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SNS에는 맛집을 찾아 돌아다닌 사람들의 인증샷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tv에서는 먹는 방송(먹방)이 한창이다. 대한민국은 지금 ‘맛’에 탐닉하고 있다. 먹방 프로그램이 끊임없이 제작되는 와중에 맛집을 찾아다니는 프로그램 역시 먹방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그리고 단편적인 음식점 소개를 뛰어넘겠다는 포부로 캐릭터와 다른 내용을 첨가하고 결합하여 새로운 형식으로 내놓은 맛집 프로그램들도 등장했다. 바로 <수요미식회>와 <삼대천왕>이 그것이다. 그러나 맛집 프로그램, 과연 그 의도대로 돌아가고 있는가.

 

 

 


 

<수요미식회>는 ‘착한’ 맛집 프로그램을 표방하며 진행자로 신동엽과 전현무를 내세우고 맛 칼럼리스트인 황교익에 요리 연구가인 홍신애까지 등장시켰다. 단순히 연예인들이 맛집을 찾아가고 ‘맛있다’고 품평회를 늘어놓는 맛집 프로그램이 아니라 맛집 선정에 신빙성을 주고, 음식의 역사와 기원, 조리 방법이나 시식방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섭렵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다.

 

 

 

 


<수요미식회>는 확실히 다른 프로그램 보다 신빙성이 있어 보인다. 출연진들은 ‘맛’을 품평하는 데 있어서 자신의 생각을 비교적 솔직하게 털어놓고 전문가들의 설명이 곁들여진다. 그러나 그 전문적인 식견은 때때로 공격처럼 받아들여진다.

 

 

 


특히 맛 칼럼리스트인 황교익의 입맛에 대한 자부심은 대단하다. 그러나 그가 놓치고 있는 것은 사람들의 입맛은 모두 다르다는 점이다. 누군가는 궁극의 맛, 1%의 차이를 느끼기 위해 혀의 감각을 더욱 살리지만 누군가는 MSG로도 충분히 만족할만한 입맛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 음식을 먹기위해 누구나가 미식가가 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설사 미식가가 되었다 하더라도 그 입맛은 각각의 차이가 있기 마련이다. 황교익은 종종 자신의 입맛과 차이가 있는 입맛에 대하여 ‘잘못되었다’는 식의 표현을 서슴치 않는다. 특히 “일본사람들은 고기 먹을 줄 모른다”는 발언을 하거나 (50회) 남이 맛있다고 한 음식에 대하여 비판을 할 때의 단정적인 어투를 자주 사용한다. 그가 있기에 <수요미식회>는 다른 맛집 프로그램과 차별을 가질 수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한적한 식당에서 한끼를 때우는 것이 맛집에서 줄을 서서 먹는 것 보다 더 좋은 사람도 있다는 열린마음이 아쉽다.

 

 


그런 태도보다 더 심각한 것은 <수요미식회>의 소재 역시 한계를 지닌다는 점이다. 사실 대한민국은 큰 나라가 아니다. 맛집은 전국 방방곡곡에 숨어 있기는 하겠지만, 그 맛집의 수는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 아무리 노력해도 출연진 모두가 인정하는 맛집을 찾아내는 것이 쉽지 않다. 그래서 프로그램은 해외로 발을 넓히기도 하고 소재를 재탕하기도 한다. 7월 20일 방영된 짬뽕편만 해도 이미 작년에 한 번 사용했던 소재다. 그 당시에는 이연복, 최현석 셰프까지 등장하여 맛집까지 소개했다. 물론 전국의 짬뽕 맛집을 다 소개한 것은 아니지만, 다른 가게를 소개한다 해도 굳이 또 같은 주제를 사용할 필요가 있었느냐 하는 의문은 남는다. 한 마디로 소재의 한계는 이제 명확하다. 그렇다고 일반인들이 범접하기 힘든 음식을 소개하자면, 그것은 공감대 형성이 되질 않는다. 결국 소개할만한 맛집은 거의 소개한 <수요미식회>는, 소재를 재탕하며 소재 기근을 스스로 인정한 꼴이 되고 말았다.    

 

 


<3대천왕>의 상황은 더욱 처참하다. <3대천왕>은 애초에 백종원의 캐릭터가 없었다면 만들어지기 힘든 방송이었다. 백종원은 이 프로그램에서 전국을 돌며 맛집을 찾아다닌다. 그러나 그 맛집들이 모두 검증되어 있느냐 하는 것은 의문이다. 방송은 맛집 자체보다는 백종원이 먹는 방법을 소개하고 맛있게 먹는 장면을 더욱 부각시킨다. 사실상 그 자리에 있는 진행자들은 거의 하는 일이 없다. 때로는 그다지 맛있어 보이지 않는 음식도 최고의 맛인냥 과장이 된다. 이쯤되면 무조건 맛있다는 칭찬을 남발하는 여타 정보소개 맛집 프로그램과 별 차이점이 없다. SBS예능이 개편되는 와중에 이 프로그램이 살아남았다는 사실은 그래서 상당히 의아하다. 시청자들이 공감을 하지도, 인정하지도 않는 맛집의 향연 속에서 프로그램은 갈피를 잃었다. 더군다나 백종원 열풍은 작년에 비할 바 없이 수그러들었다. 과연 이 프로그램의 존속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지가 의문이다.

 

 

 

 


맛집 프로그램의 한계는 그래서 명확하다. 맛집의 수도 한정적이고 이미 웬만한 맛집은 인터넷만 뒤져도 새로울 것이 없는 정보다. 새로운 정보를 계속 찾아내는 것 또한 만만치 않은 일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새로운 정보를 전달하겠다는 맛집 프로그램조차 PPL과 식상함이라는 두 가지 오류를 완전히 피해갈 수는 없었다. 아무리 ‘먹방’에 시청자들이 반응한다 해도 단순한 맛집 소개만으로는 한계가 명확한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