은 날’은 이런 아이유의 매력을 극대화 하며 성공기점이 되었다. ‘오빠’를 부르며 짝사랑하는 소녀의 마음을 애타게 표현한 아이유의 콘셉트가 아이유의 외모, 그리고 목소리와 어우러져 엄청난 성공을 안겨주었던 것이다. 이후 아이유는 음악적으로서도 진지하게 고민한 흔적을 보이며 성장해 갔다. 1회성 인기로 끝나지 않은 것도 아이유의 음악적 퀄리티가 그만큼 발전하는 경향을 보였기 때문이었다. 소녀에서 여성으로 넘어가는 기점을 아이유는 꽤 똑똑하게 넘기고 있었다.

 

 

 

그러나 문제는 아이유의 연기자 활동 역시 가수로서 얻은 인기에 빚을 지고 있다는 점이다. 아이유를 처음부터 연기자로서 기대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러나 가수로 얻은 폭발적인 인기는 그를 드라마 주연으로 세우는 데 한 몫을 단단히 했고 아이유도 그런 제안을 굳이 거부하지는 않았다.

 

 

 

아이유가 보여주는 연기력으로만 따지자면 기대를 뛰어넘는 부분도 분명히 있다. 그러나 문제는 연기자로서 아이유가 특별히 주인공이 되어야 할 만한 이유는 아직까지 찾기 힘들다는 것이다. 꽤 괜찮은 연기력만이 아니라 아이유만의 매력을 보일만한 배역을 아직까지 아이유는 맡지 못했다. <최고다 이순신>의 이순신은 전형적인 신데렐라 캐릭터로 신선함이 전혀 없었고 드라마는 KBS주말극의 아성을 잇지 못한 채 종영했다. <예쁜 남자>의 김보통 역시 남자에게 집착하는 보통 여자의 매력이 크게 살았다고 볼 수 없다. 드라마는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렇듯 아이유는 가수로서의 성공과는 다르게 드라마에서는 크게 눈에 거슬리지도 않지만 눈에 뜨일 만큼 매력적이지도 않았다. 연기자로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 시키지 못한 채, 단순히 가수로서 얻은 인기로 주연을 꿰차는 것은 결코 반가운 일은 아니다.

 

 

 

 

희망적인 것은 <프로듀사>의 박지은 작가는 캐릭터를 살리는 데 일가견이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아이유에게 돌아갈 배역이 ‘콧대 높은 톱배우’ 역할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또 다시 불안감은 증폭되었다. 아이유는 아직까지 ‘친근한 여자친구 같은 매력’을 버리지 못한 채, 드라마의 주인공을 맡아왔다. 그 친근한 매력과 상반되는 이미지의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을 만큼 아이유가 출중한 캐릭터 소화 능려이 있을지는 의문인 것이다. 오히려 자신의 성공 포인트였던 매력이 캐릭터에 집중하는데 방해가 될 수 있음을 인지하지 않을 수 없다. 그 말은 곧, 아직까지 아이유가 배역을 소화하는 데 있어서 신뢰를 획득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그것은 가수의 이미지를 ‘이용’ 하여 배역을 소화한 아이유의 가장 큰 한계다.

 

 

 

아직까지 아이유의 출연은 확정되지 않고 있다. 과연 논란에도 불구하고 아이유를 캐스팅할 것인가, 아니면 또 다른 배우의 출연으로 방향이 틀어질 것인가. <프로듀사>의 캐스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andme2.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앤미 2015.04.23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캐스팅 확정상태죠 ㅎㅎ 리딩도하고 잘되었으면 좋으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