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이미지는 생명과도 마찬가지다. 특히 한국의 연예계에서 스캔들은 치명적인 역할을 하고는 한다. 특히 작품으로 이미지 쇄신이 가능한 배우들에 비해서 자신의 캐릭터와 호감도가 인지도와 인기에 직결되는 예능인들의 경우는 더하다. 예능계에서는 유독 인성이 좋은 캐릭터에 대한 지지가 강하다. 시청자들이 예능인의 개그를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매개로서 인성을 주요한 가치로 여기기 때문이다

 

 

 

절친으로 알려진 예능인 유세윤-유상무-장동민이 모여 만든 옹달샘도 이런 흐름에서 예외는 아니다. 그러나 그들에게 구설이 끊이지 않으며 이미지에 치명상을 입고 있다. 이들의 연예활동은 과연 지속되어도 괜찮은 것인가.

 

 


 

옹달샘의 논란은 인터넷 방송에서 시작되었다. 인터넷 방송의 수위를 감안하더라도 다소 충격적인 수위의 언어들은 ‘여성비하’ ‘성희롱’ ‘상품백화점 생존자 비하’ ‘장애인 비하’ ‘패륜적 욕설’등 막말논란으로 번지며 엄청난 파장을 몰고 왔다. 인터넷 방송의 특성으로 이해해야 한다는 여론도 있었지만, 비난 여론이 더 강했던 탓에 옹달샘은 결국 고개를 숙이며 사과를 했다.  장동민은 해당 사건으로 <무한도전> 식스맨 후보에서 하차하는 등, 영향을 받았지만 그들은 ‘자숙’을 하는 대신 방송국에 판단들 맡기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결국 그들은 방송을 이어갈 수 있었다. 

 

 


 

인터넷 방송의 수위를 어디까지 이해해야 할 것인가 하는 지점은 분명 논란의 여지가 될 수 있지만 해당 사건으로 인해 옹달샘의 평소 가치관에 대한 찝찝함만큼은 분명히 남았다.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어야 할 예능인들에게 있어서 여성을 도구화하고 상대의 부모님을 모욕하는 사람이라는 인상은 결코 도움이 되는 이미지라고 할 수 없었다.

 

 


그 뒤 벌어진 <코미디 빅리그> 코너에서의 이혼가정 비하 논란, 아동 성추행 개그 논란이 이전의 논란의 연장선상으로 생각된 것도 당연했다. 웃음 보다는 불편함만이 남은 개그에 장동민은 또 다시 사과를 해야했고, 해당 코너는 폐지되었다. 장동민은 그러나, 이번에도 <코미디 빅리그> 하차 말고는 방송 활동을 계속 강행했다. 비난 여론이 물밀 듯이 밀려들었지만 자숙이 답이 아니라는 그의 생각은 확고해 보였다.

 

 


그리고 장동민을 끝까지 옹호하던 유상무가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성폭행’이라는 추문으로 시작된 사건은, 해당 여성의 고소 취하로 일단락 되는 듯 하지만 유상무의 이미지 하락 만큼은 피할 수 없었다. 해당 여성이 ‘여자친구’라는 유상무의 해명이 있었지만 설사 두 사람이 술을 마시고 싸움을 벌였다 하더라도 성폭행범으로 남성을 고소하는 상황 자체가 일반적이지 못하다. 술을 마시고 모텔에서 성폭행으로 고소를 당했다는 정황 만으로도 뭔가 석연치 않은 느낌은 존재한다. 이 사건에 대한 설왕설래가 오고간 것 역시 당연한 일이었다. 결국 유상무측은미스러운 일로 논란에 휩싸인 자체로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대중의 여론이 좋지 않음을 의식한 진화작업이었다.

 

 


 

옹달샘이 논란을 일으키는 방식은 상당히 충격적이다. 그 내용에 있어서 대중의 관심을 촉발할만한 화제성이 있는데다가 그들의 사생활에 대한 암시마저 넌지시 비춰주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오히려 인터넷 방송이었기 때문에 누군가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함부로 욕설을 내뱉는 행위는 그들의 실제 성격과 연관이 되어있는 모습으로 비춰졌고 성폭행이 없었다 하더라도 그런 뉘앙스의 추문을 일으킨 것 만으로도 문란한 사생활을 즐기는 이미지를 덧붙이게 되었던 것이다. 

 

 


 

옹달샘의 방식은 사건이 일어날 때 마다 고개숙여 사과를 하고, 그 다음 꿋꿋이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다. 오히려 이런 방식이 통할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다. 대중은 생각보다 쉽게 잊고, 그들은 잊혀지지 않을 기회를 얻기 때문이다. 그러나 문제는 그들이 논란을 극복하고 더 성장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보였느냐 하는 것이다. 논란을 극복하고 확실하게 자신들의 영역을 구축하려는 노력 대신, 그들은 그들에게 쏟아진 비난을 더욱 확고히 했을 뿐이었다. 고개숙인 사과가 참으로 의미없어지는 순간이 아닐 수 없었다.

 

 


 

김구라 조차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막말이 논란이 되었을 때, 잘나가던 방송을 모두 접고 자숙을 결정했다. 대중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그 잘못을 만회하기 위한 제스쳐라도 취해야 한다. 벌써 세 번이나 반복된 옹달샘의 사과는 그들이 진정으로 자신의 잘못을 반성했는지에 대한 의문만을 남겼다. 그들을 방송에서 바라보면서 그들의 개그에 마음을 열고 웃을 수 있을까. 잘못이 반복되는 와중에 옹달샘의 개그는 점점 불편해지고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