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의 라인업이 구체화되자 예상치 못한 논란이 일었다. 바로 새로 출연하는 출연진들에 대한 반감이었다. 성동일, 김성주, 윤민수는 그대로 출연하지만 새로운 멤버들로 류진, 안정환, 김진표가 확정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아빠 어디가>의 분위기에 그들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여론이 형성된 것이다. 멤버가 바뀌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일어날 수 있는 논란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새 멤버인 김진표에 대한 논란은 생각보다 거셌다. 그의 과거가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르며 적극적인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로 번진 것이다. 아빠의 과거는 왜 그렇게 중요한 문제로 떠오르고야 만 것일까.

 

 

이런 논란이 생긴 것 자체는 프로그램에 있어서는 긍정적이라 할 수 있다. <아빠 어디가>에 대한 기대감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단순한 화제성 논란이 아닌 적극적인 하차 청원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은 결코 긍정적일 수 없다.

 

시청자들은 이미 <아빠 어디가>에 교육적인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했다. <아빠 어디가>는 예능이지만 다소 어색했던 아빠와 아이의 관계가 개선되는 와중에 보이는 감동과 순수한 아이들의 엉뚱한 행동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프로그램이다. 단순한 웃음코드가 아닌, 따듯한 웃음 속에서 시청자들은 <아빠 어디가>의 아이들이 무탈히 성장하기를 기원하고 마음껏 성원을 보낼 수 있었다.

 

 

 

 

그러나 순수한 아이들의 동심이 주가 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김진표의 과거 행적들은 아이들의 순수함과는 대척점에 서 있는 것이다. 일베 용어를 사용하고 욕설의 의미가 담긴 제스처를 방송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취하고 故 노무현 전대통령을 모욕하는 내용의 가사가 담긴 랩을 한다는 것. 그것은 다수의 시청자들에게 결코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단순한 예능이 아닌 아빠와 자식간의 관계 개선과 순수한 동심이 주가 되는 그림 속에서 이제까지 아이에게 모범적일 수 없는 행동을 공개적으로 해 오다가 갑작스럽게 친근하고 따듯한 아빠가 된다는 것은 대중이 받아들이기엔 지나치게 이중적인 모습이다.

 

 

 

급기야 김진표는 사과문을 전달하고 “이미지 세탁하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해명글을 게재했다. 그러나 대중의 반감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아빠 어디가>는 ‘아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출연진들의 기존 이미지가 변화하는 측면이 분명히 있고 그런 긍정적인 효과는 결국 <아빠 어디가>의 원동력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진표의 과거 행적들은 그런 긍정적인 변화를 마음 놓고 즐길 수 없게 만드는 것이다. 아무리 그가 해명을 하고 사과를 하더라도 그의 과거는 단순한 실수로 치부하기에는 너무 멀리까지 가 버리고야 말았기 때문이다.

 

 

<아빠 어디가>측은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김진표의 하차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오히려 이런 시끄러운 잡음이 프로그램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내렸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빠 어디가> 시즌2는 이미 시즌1의 명성과 인기를 뛰어 넘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그런 과정에서 출연진에게 형성된 비호감은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수 없다. <아빠 어디가>처럼 출연진에 대한 호감도가 프로그램 애정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프로그램이라면 더욱 그러하다.

 

 

 

<아빠 어디가>가 지향해야 하는 점은 어디까지나 대중들이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을 거부감 없이 즐기게 하는데 있다. 제작진도 아이들에게 방송 안에서가 아니라 그들의 자연스러운 모습 그대로 행동하게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그러나 김진표의 출연은 그의 평소 모습과는 다른, 가식으로 비춰질 확률이 높다. 카메라 앞에서만 다정한 아빠와 귀여운 아이는 <아빠 어디가>에서 결코 보고싶지 않은 그림이다.

 

 

평소에는 욕설을 내뱉다가 아이 앞에서만 가면을 쓰는 아빠는 <아빠 어디가>에는 독이 될 수밖에 없다. 물론 다른 출연자들 역시 카메라 앞에서와 실제 상황이 100% 같다는 보장을 할 수 없지만 이미 인증된 과거가 있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다.

 

 

<아빠 어디가> 시즌2는 시작부터 시한폭탄을 안고 시작하게 되었다. 과연 그 논란을 딛고 시즌2역시 시즌1에 이은 성공을 이어갈 수 있을지, 제작진의 고민이 깊어질 시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KBS [동안미녀]가 월화 드라마 시장을 '꽉' 잡고 있다.


