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 회담> <냉장고를 부탁해>등을 성공시킨 JTBC가 새롭게 선보인 예능인 <톡투유>는 기존 예능의 틀에서 확실히 벗어난 예능이다. 기존의 토크쇼는 유명인을 대상으로 한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설사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 하더라도 단편적인 이야기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톡투유-걱정 말아요 그대(이하 <톡투유>)는 타고난 것에 더해 토크 콘서트등으로 다져진 김제동의 공개 토크쇼 형식을 빌려옴으로써 새로운 분위기를 내는 데 성공했다.

 

 

 

이런 형식이 완전히 새롭다고 할 수는 없다. 이미 힐링캠프에서도 김제동은 단발성이었지만 이런 포맷으로 방송을 진행한 적이 있고 이런 형식으로 진행되는 토크 콘서트는 매년 매진 행렬 속에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톡투유>처럼 아예 이런 형식을 TV로 옮겨 정규 프로그램으로 만드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톡투유>는 김제동이라는 인물이 없으면 불가능한 예능 형식이다. 방청객과 대화를 나누고 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 김제동식 토크는 여타 예능인들이 갖지 못한 그만의 특장이다. 그는 광범위한 상식과 특유의 철학을 더해 감동을 전할 줄 안다. 너무 가볍지 않으면서도 한없이 냉정한 것도 아니다. 공감이 가면서도 따듯한 말 한 마디를 던질 줄 아는 것. 그것이 바로 그이 소통방식이다.

 

 

 

그동안 김제동은 TV화면 속에서 엄청난 두각을 나타내지는 못했다. 김제동은 말을 잘하는 진행자였지만 예능은 그의 말 솜씨를 확인하는 자리는 아니었다. 오히려 그의 진행능력이나 재치가 훨씬 더 중요하게 평가되었다. 그러나 시험대에 놓인 그의 예능감은 트랜드에 맞는다고 할 수는 없었다.

 

 

 

 

김제동은 피드백을 바로 바로 주고받고 그 반응을 활용해 진행해 나가는 데 최적화 된 예능인이다. 과거 <윤도현의 러브레터> 시절의 한 코너였던 리플달아주세요"에서 김재동이 주목받을 수 있었던 것은 방청객과의 거리가 그만큼 가까웠고 서로 던지고 받는 소통이 이루어졌기 떄문이었다. 어떤 사연을 읽고 그 사연에 대한 재치있는 김제동식 답변을 듣는 방청객을 넘어서 시청자들까지, 그 순간만큼은 그 방청석에 앉아있는 관객이 되었다. 그리하여 김제동은 예능계에 발을 들여놓을 수 있었다.

 

 

 

그러나 버라이어티라면 그런 행사용진행은 다소 부적절하다. 모든 게스트들을 아우르면서도 배려하는 진행을 하면서도 적재적소에 재치있는 한마디를 던지는 것은 방청객을 상대하는 것과는 또 다른 방식이다. 김제동은 가족적이고 보다 오픈된 공간 속에서 적절한 유머를 구사한다. 예능에서 그는 여전히 레크레이션 식진행을 벗어나지 못했고 <힐링캠프>같은 토크쇼에서도 존재감을 크게 드러내지 못했다.

 

 

 

그런 그가 대안으로 삼은 것이 바로 토크 콘서트. 그의 장점을 십분 활용한 토크 콘서트에 쏟아진 호평은 예능인으로서 그가 활약하지 못할 때, 돌파구가 되어준 것이었다. 그러나 여전히 TV속에서 김제동의 존재감은 크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었다.

 

 

 

 

허나 이는 김제동이 자신에게 딱 맞는 옷을 입고 있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톡투유>에서 보인 김제동의 진행 솜씨는 리플 달아주세요시절보다 한층 더 유려해졌고 깊어졌다고 할 수 있다. ‘걱정 말아요 그대라는 부제답게 이 프로그램의 최종 목표는 힐링이다. 그러나 남발되는 힐링 열풍 속에 연예인들을 불러다가 과거를 해명하고 그에 대한 억지스러운 힐링을 하는 프로그램과는 차별화 돼있다. <톡투유>는 보다 실질적이고 근본적인 고민을 이야기 한다. 단순히 유명인의 공감가지 않는 과거 해명 쇼가 아닌, 현재 우리들이 하고 있는 생각에 기인한 고민을 털어 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다. 물론 그들이 토로하는 고민이 완벽하게 가공되지 않은 날것인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김제동의 소통능력은 그들의 고민에 질책하고 비난을 들이대기 보다는 들어주고 따스히 감싸 안아주며 그들의 이야기를 더욱 진솔하게 다가올 수 있게 만들었다.

 

 

 

가공되지 않았다는 느낌을 준 것 만으로도 <톡투유>는 절반의 성공을 거두었다. 신의 장기를 선보이며 날개를 단 김제동의 진행은 다음회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소통의 중심에 선 김제동의 진행 능력은 과연 독보적이었다. 그의 화술을 다시 한 번 인정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