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아닌 장동민의 ‘막말 논란’은 <무한도전(이하<무도>)의 식스맨 열풍을 타고 일어났다. 장동민은 과거 인터넷 방송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이하 ‘옹꾸라’)’에서 여성 비하적인 말을 하고 심한 욕설을 내뱉은 것이 문제가 되었다.

 

 

 

내용을 들어보면 여성을 ‘멍청하다’고 폄하하고 코디에게 ‘창자를 꺼내 부모님께 보내겠다’는 식의 엄청난 수위다. 옹꾸라의 콘셉트가 다소 거칠고 독설이 가득한 분위기이기는 했지만 인터넷 방송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엄청난 수위의 방송이다. 과거 김구라의 인터넷 방송이 문제가 되었던 사례를 김구라는 “먹고 살기위해 어쩔 수 없었다”고 변명했지만 장동민은당시에도 인기개그맨으로서 이런 변명조차 통하지 않는다.

 

 

 

인터넷 방송임에도 방송 당시에도 잡음이 있었지만 파급력은 지금과 같지는 않았다. 그당시 장동민은 “남자들은 이라고 얘기한 건 사과드리고 '저는'이라고 바꾸겠습니다"라며 자신의 발언이 일반적인 남성을 대표한 이야기가 아닌 단지 자신의 얘기를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고, 자신의 코디를 데리고 나와 사태를 수습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 어느 쪽에도 진지한 반성과 성찰은 없었다. 코디에게 욕설을 내뱉은 해당 방송은 삭제조치까지 될 정도였다.

 

 

 

 

그런 장동민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 것은 그가 <무도>의 식스맨 후보가 되었기 때문이었다. 장동민은 <무도>의 유명세를 타고 식스맨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중 이었다. 장동민은 이런 논란에 “다시 한 번 사과한다”고 이번에는 정중히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 ‘다시 한 번’이라는 말은 적절치 않다. 엄밀히 말에 처음의 사과는 사과라고 볼 수 없는 모양새였기 때문이었다.

 

 

 

방송인이라면 적어도 자신의 말과 행동이 어떤 식으로 시청자들에게 받아들여질지 생각 해 볼 필요가 있다. 결정적인 순간에 과거는 자신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무도>의 식스맨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만큼 그 기준도 엄격할 수밖에 없다. 현재 상황에서는 길과 노홍철이 모두 음주운전으로 <무도>에서 하차한 만큼, <무도>측 역시 논란과 잡음이 없는 멤버를 영입하고 싶은 욕심이 있을 수밖에 없다.

 

 

 

 

단순히 <무도>의 인기를 뛰어넘어 높은 도덕성까지 요구되는 것은 장동민에게는 불리한 일이다. 장동민을 <무도>영입에 반대하는 시청자들은 그의 거친 언행과 말투를 문제 삼아왔다. <무도> 멤버들은 거칠다 하더라도 종국에는 당하고 망가지며 친근함을 불러일으키는 전략으로 살아남았다. 버럭 콘셉트의 박명수조차 멤버들의 놀림감이 되는 상황 속에서 그의 캐릭터가 살아날 수 있었다. 그러나 식스맨 영입 전부터 여성비하적인 발언과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이 문제로 대두되었다면 장동민의 얼굴을 마주 했을 때, 편한한 시청은 불가하다.

 

 

 

이번 일은 그를 반대하는 목소리에 불을 지핀 셈이 되었다. 인터넷 방송 특성상 따로 대본이 준비되어 있지 않고 그들의 성향이 더 적나라하게 드러난다는 점에서 그의 기본 사상까지 의심케 하는 발언들은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남성과 비교 선상에 놓아 여성을 더욱 열등한 존재로 묘사하고 아무리 친한 사이지만 수준 이하의 발언을 통해 상대방의 부모님까지 건드린 것은 도저히 일반적이라고 할 수는 없다. 아무리 친한 사이에도 지켜야 할 선은 있기 때문이다.

 

 

 

그를 옹호하는 입장에 있는 사람들은 ‘옹꾸라’의 콘셉트와 맥락에 집중한다. 그러나 아무리 옹꾸라가 그들의 거친 맥락 안에 있다 하더라도 당시에도 문제가 되어 삭제 될만큼의 강한 발언과 폭력을 정당화하는 발언등은 맥락안에서도 지나쳤다고 볼 수 있다. 바로 얼마전까지만 해도 유세윤의 인스타그램에는 옹꾸라 논란에 대하여 ‘옹꾸라가 인기가 있기는 있는 모양’이라며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진정한 반성이라고 볼 수 없다. 오히려 식스맨이 아니었으면, 그의 이런 발언들은 그저 장난으로 치부될 가능성도 있었다.

 

 

 과연 대중앞에 서는 연예인으로서 그의 발언은 적절했나. 그들의 발언이 정당화 되는 순간, 폭력과 비하 역시 정당화 될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의 식스맨 영입은 그의 발언을 정당화 하는 일이라고 받아들여질 수 있다. 과연 그는 이 논란을 극복할 수 있을까. 행운을 잡은 시점에서 그의 과거 행적이 안타깝기만 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