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태생부터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아성을 뛰어넘어야 한다는 부담감을 가진 작품이다. 영화에서 드라마로, 현대극에서 사극으로 장르 자체가 바뀌었고 주인공도 바뀌었다. 굳이 <엽기적인 그녀>의 이름을 따 올 필요가 있을까 싶을 만큼 이야기 자체에 연관성을 찾기 힘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엽기적인 그녀>의 이름을 빌려 온 것은, 그 콘텐츠가 여전히 국내와 세계시장에서 화제성을 가지기 때문일 터다.

 

 

 

 


그 화제성을 높이기 위해 <엽기적인 그녀>측은 공개 오디션을 진행했다. 무려 1800대 1의 경쟁률을 보였지만 사실상 화제성은 높지 않았다. 압도적으로 일반 투표 1위를 차지했던 정인선이 2위가 되고 김주현이 1위로 선정되는 과정 역시 그다지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모든 과정이 논란이 되지 않은 것 또한 이 오디션 자체에 쏟아지는 화제성이 없었기 때문이다.

 

 

 

 

 

 

 

화제성이 없었다는 것은 결국 문제를 일으켰다. 제작사측이 오디션으로 뽑아놓은 배우를 방송사측이 반대한 정황이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제작사측은 주인공에 부담을 느낀 김주현 스스로 물러났다고 밝혔으나, 그 말을 곧이 곧대로 믿기는 힘들다. 김주현이 스스로 물러났다면 오디션 차점자인 정인선에게 기회가 돌아가야 하는 것이 맞다. 더군다나 김주현은 서브 여주인공으로 드라마에 여전히 출연하는 상황. 스스로 물러난 상황이 아님을 인지하는 것은 어렵지 않은 일이다. 오디션에서 참가자들은 주인공의 대사를 읊고 주인공의 옷을 입고 연기를 펼쳤다. 무려 1800:1의 경쟁률을 뚫은 배우의 꿈을 무참히 짓밟고, 화제성이 없었다 하나 이 오디션에 한 표를 던지고 관심있게 지켜온 소수의 대중들도 무시한 처사다.

 

 

 


 

김주현을 대신하여 주인공을 제안 받은 스타는 오연서로 밝혀졌다. 아직 확정단계는 아니지만 윤곽이 드러난만큼 오연서의 출연 가능성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상황에서 주인공으로 들어오는 여주인공에 대한 시선 역시, 크게 긍정적이지 않다는 점이다. 이미 오디션을 진행해 주인공이 뽑힌 상황에서 그 자리를 밀어내고 들어오는 느낌이 강하기 때문이다.

 

 


방송사에 편성을 받기 위해서 제작사는 방송사의 요구를 따를 수밖에 없는 을의 입장이다. 특히 공중파는 그 텃세가 더 심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렇기 때문에 스타들의 몸값을 올려서라도 제작사측은 톱스타를 캐스팅해야 하고 스타작가와 계약을 맺어야 한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공중파 드라마의 한계는 명확해졌다. ‘시청률이 되는’ 스토리에만 국한한 나머지 새로운 얼굴은 발견되기 힘들고 새로운 스토리는 어쩌다가 하나씩만 탄생할 뿐이다. 그 사이, 시청률에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케이블 방송사들에서는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지며 다양한 시청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다.

 

 

 


<미생>이나 <시그널> <또! 오해영> 같은 드라마들은 tvN을 드라마 왕국으로 인식하게 만들며 새로운 형식의 드라마도 성공할 수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미생>이 공중파에서 방영되었다면 장그래(임시완 분)와 안영이(강소라 분)의 러브라인과 직장에서의 음모와 암투극으로 장르가 전환되었을 거라는 우스갯소리는 괜히 나온 것이 아니다. 윤태호 작가 역시 ‘원작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리메이크를 허락했다고 알려져 있다. 공중파에서는 이런 작품이 제작될 수 있는 환경 자체가 형성되어 있지 않다. 그것은 <엽기적인 그녀>에 ‘스타’를 원하는 sbs의 고압적인 태도에서도 그대로 느껴진다. 이런 상황에서 스타가 '출연'하는 드라마가 아리나 <또! 오해영>처럼 서현진 같은 스타를 만들어내는 방송이 나오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다.

