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초배우라는 표현은 스토리의 맛을 살리고 주연 못지 않은 존재감을 뽐낸다는 의미가 들어있지만, 사실 감초배우가 주연으로서 주목을 받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유해진 역시, 주조연으로서의 존재감 만큼은 확실했지만 영화를 온전히 이끌어가는 원톱 주연으로서의 캐릭터는 약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유해진의 영화'라는 타이틀이 흥행에 크게 도움이 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절대적인 신뢰를 받는 조연이었지만 주연으로서 영화 전반의 홍보를 담당하는 캐릭터라고 할 수는 없었다. 개성파 조연의 독보적인 세계만이 유해진이 만족해야 할 무대인듯했다.

 

 

 

 



그러나 코미디 장르의 영화 <럭키>의 흥행은 유해진이라는 배우의 반전이었다. 그의 원맨쇼에 가까운 스토리 라인에도 관객들은 기꺼이 영화 티켓값을 지불했다. 영화는 흥행을 넘어서 코미디 영화 역대 최단기 400만 돌파라는 기록까지 세웠다. 180만이었던 손익분기점을 훌쩍 뛰어넘은 영화는 벌써 2배 이상 제작비를 벌어들였다.
 

 

 

 

 

<럭키>의 흥행포인트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유해진이었다. 영화에서 목욕탕 키로 인하여 잘나가는 킬러에서 무명배우로 인생이 뒤바뀌는 역할을 맡은 유해진은, 유해진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코미디를 보여준다. 영화에 출연하는 이준, 조윤희, 임지연 모두 아직 영화의 흥행을 좌지우지 할 만큼의 배우라고는 할 수 없다. 그동안 조연으로서의 캐릭터가 강했던 유해진이 주연 배우 중 가장 존재감이 있는 편이었다는 것은, 180만의 손익분기점이 말해주듯, 고예산 영화가 아니었음을 은연중에 시사하고 있었다. 유해진마저도 원톱 주연으로서 영화를 이끈 경험이 전무한 상황. 영화는 개봉 전에 큰 화제성을 담보할 수 없었다.그러나 미약한 시작이 미약한 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영화는 2주차에도 굳건히 박스 오피스 1위를 굳혔다.

 

 

 



일본영화 <열쇠도둑의 방법>을 리메이크 한 작품이지만, <럭키>는 그 작품을  더욱 촘촘하게 만들었다. 디테일을 살린 코믹한 요소들은 영화를 보는내내 홍수처럼 쏟아진다. <럭키>는 생각만큼 반전이나 통쾌한 한 방을 가진 영화는 아니지만, 상영시간 내내 코미디의 본질을 놓치지 않으며 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 준다. 그 전반적인 스토리 라인에 유해진이 있다. 유해진은 자신의 비주얼과 연기톤을 적극 활용하여 원작 이상의 캐릭터를 만들어 낸다. 쉽사리 그 역할에 유해진이 아닌 다른 사람을 생각하기 힘들 정도의 독보적인 개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유해진 본인은 더할 나위 없이 진지하지만 그 장면을 보는 관객들은 그 상황에 폭소를 터뜨린다. 단순히 유해진의 애드립이나 오버 연기로 웃기려는 억지 코미디가 아니라는 점이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그 안에서 유해진은 절제된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코믹성이 배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스토리 라인을 제대로 이해하고 그 안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든 유해진의 연기가 주효했다. 영화가 끝나고 나면 유해진밖에 기억에 남지 않을 정도로 유해진의 매력은 강렬하다. 코미디 영화에서 이정도의 존재감을 내세울 수 있는 배우는 흔치 않다. 웃음을 만들어내는 코미디 장르의 연기는 상당히 어려운 스킬을 필요로 하지만, 그만큼 손해보는 역할이다. 배우의 연기력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장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이 선정하는 시상식의 결과만 보더라도 코미디 영화는 상대적으로 홀대를 받는다. 유해진은 이런 코미디 영화에서 독보적인 연기력을 보여준다. 비상한 감각과 뛰어난 재기발랄함은 그의 배우로서의 가치를 다시금 상기시키는 기폭제가 된다.

 

 

 

 


유해진은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와의 인터뷰에서 "주연상에 대한 욕심이 없나? 주연을 해야 주연상을 받지 않나"라는 질문에  "주연을 했지만 그동안 흥행된 작품이 없어 모르시는 것 같다. 그렇다고 주연상에 욕심을 부리는 타입은 아니다"라며 "조연상만으로도 상은 충분하다"고 밝히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그는 한 인터뷰에서 "작은 배우는 있어도 작은 배역은 없다"며 어떤 역할이든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자신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할 뿐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그 말처럼, 유해진의 유명세는 오로지 연기로서 이루어졌다. 어떤 배역이든 소화해내며 존재감을 드러낸 그에게 강우석 감독은 '미친 연기'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그동안 최선을 다한 연기로 영화의 주조연을 꿰찬 그는, <타짜>,<해적-바다로 간 산적>등으로 대표되는 영화에서 코미디를 담당하며 코미디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그리고 영화 <럭키>로 코미디 장르의 정점을 찍는 수완을 보여주었다. 충무로에서 캐스팅이나 높은 제작비로 흥행작을 만드는 것은 관례다. 그러나 <럭키>는 그 공식을 철저하게 탈피했단 점에서 의미가 크다. 더군다나 <럭키>에는 욕설이나 잔혹하고 자극적인 장면조차 없다. 흔히 사용되는 흥행 코드를 모두 피하고도 코미디 영화의 역사를 다시 쓴 것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유해진이 있다.

 

 

 

 



유해진은 성실한 배우였다. 어느 자리에서건 자신이 맡은 배역을 확실히 이해하고 표현해 낼 줄 아는 똑똑한 연기자였던 것이다. 예능 <삼시세끼>에 출연해서도 묵묵히 자신이 할 일을 해내는 인간적인 모습과 재치있는 화술을 보여준 그는 배우로서도 연예인으로서도 호감도를 높이며 스타성마저 있는 연기파 배우로서 거듭났다. 그에게 있어 흔히 말하는 외모등의 스펙은 중요치 않았다. <럭키>를 통해 원톱 주연으로서 흥행 공식을 모두 깨뜨리고 자신의 역량을 보여준 배우 유해진에게 찬사가 쏟아지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지금이 바로 유해진의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