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이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이하 <띠과외>)에서 쥬얼리 출신 방송인 예원에게 욕설을 퍼부운 사건의 여파가 거세다.

 

 

 

상황은 이러했다. 촬영에 늦은 이태임을 대신하여 이재훈이 직접 예원을 부른 것이 화근이었다. 녹화 내내 기분이 상해있던 이태임은 예원에게 욕설을 퍼부었고 결국 <띠과외>를 하차하기에 이른다. 처음에는 ‘건강상 하차’라는 기사가 떴지만 곧 욕설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면서 이 사건을 덮을 수 없을 지경에 놓였다.

 

 

 

 

이후 욕설 논란은 이태임에 대한 비난으로 이어졌고 이태임은 드라마 <내 마음 반짝 반짝 (이하 <내반반>)>에서도 하차설이 떠돌았다. 곧 <내반반>측은 이태임의 하차는 없고 분량을 축소할 것임을 밝혔지만 이태임의 이미지는 이미 나락으로 떨어진 후였다.

 

 

 

이 상황에서 그와 갈등을 일으켰던 예원 측과 <띠과외>의 제작진은 호쾌한 해명을 내놓지 않았고 묵묵부답이던 이태임은 결국 인터뷰를 통해 ‘욕한 것은 잘못이지만, 그 친구(예원)가 먼저 나한테 반말을 했다.’며 ‘루머가 난무하는 것을 참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에 이르렀다.

 

 

 

예원측은 그동안 모든 일들을 이태임의 갑작스러운 돌발 행동으로 몰아가며 방송 카메라가 있는 와중에 욕설은 불가능하다며 이태임의 말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지만 이미 상황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었다. 이태임의 주장 역시 충분히 설득력이 있었고 예원이 먼저 반말을 건네며 기분을 상하게 만들었을 가능성 역시 부정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다.

 

 

 

 

사실 이런 사건에서 진실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대중은 자신이 마음가는대로 추측하게 되어있다. 분위기를 전복시키기 위해서는 객관적인 자료가 필요하다. 그러나 욕설이 담긴 테이프를 제작진 측에서 쉽사리 내놓을리 없다. 결국 이 사건은 대중의 심판에만 흐름을 맡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차라리 이런 사건이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는 편이 모두를 위해 옳은 선택이었다. 그러나 이미 알려져 버린 사건에 대해서는 후속 대처가 더 중요하다. 무조건적인 감싸기는 오히려 의구심을 증폭시킬 뿐이었다.

 

 

 

일단 욕설을 한 것은 백번 이태임의 잘못이지만 후배에 어리기까지 한 예원의 태도 논란 역시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띠과외>는 폐지설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띠과외>폐지는 낭설’이라며 전면 부인에 나섰지만 논란에 이어 폐지설까지 휩싸인 프로그램의 이미지까지 추락했다. 노이즈는 일었지만 마케팅에는 실패한 것이다.

 

 

 

결국 이 사건에 관련된 인물들은 단 하나의 이득도 얻지 못한 채, 씁쓸한 결말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 사건에서 피해자가 되지 않는 법은 단 하나다. 명명백백히 잘잘못을 가릴 수 있는 명확한 근거를 제시해야 하는 것 뿐이다. 그들의 주장은 어디까지나 일방적일 뿐이다. 차라리 애초에 융단폭격을 맞은 이태임에 대한 여론은 더 나빠질 것이 없지만 이 사건의 피해자로 묘사 되었던 예원에게도 문제가 있다는 의혹만으로도 예원의 이미지는 걷잡을 수 없이 추락하고 만다.

 

 

 

구설수라는 것이 그렇다. 진실이든 진실이 아니든, 그 본질은 그들에 대한 이미지다. 이 사건에 대한 관심이 아직까지 영향력이 있는 한, 그들의 행보에 대한 관심도 당분간 지속될 것이다. 그 예로 행사를 취소한 예원은 ‘욕설 논란 때문이 아니다’라는 해명을 해야 했고 이태임 역시 <내반반>촬영장에 모습을 나타낼 것임이 기사화 됐다.

 

 

 

이 사건으로 모두 잃기만 했다. 승자는 없고 패자만 있는 게임에서 그들의 역할은 집중 포격을 당하는 것 뿐이다. 집중 포격으로 잃어버리는 것은 크지만 얻을 것은 하나 없다. 그 잃어버린 것을 다시 찾으려면 이런 구설수를 지워버릴 만큼 강력한 인기나 다른 화젯거리가 필요하다. 그들이 과연 이 슬럼프를 극복하고 더 높이 날아오를 수 있을까. 그들이 극복해야하는 짐의 무게가 가볍지 않아 보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반으로 갈수록 할 이야기가 떨어져 분위기가 쳐지기 쉬운 드라마에서 이토록 매회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주는 <킬미힐미>는 과연 명품드라마라고 불릴 자격이 있다. 매회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면서 <킬미힐미>가 들려주는 다음 이야기에 눈을 뗄 수밖에 없게 만들고 있다. 그동안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한 반전들을 모아봤다.