 

 

 

 


그러나 스타마케팅이 과연 어디까지 통할 것인가. KBS <함부로 애틋하게>의 수지와 김우빈의 화제성은 채 3회를 넘지 못하고 시청률은 곤두박질 쳤다. 문제는 ‘누가’ 출연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콘텐츠 인가’다. 시청률이 다소 낮더라도 이야기에 집중하고 끝까지 일관성을 유지한 작품에는 찬사가 쏟아진다. 그러다보면 시청률과 작품성을 모두 잡은 작품들도 탄생하기 마련이다. 그런 노력이 없이, 스타마케팅과 버즈마케팅에만 기댄 방송사의 안일한 대처에 시청자는 <엽기적인 그녀>  방영 이전부터 벌써 지쳐버렸다. 이런 시청자들의 마음을 돌리고 <엽기적인 그녀>는 성공한 콘텐츠가 될 수 있을까. 예상을 뒤엎고 성공할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전망은 어둡기만 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동안 흥행작들의 속편 제작이 가시화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대장금2>에서부터 <별에서 온 그대2>까지, 흥행작의 이름값을 활용한 속편제작을 타진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진 것이다. 그러나 이런 속편 제작은 전작만 못한 속편으로 남을 확률도 크다. 일단 주인공을 맡은 배우들의 섭외가 어렵고, 전작에서 보여준 신선함이나 분위기를 재현해내는 것도 녹록치 않다. 한국 콘텐츠는 시즌제나 속편을 염두해 두고 만드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이미 완결된 서사 속에서 시청자나 관객들의 감정도 함께 마무리 된다. 그 감정을 다시 끌어 올리는 것은 흥행작을 활용한 속편이 아니라 더 나은 콘텐츠로 승부를 보려는 노력이다.

 

 

 

 

<엽기적인 그녀 2>는 속편의 결과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 중국인 빅토리아와 <엽기적인 그녀>견우역을 맡았던 차태현까지 가세했지만 중국에서도 한국에서도 흥행 참패를 기록했다. 전지현이 비구니가 되었다는 설정은 황당했고, 빅토리아의 매력은 전지현 의 분위기를 따라가기엔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엽기적인 그녀>의 재탕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엽기적인 그녀>는 이제 사극으로 리바이벌 된다. 이미 공개 오디션을 통해 그녀를 뽑았고, 남자 주인공으로는 주원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엽기적인 그녀>는 분명 매력적인 콘텐츠임에는 분명하지만 그녀의 역할을 맡아 <엽기적인 그녀> 특유의 분위기를 만들어 냈던 전지현만큼의 매력을 다른 배우가 끌어낼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더군다나 <엽기적인 그녀>는 스토리보다는 캐릭터로 흘러가는 가는 이야기다. 16부작 드라마로 늘일 경우, 스토리의 힘이 더욱 약해질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그녀의 매력은 아직 검증되지도 않았다.

 

 

 

또한 사극으로 바뀐 설정에 시청자들이 얼마나 반응할지도 의문이다. 이정도로 달라졌다면 굳이 <엽기적인 그녀>라는 타이틀을 가져올 필요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다. 이미 수차례 반복되어 온 <엽기적인 그녀>의 콘텐츠를 식상하지 않게, 더 새로운 방식으로 풀어내야 한다는 부담감을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지가 의문이다. 흥행작의 이름값에 기대려는 욕심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모래시계>의 리메이크 프로젝트도 가동되었다. <모래시계>는 시청률 50%를 넘기며 SBS의 개국공신 같은 드라마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당시 <모래시계>방영 시간에는 길거리에 사람이 없을 정도로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였다. “나 지금 떨고 있니?”같은 유행어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드라마 제작사 현무엔터프라이즈는 <모래시계>의 원작자 송지나 작가와 손을 잡고, 전작을 기반으로 한 스토리를 구상중이다. 그러나 전작을 뛰어넘는 작품이 나올 것이라는 예상을 하기는 힘들다. <모래시계> 집필 당시만 해도 송지나 작가에게는 패기 넘치는 젊음이 있었다. 이후 <여명의 눈동자>까지 송지나 작가의 전성기는 그 시절 불타올랐다. 현재 송지나 작가의 파워는 그때보다 약해졌다. 그 이후 <대망> <로즈마리> <태왕사신기> <신의> <힐러>등을 집필했지만 <모래시계><여명의 눈동자> 같은 기지가 발휘되지는 않았다. 송지나 작가가 다시 집필한다고 하여도 전작을 뛰어넘는 작품이 탄생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전작과 비슷한 스토리로 간다고 해도 문제다. 이미 20년 이상이 흐른 콘텐츠다. 그 콘텐츠가 현대인들이 함께 공감할만한 재미를 담보하고 있느냐도 문제다.

 

 

 

 

과거의 영광은 때로는 과거로 남겨둘 때가 가장 아름답다. 과거의 성공에 집착하다보면 과거에 발목잡히게 될 가능성도 높다. 물론 속편 제작으로 더 대단하고 훌륭한 작품이 나올 가능성이 아예 없다고는 할 수 없다. 그러나 그런 일이 일어난 것은 드물다. 아예 새로운 스토리를 사용하든, 그 작품을 리메이크 하든 상관 없이 이미 한 번 경험한 설정이나 스토리에 대한 몰입감을 끌어 올리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잘못된 리메이크는 오히려 추억에 흠집을 만든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리메이크에 대한 섬세한 터치로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을 때, 대중역시 리메이크에도 박수를 쳐 줄 수 있을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