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18 사과할 수밖에 없던 JYP의 속내, 쯔위에게도 최선이었다

 


인터넷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는 이유로 중국에서 논란이 된 걸그룹 트와이스의 쯔위에 대한 파장이 아직까지 가라앉고 있지 않다. 중국가수 황안의 주장으로 제기된 이 논란은 중국에서 일파만파 퍼져나갔음은 물론, 엄청난 비난 여론에 시달렸다. 쯔위의 소속사인 JYP는 처음부터 논란을 진화하기 위한 저자세를 고수하였다. “정치적인 목적이 없었다.”는 해명과 함께 “상처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공식입장을 낸 JYP는 연이어 쯔위의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러나 연이은 사태진정 노력에도 불구하고 문제는 다른 곳에서 터졌다. “자기 나라 국기를 흔든 것이 왜 문제가 되냐?”는 국내 누리꾼들의 반응과 함께 쯔위에 대한 동정여론이 인 것은 오히려 득이었다. 그러나 분노한 대만 국민들이 JYP에 디도스 공격을 퍼부어 홈페이지를 다운시킨데 이어 논란을 제기한 황안에 대한 규탄 시위까지 벌어질 예정이다.

 

 

 


 

한국의 인권단체 중 하나인 다문화 단체는 쯔위의 사과를 두고 “심각한 인종 차별과 인권 침해"라고 비판하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해 쯔위의 사죄가 강요에 의한 것인지 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죄에 대한 강요가 있었다고 판단될 경우 대한민국 검찰에 JYP와 박진영 대표를 고발하고 처벌을 요구할 방침"이라는 말을 덧붙이며 17세 소녀가 자기 나라 국기를 흔든 것에 문제가 없음을 주장하였다.

 

 

 


국내에서도 쯔위의 동정여론이 인 것과는 별개로 “중국에 대한 지나친 저자세를 고수하고 불필요한 사과를 한 것이 아니냐”는 여론이 확산되었다. 그러나 쯔위의 사과는 사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자본논리’라는 이름으로 비난을 퍼부었지만 실질적으로 쯔위의 중국내 이미지 하락으로 인해 중국 시장에서 볼 손해는 적지 않다. 일본을 넘어 한류 소비의 제 1위 국가로 떠오른 중국내의 활동이 저지당할 경우 감당해야 하는 것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LG U+의 중국 모델이기도 한 쯔위의 광고가 일주일만에 철회되기도 했다. 중국활동이 장점 중단되기도 했다. 걸그룹 트와이스는 한국, 일본, 대만 멤버들이 결합한 다국적 그룹이다. 다국적 그룹을 만들 당시 해외진출을 염두해 두지 않았을리 만무하다.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없을 경우 그들이 염두해야 할 손해는 크다.

 

 

 


쯔위 개인으로 보자면 대만출신 17살 소녀지만 연예계에 프로로서 데뷔한 이상, 어느정도의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인기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쯔위의 인기에 비례하여 쯔위의 존재감 역시 성장할 수 있다. 쯔위는 데뷔 초부터 뛰어난 외모로 주목을 받아왔고 이제 날개를 펴려는 시점이다. 가장 큰 시장에 반기를 들어서 쯔위에게 득이 될 것이 없다. 연예 활동을 중단하려 한다면 사정이 다르지만 말이다. 대만보다는 중국 시장이 훨씬 더 영향력이 있다. 대만내에서도 대만 독립을 원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대만이 중국에 속해야 한다는 의견역시 무시할 수 없다. 쯔위가 ‘하나의 중국’이라는 발언으로 사과를 전한 것 역시 이런 맥락에서 가능했다.

 

 

 

 


 

‘하나의 중국’이라는 말은 중국인과 대만인에게 각각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중국의 입장에서는 중국이 대만을 흡수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대만 측의 입장은 대만이 ‘오리지널 중국’으로서 중국을 하나로 보는 입장인 것이다. 그러나 강해진 중국의 국력에 대만이 중국을 수복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고 이래서 나온 것이 ‘대만 독립’이다.

 

 

 


대만 독립을 지지하든 그렇지 않든, 그것은 개인의 의견으로 존중받아야 하지만 날선 대립을 하고있는 두 나라는 각자의 국익을 포기할 수 없고, 이는 각각의 나라를 향한 국민들의 적대감까지 불러일으키는 사안이 되었다. 문제는 단순히 자신이 속한 나라의 국기를 흔들었다는 이유 만으로 ‘대만 독립 지지자’라는 명칭으로 정치적인 사안으로 끌어들인 시선 자체다. 대만 최초 여성 총통인 차이잉원마저 쯔위를 언급하는 등, 자신의 정치색을 위해 16살 어린 소녀를 이용하는 추악함을 숨기지 않았다.

 

 

 

 


대체 이 과정에서 쯔위와 소속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었을까. 쯔위가 대만인이며, 국기를 흔든 것이 문제가 없다고 날을 세워야 했을까. 그렇다면 쯔위에게 쏟아질 중국의 폭언과 압력은 어떻게 감당해야 할까. JYP가수들의 중국 활동마저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쯔위의 사과는 소속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상황이었다. 자본논리라는 비난이 있지만, 자본이 없으면 쯔위도 없다. 그것이 현실이다.

 

 

 


물론 17세 소녀의 작은 어깨로 그 모든 짐을 짊어지게 만든 것은 잔인해 보인다. 애초에 이런 논란이 일어나야 하는 상황 자체가 모순이고 잘못이다. 여기에 쯔위의 잘못은 없다. 서로에게 적대감만 남은 중국과 대만의 관계가 문제일 뿐이다. 그러나 방법이 없다. 연예인에게 대중은 최고의 고객이다. 화가 난 대중들은 일단 달래놓고 볼일이고 그들이 원하는 걸 주어야 하는 숙명이 있기 때문이다. 쯔위라는 상품이 ‘팔리기’ 위해서는 어쩔 수가 없다. 연예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평범한 소녀로 돌아가는 것이 쯔위에게 더 좋은 일이라고 할 수는 없다. JYP의 사과에 무턱대고 돌을 던지기 힘든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