스타급 배우들로 중무장 한 경쟁작 [미스 리플리], [내게 거짓말을 해봐]와 비교해 봐도 게임이 안되는 '압승'이다.


[동안미녀]의 성공에는 배우 장나라가 굳건히 자리하고 있다.


말 그대로 장나라의 유쾌한 '부활'이 시작된 것이다.


한 때 대한민국 연예계는 장나라로 인해 들썩일 때가 있었다. 박경림, 양동근과 호흡을 맞춘 시트콤 [뉴 논스톱]의 대성공과 데뷔 앨범의 대성공, 연이어 4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한 [명랑소녀 성공기]의 대박으로 장나라는 당대 최고의 청춘스타로 급부상했다. 이른바 '양순이 신드롬'으로 대표되는 '장나라 신드롬'의 시작이었다.


장나라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은 그녀가 출연한다는 이유만으로 시청률이 급상승했고, 그녀가 부르는 노래는 장나라의 노래이기 때문에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이토록 '장나라 시대'는 찬란하고 영광스러웠다. 그 누구도 그녀가 쉽사리 정상의 자리에서 내려올 것이라 생각치 않았다. 그만큼 장나라의 인기 가도는 상당한 파괴력과 임팩트가 있었던 일종의 사회현상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영광은 오래가지 않았다. 신드롬은 한 번 불붙은 만큼 꺼지기도 쉬운 성질의 것이었다. [명랑소녀 성공기]의 대박 이 후 장나라의 인기세는 끝없는 하락의 길을 걸었다. 2003년 충무로 데뷔작이었던 [오! 해피데이]가 저질 코미디라는 혹평 속에 평작 수준에 머무르고, 2004년 출연했던 [사랑을 할거야]와 2005년 출연했던 [웨딩]이 모두 흥행부진의 늪에 빠지면서 인기세에 치명타를 입은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그녀는 본격적인 중국 진출을 시도한다. 중국에서 그녀는 한국 이상의 인기를 구가하며 엄청난 성공을 거두게 된다. 드라마 출연작인 [띠아오만 공주]의 대성공으로 중국의 '소천후'로 군림하게 된 장나라는 철저한 현지화 작업을 통해 거부감 없이 중국 대중문화계에 자연스럽게 편입했다. 성공적인 해외활동을 통해 연예계 생활에 활로를 모색하는 순간이었다.


허나 한국 내 분위기는 장나라의 생각대로 움직여주지 않았다. 실상 장나라의 전략은 중국에서의 대성공을 한국으로 그대로 옮겨 와 하락세였던 분위기를 반전시키고자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중국에서 치솟는 인기와 상관없이 한국 내 '장나라 브랜드'는 끝없이 바닥으로 치달았다. 한 때 톱스타였던 그녀였지만 중국 활동 기간 동안 누구에게도 관심없는 '무관심 연예인'으로 전락해 버린 것이다.


예상했던 전략이 제대로 먹혀들지 않자, 장나라는 급히 한국 연예계로 회귀한다. 죽으나 사나 한국에서 활동해야 하는 대한민국 연예인으로서 한국 내 대중에게 외면 받는 것은 '사형선고'와도 다름 없었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2009년 장나라 측이 직접 제작한 영화 [하늘과 바다]는 한국 내 인기 회복을 원하는 장나라의 염원과 소원을 담은 작품이었다.


하지만 행운의 여신은 그녀를 향해 쉽게 웃어주지 않았다. [하늘과 바다]는 여러가지 논란 속에서 관객의 싸늘한 외면 속에서 처참할 정도로 흥행에 실패했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장나라가 [내사랑 내곁에][해운대]의 하지원 대신 대종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라가면서 이른바 '대종상 논란' 이란 구설에 시달리기까지 했다. 잘 해보려고 시작한 작품이 오히려 발목을 붙잡은 작품이 된 것이다. 장고 끝에 악수를 뒀다고 밖엔 할 수 없었다.


[하늘과 바다]의 실패 이 후, 장나라의 국내 컴백은 더욱 요원해졌다. 더 이상 '장나라 브랜드'는 대중에게 매력적이지 않았고 장나라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왕년의 톱스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존재가 되어 버렸다. 2011년, 장나라가 [동안미녀]로 6년만에 국내 TV 드라마에 복귀한다고 선언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패를 예견한 것도 바로 이런 분위기가 대세였기 때문이다.