 

 

 

반전1. 지하실의 아이는 오리진이었다.

 

 

 

 

<킬미힐미>는 처음부터 차도현(지성 분)의 어린시절 트라우마를 배경으로 진행된다. 다중인격을 가진 남자 주인공의 배경에 ‘학대’라는 키워드를 끼워넣으면서 그와 함께 있었던 아이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그와 함께 지하실에 있었던 아이는 쌍둥이 남매 오리진(황정음 분)과 오리온(박서준 분) 둘 중 하나로 좁혀졌다. 처음부터 승진가에 대한 정보를 모으며 차도현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던 오리온이 지하실의 아이라는 추측이 난무했으나 결국 지하실의 아이가 오리진이었다는 것이 밝혀지며 반전을 선사했다.

 

 

 

작가는 이 설정을 바탕으로 둘의 인연의 끈을 더욱 강하게 결속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이야기 전개에 반전을 끼워넣을 구성을 촘촘하게 짜며 이야기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반전2. ‘기억해, 오후 10시 내가 너에게 반한 시간’

 

 

 

오리진이 지하실의 아이라는 것이 밝혀진 후, 그간 단순히 재미를 위해 쓰였다고 여겨진 대사들까지 의미있게 만드는 작가의 필력은 단연 최고였다. 일곱가지 인격 중 하나인 신세기(지성 분)가 오리진에게 던진 ‘기억해, 오후 10시. 내가 너에게 반한 시간’ 이라는 대사는 초반에는 단순히 신세기의 저돌적인 캐릭터를 부각시키는 웃음 포인트 정도로 사용되었지만 이 대사는 지하실에 갇힌 오리진을 찾아온 차도현이 서로를 만나기로 약속한 시간을 의미했다. 이 10시라는 시간에 의미가 생기자 초반의 내용과 퍼즐조각이 맞춰지면서 시청자들의 소름을 돋게 만들었다.

 

 

 

반전3. 학대당한 아이는 차도현이 아니라 오리진

 

 

 

반전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학대당한 아이가 줄곧 차도현이라고 생각되었지만 사실은 오리진이 학대를 당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반전은 또 일어났다. 마음이 산산조각 나 부셔져버린 차도현이 오리진을 지키기 위해 다른 인격을 만들어 냈다는 설정은 둘의 사랑을 더욱 애틋하게 만드는 장치로 사용된 동시에 또 다른 반전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한 포인트가 아닐 수 없었다.

 

 

 

반전4. 오리진의 본명은 차도현이었다.

 

 

 

나올 수 있는 반전은 다 나왔다고 여겨진 가운데 오리진의 본명이 차도현이었다는 사실은 또 하나의 충격을 던져주었다. 오리진은 한 때 차준표(안내상 분)과 혼인했던 민서연(명세빈 분)의 딸로서 승진그룹의 호적에 올라있었던 과거가 있다. 그러나 승진가에 화재 사건이 일어나면서 지순영(김희정 분)에게 구조되어 키워진다. 그러나 승진가에서 살던 당시 가졌던 이름이 차도현이라는 사실을 예상한 시청자는 아무도 없었다.

 

 

 

극중 차도현이 차도현으로 살아온 인생 자체가 거짓 위에서 세워진 것이었다는 점은 이 드라마의 주제를 더욱 극명하게 하는 동시에 시청자들의 허를 찌른 충격적인 반전이었다.

 

 

반전5. 방화범의 정체

 

 

 

승진가에 불을 낸 사람의 정체가 신세기였다는 점은 이 드라마가 선사한 또 하나의 반전이었다. 줄곧 ‘의문의 방화 사건’으로 일컬어졌던 승진가의 방화 사건이 사실은 새로운 인격을 탄생 시키는 계기가 되는 사건이라는 점은 이 드라마의 설정 하나하나가 허투루 쓰인 것이 없음을 증명하는 것이었다. 게다가 방화 역시 오리진을 구하기 위해 저지른 일로서 신세기가 초반 ‘네가 나를 불렀잖아’라고 오리진에게 했던 대사의 의미를 곱씹게 했다.

 

 

 

<킬미힐미>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야기를 유기적으로 연결시키면서 끝까지 긴장감을 놓칠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이제 마지막으로 이야기가 치닫는 시점에서도 이정도의 흡입력을 자랑하는 것은 <킬미힐미>가 그만큼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것을 반증한다. 억지스러운 반전이 아니라 처음부터 계산된 반전들이 <킬미힐미>를 명품으로 만들고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rmesjm.tistory.com BlogIcon J2M1 2015.03.06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 드라마 몰입이 안되서 못보겠던데.. 시청자층이 두텁나보네요 ;

  2. Favicon of https://reativerm.tistory.com BlogIcon 리몬입니다. 2015.03.06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제가 그간 보지 못한 부분을 아주 정확하게 알게되네요. 매주 주말마다 몰아보는데 이번에 꼭 봐야겟어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