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먹는 소녀들>은 걸그룹 소녀들 8, 슬기, 쯔위, 지호, 미나, 다현, 김남주, 전효성, 경리를 데려다 놓고 누가누가 잘먹는지를 겨루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아이돌을 데려다가 얼마나 잘 먹느냐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호기심을 자아내려 한다. 프로그램 속에서 소녀들은 두 명씩 대결을 펼쳐 자신이 직접 메뉴 선정을 한다. 그리고 그 음식을 먹는 소녀들의 모습을 본 8인의 연예인 판정단의 점수와 네티즌 투표를 합산해 최종 결과를 도출한다. 첫 번째 승리자는 그룹 트와이스의 쯔위가 되었다.

 

 

 

 

그러나 어쩐 일인지 반응은 싸늘하다. 예쁜 아이돌과 일명 먹방(먹는 방송)’이라는 조합 속에서도 이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의 불편함을 야기하며 논란만 증폭시켰다. 종국에는 가학성 논란으로까지 이어지며 프로그램에 쏟아지는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잘먹는 소녀들>이 가진 문제점을 인식하지 못한 제작진의 패착이다.

 

 

 

 

 

대세 소재를 우겨 넣었지만....

 

 

 

 

 

<잘먹는 소녀들>에는 대세가 된 소재들이 즐비하게 등장한다. 대세가 된 먹방에서부터 인터넷 방송으로 생중계까지 하며 <마이리틀텔레비젼>의 형식까지 가져왔다. 누리꾼들은 소녀들이 먹는 모습을 인터넷으로 시청하며 누가 잘 먹는지 투표까지 한다. 아프리카 tv라는 사이트에서 먹는 모습으로 방송을 하는 먹방 BJ (broadcasting jockey/ 인터넷 방송진행자를 일컫는 말)들 중 몇몇은 엄청난 시청자수와 막대한 수익을 자랑한다. 단순히 남이 먹는 것을 바라보는 것이 뭐가 그리 즐거울까 싶지만 내가 먹지 못하는 것을 남이 대신 먹어주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감을 느끼는 시청자들이 상당한 모양이다. 대리만족과 사람이 어디까지 먹을 수 있는가에 대한 호기심은 많은 시청자들을 묶어두며 먹방 BJ’는 대세가 되었다.

 

 

 

 

이 아이템에서 착안한 것이 바로 <잘먹는 소녀들>이다. 그러나 문제는 이 대세 소재들이 한데 어우러져 시너지를 발휘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심기를 불편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일단 투표 자체가 팬덤 싸움에 불과하다. 채팅창에는 종종 자신의 아이돌을 응원하는 팬들이 타 아이돌을 비난하는 내용이 올라오고, 실제로 그들이 얼마나 잘먹느냐가 일정한 기준으로 판단되기 보다는 그저 인물에 대한 선호도로 판가름 나는 상황 속에서 먹방의 의미는 찾아볼 수 없다.

 

 

 

 

 

소년들이 아니라 소녀들...여성 아이돌인가.

 

 

 

 

 

더 나아가 불거진 가학성 논란이 인 것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아이돌들이 소녀들이라는 데서 생각해 볼 수 있다. 평소 먹는 데에 열중하는 이미지를 가진 코미디언이나 연예인이 아니라, 체중관리에 민감할 수밖에 없고 가뜩이나 마른 여성 아이돌들이 얼마나 예쁘게 잘 먹느냐를 평가 받는 것은 재미를 담보하기 보다는 묘한 이질감을 자아낸다. 평소에 그정도 몸매를 유지하려면 엄청난 식단관리와 운동을 병행해야 할텐데, 방송에서 아무리 잘먹는다 한들, 그들이 자발적으로 그 자리에서 먹는 것이 아님을 느끼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잘먹는 소녀들>에서 첫 1(1위가 의미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를 차지한 쯔위 스스로도 평소때 먹는 걸 즐기지 않는다.”는 말을 할 정도라면 두 말할 필요가 없지 않을까.

 

 

 

 

마른 여성 아이돌들이 칼로리가 높은 음식을 먹는 모습을 바라보며 그 모습을 평가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가학적인 시선이다. 더군다나 먹는 것은 재능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다. 식사 예절이라는 것이 있기는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양의 문제일 뿐, 누가 더 잘먹고 못 먹고를 판단하는 재능의 영역은 역시 아닌 것이다. 먹는 것을 평가할 수 있다면 자는 것, 숨쉬는 것 같은 일도 평가할 수 있는 것일까. 먹방과 평가를 합친 것 자체가 아귀가 맞지 않는 일이다.

 

 

 

인터넷 방송에서야 먹방을 찾아보는 시청자들이 많지만, 보다 다수를 상대하는 채널에서는 그런 좁은 시청층을 공략하는 것 자체도 오류다. 먹방은 스토리안에서 자연스럽게 펼쳐져야 설득력이 있다. 단순히 누군가가 먹는 모습을 보며 재미를 느낄 것이라는 판단 자체가 <잘먹는 소녀들>이 가진 가장 큰 실패의 이유다. 시청률은 채 1%를 넘지 못했다. 잘못된 기획이 논란만 있고, 보는 사람은 없는 최악의 상황을 초래한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