아니나 다를까, [동안미녀]는 첫회부터 경쟁작 [짝패]와 [내게 거짓말을 해봐]에 밀려 한 자릿수 시청률이라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장나라로서는 흥행 실패라는 악몽을 다시금 떠올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동안미녀]까지 실패한다면 장나라의 국내 입지는 더욱 좁아지게 된다. 이런 상황은 장나라로선 용납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이었다.


그런데 기적이 일어났다. 극이 진행될수록 조금씩 시청률 반등을 일으켰던 [동안미녀]가 급기야 [짝패]와 엎치락 뒷치락하는 수준까지 올라가더니 [짝패] 종영 이 후, 확실히 월화드라마 왕좌 자리를 차지하게 된 것이다. 이다해, 김승우 등 톱배우들이 총출동한 [미스 리플리]와 윤은혜-강지환의 컴백작 [내거해]가 삽질을 하는 가운데 탄탄한 스토리와 설득력 있는 캐릭터로 중무장한 장나라의 [동안미녀]는 시청자층을 서서히 규합하며 놀라운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동안미녀]의 주인공을 맡은 장나라는 이 드라마의 최고 수혜자로 다시금 이름을 떨치게 됐다. 안정된 연기력과 자연스러운 캐릭터 소화 능력을 입증한 장나라는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단번에 털어버리며 최근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KBS 드라마국의 '효녀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장나라로선 주위의 편견과 우려를 깨끗이 털어버리는 '통쾌한 한 방'이 아닐 수 없다.


올해로 연예계 데뷔 10년째를 맞이하고 있는 장나라는 [동안미녀]의 성공으로 연예계 생활에 새로운 분기점을 맞이하게 됐다. 예전보다 훨씬 성숙하고 안정된 연기력에, 주위를 차분히 돌아볼 줄 아는 여유로운 시선까지 겸비하게 된 이 여배우는 이제서야 과거 '장나라 신드롬'의 허명에서 벗어나 진정 대중 앞에 떳떳하게 설 수 있는 진정한 스타로 거듭나고 있다.


아마 그녀의 앞날도 과거처럼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영광과 좌절, 성공과 실패가 교차했던 시기에도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달려나갔던 그녀이기에 남은 연예계 생활도 묵묵히 최선을 다해 차근차근 걸어 나갈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누구보다 통쾌했던, 누구보다 유쾌했던 극적인 '장나라의 부활'에 찬사의 박수를 보내며, 그녀가 오랫동안 좋은 연기자로 또 좋은 가수로 대중 곁에 남아있기를 기대해 본다. 2011년 그녀의 반전드라마, 진짜 유쾌 상쾌 통쾌하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ccoya.tistory.com BlogIcon eccoya 2011.06.16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브라운관에서 본다는 생각을 했는데 선전을 하고 있군요.

  2. Favicon of http://alislam-kr.blogspot.com/ BlogIcon عبدلله^ 2011.06.19 0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Allah, CREATED THE UNIVERSE FROM NOTHING

    http://allah-created-the-universe.blogspot.com/

    THE COLLAPSE OF THE THEORY OF EVOLUTION IN 20 QUESTIONS

    http://newaninvitationtothetruth.blogspot.com/

    ((( Acquainted With Islam )))

    http://aslam-ahmd.blogspot.com/

    http://acquaintedwithislam.maktoobblog.com/

    O Jesus, son of Mary! Is thy Lord able to send down for us a table spread with food from heaven?

    http://jesussonofmary1432.blogspot.com/

    http://www.islamhouse.com/

  3. 사람들이 잘못알고 있는 듯 2011.07.02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나라 2004년부터 중국에서 활동했어요 1인기획사로 그때도 인기가 확 죽지는 않았는데 2002년이랑 2003년에 너무 강했던거지.. 계속 한국 있었어도 다시 인기 얻었을수도 있었는데 중국 가버려서 그렇지..

    • 아~ 옛날이여... 2011.07.06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때 진짜 장나라가 최고였죠.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이었는데 왜 갑자기 중국가서... 중국에서도 성공했지만 너무 아쉬웠어요.
      2002년부터 2005년까지 진짜 주옥같은 드라마들... 아직도 생생하네요.
      동안의 미모는 여전하지만 그때 그 인기는 많이 사그라들었네요.ㅠㅠ

  4. Favicon of http://moustiquaire-fenetre.com BlogIcon Shirl 2012.02.16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입니다 아주 . I 지금은 보내기 에 친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