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같은 외모도 아니고 아직 뛰어난 필모그래피가 있는 것도 아니지만, 류준열의 연기에는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응답하라의 저주’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응답하라’ 시리즈를 찍은 배우들의 차기작이 신통치 못한 성적을 기록한 것은 '응답하라'를 벗어난 배우들이 자신만의 색깔을 제대로 찾아내지 못하고 차기작에서 주연으로서의 존재감을 증명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운빨로맨스>역시 기대에 비해서 호쾌하게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는 못하다. 경쟁작이 강력한 상황이 아님에도 10% 전후의 성적으로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더군다나 <운빨로맨스>의 후반부가 수지와 김우빈이 출연하는 <함부로 애틋하게>와도 겹치는 상황이 되면서 앞으로의 시청률역시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운빨로맨스>는 초반부의 실망감을 호평으로 바꿔놓고 있다. 확실한 흥행 포인트는 놓치며 완벽한 성공이라 부르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로맨스만큼은 공감가게 그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 안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바로 제수호 역할을 맡은 류준열이다. 제수호의 캐릭터는 이 드라마에서 가장 특별한 캐릭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단 그의 성격상의 특징이 눈에 띈다. 사회성이 부족한 ‘천재’라는 캐릭터는 이 캐릭터가 여주인공을 사랑하는 방식을 상당히 독특하게 만든다. 어쩔줄을 모르면서도 직진으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남성상을 표현하며 남자 주인공에게 시청자들이 몰입할 수 있는 지점을 만들어 냈다. 완벽하지 않지만 한 여성에게 사랑을 주는 방법을 확실히 알고 있는 그의 캐릭터가 오히려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이다.

 

 

 

 


이 상황에서 그 역할을 설득력있게 표현하고 있는 것이 바로 류준열이다. 류준열은 <응답하라 1988>에서도 여심을 강타하는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지만 사실 로맨틱 코미디의 남자 주인공으로서 역량을 의심받는 상황이었다. 전형적인 배우가 아니었기 때문에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를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있던 상황이었다. 더군다나 ‘응답하라’로 얻은 인기의 연장선에서 보이는 거의 최초의 시험대였다. 시청률이 높지 않다는 것은 이래저래 류준열에게 좋을 일이 아니었다.

 

 

 


그러나 <운빨로맨스>는 드라마 사이에서도 <또! 오해영>에 이어 화제성 2위를 차지했다. 시청률은 아쉽지만, 확실히 시청자들의 호감은 산 것이다. 류준열은 남자 주인공으로서 또 다시 매력을 어필할 수 있었다. 여기에는 류준열의 연기력이 주효했다. 드라마에서 보이는 것은 류준열이 아니라 제수호다. 다소 어설프지만 자신의 감정에 꿋꿋하고 솔직한 남성 캐릭터의 매력을 류준열은 자신의 스타일로 연기해내며 배우에 대한 호감도를 높였다. 류준열이 캐릭터를 표현해내는 능력은 확실히 발군이다. 시청자들은 이 캐릭터에 대해 여러 별명과 애칭을 만들며 애정을 표현하고 있다. 여주인공이 무려 '믿고 보는' 황정음임에도 불구하고 류준열은 이 드라마에서 그 누구보다 눈에 띄는 존재로 발돋움 한 것이다.

 

 

 

 


 

류준열은 올해 상반기에만  <로봇, 소리>, <섬>, <사라진 사람들>, <글로리데이>, <계춘할망>, <양치기들>등 총 5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거의 대부분 흥행에는 실패했고 류준열의 분량도 적지만 류준열이 배우로서 나아가는 방향이 보이는 행보라고 할 수 있다. 자신이 맡은 역할이 어떤 것이든 그 분량 안에서만큼은 확실한 연기력을 보여주는 류준열의 매력은 충무로에서도 그를 주목하게 만든 것이다.

 

 

 


류준열은 현재 하반기 개봉 예정인 조인성, 정우성 주연의 <더 킹>에도 출연을 하며 송강호와 함께 영화 <택시 드라이버>에도 캐스팅 되었다. 이런 대작들에 류준열이 연이어 캐스팅 될 수 있었던 까닭은 류준열이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전형적이지 않지만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눈에 띄는 존재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그 안에는 류준열이 보여준 안정적인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이 있다.

 

 

 

 


과연 류준열은 ‘응답하라’의 저주를 벗어나 날아 오를 수 있을까. 아직 그 질문에 대한 답을 내리기는 섣부르지만 류준열이라는 배우의 매력 속에서 그의 차기작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것만큼은 사실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