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25 갈 데까지 간 <진짜 사나이>...군필자들은 어이가 없다

<진짜 사나이>가 ‘가짜 사나이’라는 별명을 얻은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이었다. 초반에는 연예인들의 군대 적응기가 굉장히 신선한 스토리를 제공했지만, 곧 소재의 한계를 보였기 때문이다. 실제 군대의 이야기는 어떨까. 사실 유격이나 화생방, 무서운 조교등은 군생활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 군생활의 본질은 선임과 후임의 관계, 불합리함과 부조리함에 대한 순응과 상식적이지 않은 상식이 통하는 환경이다. <진짜 사나이>는 그런 본질을 보여줄 수 없는 태생적 한계를 가진다. 군대를 나쁘게 묘사하면 군대 내부에서의 촬영이 가능해질 리 없다. 그렇다고 매번 똑같은 내용을 방영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 

 

 

 


 

그래서인지 <진짜 사나이>는 항상 특집을 바꿔가며 출연자들을 교체한다. 그러나 결국 주로 나오는 장면은 군대의 훈련과 식사시간의 즐거움의 반복이다. 실제로는 훈련병들은 식사시간에 대화가 제대로 이어질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지만, <진짜 사나이>의 출연자들은 식사가 얼마나 맛있는지 감탄사를 내뱉으며 서로와 의견을 교환한다.  군대의 식사가 그렇게 맛있을리 없는데도 말이다. 그정도로만 군대가 인간적이었다면 군대의 2년이 그토록 부담스러울리 없다. 요리대회나 몸짱 선발대회 같은 군 생활 내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장병들이 대부분일 이벤트도 <진짜 사나이>안에서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펼쳐진다. ‘국방부 홍보 프로그램’이라는 소리가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진짜 사나이>는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개그맨 특집’이나 ‘혼성 특집’등, 새로운 기획을 선보이려 하는 것이다. 그러나 <진짜 사나이>가 착각하는 것은 더 이상 출연진이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다. 오히려 ‘특별히’ 기획한 특집에서 <진짜 사나이>의 리얼리티는 더욱 고갈되고 있다.

 

 

 

 


17일 방영된 진짜 사나이에서 윤정수와 김영철은 신경전을 벌인다. 프로그램 특성 상, 계급이 존재하는 군대라는 배경이 있고, 김영철은 <진짜 사나이> 출연 경험이 있으므로 일병이라는 계급을 달았다. 그러나 문제는 새로운 멤버인 윤정수가 실제로는 김영철의 개그맨 선배라는 점이었다. 윤정수는 김영철에게 ‘김영철 일병이라고 부르겠다’며 신경전을 벌인다. 김영철은 ‘다른 사람보기 좋지 않다’며 ‘님’자를 붙여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윤정수는 ‘다른 사람 있을 때는 부르지 않겠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런 장면이 실제 군대에서 일어날 수 있을까. 개그맨들의 서열 문화만을 확인한 해당 장면은 우습지도, 긴장감 넘치지도 않았다.

 

 

 

 


실제로 군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면 군생활 2년이 꼬일 수도 있을 만큼 심각한 일이다. 윤정수는 프로그램의 특성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행동으로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했다. 이 불편함은 실제 군대와 화면 속 군대의 괴리감에서 온다. 화면 속 군대는 계급이 낮아도 선임에게 불만을 제기하고 ‘사회에서는 내가 선배’라는 식의 짓누름이 가능하지만 실제 군대에서라면 저런 일은 하극상에 가깝다. 윤정수는 프로그램에 전혀 동화되지 못했다. 시청자들도 마찬가지다.

 

 

 


더군다나 나중에 방영 예정인 ‘혼성 특집’은 아예 군대가 아닌 ‘병영캠프’ 수준을 스스로 인증하는 꼴이다. 장교로 입대하면 남녀가 함께 훈련을 받기도 하지만 <진짜 사나이>가 의도하는 바가 문제다. 대부분의 남성들이 가지고 있는 군대의 의미는 여성들과 함께 훈련을 받고 서로 미묘한 관계까지 가질 수 있는 곳이 전혀 아니다. 훈련소에서는 함께 훈련을 받을지언정, 근무지가 배치되면 장교라 할지라도 여성을 군대 내에서 보는 것은 힘든 일이다. 이런 혼성특집은 여성과 남성이 한데 어우러져 훈련을 받으며 서로의 우정이나 미묘한 감정까지 가지는 형식으로 그려질 확률이 높다. 그런 곳은 군대가 아닌 수련회다. 군대라는 소재를 오히려 망가뜨리며 전혀 공감을 사고 있지 못하는 것이다.

 

 

 

 


이쯤 되면 이 프로그램을 만드는 제작진이 최소한의 리얼이라는 생각이 있는 건지 궁금해 진다. 군대라는 특성상, 코미디언들은 웃기기보다는 프로그램 자체에 적응을 못하고, 혼성특집으로 마련된 특집은 전혀 흥미를 자아내지 못한다. 군대라는 곳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뿌듯함이나 보람보다는 사실 불합리함이 더욱 많다. 그런 현실을 마주할 자신이 없다면 군대라는 소재의 한계를 인정해야 한다. 무리하게 늘어지는 군대 예능은, 결국 점점 떨어지는 시청률로 귀결된다.

 

 

 

 


 

군대는 일주일 정도 다녀오는 병영 캠프가 아니다. 거기서 벌어지는 상황들도 훈련이나 식사시간 정도로 간단하지 않다. 그런 군대의 실제 긴장감 혹은 인간관계, 또는 불합리한 명령등을 보여주지 않는, 혹은 보여줄 수 없는 <진짜 사나이>는 결국 쇠락의 길에 접어들고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