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서 이영자의 역할은 남성 진행자들과는 다르다. 남성 진행자들이 고민에 대한 재치있는 독설이나 빈정거림으로 웃음을 창출한다면 이영자의 포인트는 공감이다. 사연에 황당함이나 분노같은 감정들을 표현하며 고민의 본질을 살려주는 것이 주된 역할인 것이다. 그래서일까. 이영자는 스스로 빈정거리는 것 보다는 오히려 자주 빈정거림의 대상이 되고는 한다. 그 과정에서 이용되는 것은 그의 몸무게나 남성스러운 호탕함이다. 신동엽이나 정찬우, 김태균은 자주 그를 뚱땡이혹은 돼지등으로 표현하고, 먹성을 과장하며 여성이 아닌 남성에가까운 제 3의 성으로 묘사한다. 이영자는 그들의 놀림에 때때로 분노한 듯 쿠션을 들어 그들을 때리지만 그 과정은 심각하게 그려지기 보다는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표현된다.

 

 

 

뚱뚱한 캐릭터 때문에 이영자의 역할이 늘어나고, 프로그램의 웃음 포인트가 살아나는 것은 코미디언 이영자에게는 분명히 좋은 일이다. 그러나 단순히 뚱뚱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것과 뚱뚱한 캐릭터에 대한 인격적인 무시는 분명히 다르다.

 

 

 

 

잘 먹는 캐릭터를 강조하며 시청자들에게 어필하는 경우는 그동안 이영자 이후로도 끊임없이 재생산되어왔다. 그러나 그 캐릭터가 잘 먹고 뚱뚱하다는 특징은 있을지언정, 그 캐릭터의 그런 모습을 남들이 무시하고 놀림감으로 삼는 것이 웃음 포인트로 활용되는 것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질 필요는 없다.

 

 

 

뚱뚱한 여성은 놀림감이 되어도 괜찮은분위기는 외모지상주의와 결코 무관하지 않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몸매에 대한 압박은 유독 여성에게만 더욱 심하게 씌워진 굴레다. 이번 주 <안녕하세요>에서는 딸의 몸매에 집착하는 아버지의 사연이 방영되었다. 자신의 딸에게 돼지가 돼지우리에 누워 있다. 뚱뚱한 네가 친구도 있냐는 막말을 서슴지 않은 것으로도 모자라 이영자에게 “(살 때문에) 아직도 시집을 못갔지 않냐고 말하는 모습이 여과 없이 방영된 것이다. 그의 행동은 물론 부정적으로 묘사되기는 했으나 그가 그런 말을 서슴없이 한 것 자체가 남의 몸에 대해 왈가왈부할 수 있는 한국 사회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달한 것이다.

 

 

 

 

이영자는 보통 단점이라 생각되는 뚱뚱한 몸매를 장점으로 바꾼 케이스다. 이영자는 한 때, 다이어트 파문을 일으키며 긴 공백기를 맞기도 했지만, 다시 복귀하면서부터 다시는 날씬함을 어필하지 않았다. 그는 푸근하고 잘 먹는 캐릭터로 어필했고, 대중은 다시 그를 받아들였다. 이렇게 되기까지는 그의 피나는 노력이 있었을 터다. 그런 노력이 살을 빼는 것만큼이나 힘들지 않다고 그 누구도 함부로 단언할 수 없다.

 

 

 

그러나 이영자의 몸매는 여전히 비하의 대상이 된다. 그의 몸은 뚱뚱해도 당당해 질 수 있고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줄 수 있는 증거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놀림 받고 비하당해야하는 존재인 것이다. 이영자가 시집을 못간 것도 살 때문이라 여기는 사람이 존재한다는 것이 그런 분위기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일화라고 할 수 있다. 그의 발언은 그의 살에 대한 집착이 정도를 지나쳤다는 분위기 속에서 불쾌감을 주었지만 그 상황이 조금 바뀌어 옆에있는 다른 진행자들이 남자보다 삼겹살을 더 좋아한다는 식으로 표현했다면 큰 문제가 없었을 것이다. 실제로 <안녕하세요>에서 이영자는 그런 말을 들어도 괜찮은 존재로 묘사되고는 한다.

 

 

 

코미디언이라는 직업을 제외하고 보면 이영자도 한 사람의 여자고 그 이전에 인간일 뿐이다. 인간은 인간으로서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 단순히 외모가 뚱뚱하고 예쁘지 않다고 하여 누군가에게 그 사실을 지적당하고 판단당해야 할 이유가 하등 없는 것이다. 그는 모델 선발대회나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온 미의 사절이 아니다. 단순히 웃음을 위해 그 곳에 앉아있다고 그가 우스운 사람으로 인식 되어야 할 필요는 없는 것이다. 방송에서조차 아무렇지도 않게 한 사람의 외모로 그 사람의 인생까지 판단하는 무신경함은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 과연 언제쯤이면 누군가가 외모 자체로 평가당하지 않는 시대가 올 것인가. 적어도 TV속에서는 그런 말을 당연하게 개그 소재로 내뱉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