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백>은 첫회 시청률 14%를 넘기며 대박 드라마의 기운을 물씬 풍겼다. 10%만 넘어도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현재 평일 미니시리즈 스코어를 생각해 볼 때, 가히 놀랄만한 수치였다.

 

 

 

그러나 그 <미스터 백>은 그 여세를 몰아가지 못했다. 시청률은 점차 하락하기 시작했고 경쟁작 결국 SBS <피노키오>에 동시간대 1위를 내주는 결과를 낳고 말았다. 아직까지는 박빙의 승부지만 <미스터 백>은 꾸준히 하락세를 띄고 있고 <피노키오>는 상승세라는 점은 <미스터 백>에 불리한 싸움이 아닐 수 없다. 이는 <피노키오>의 이야기가 더욱 풍성한 까닭도 있지만 <미스터 백>의 이야기 구조가 점점 허점이 많아지는 것 또한 무시할 수 없다.

 

 

 

 

<미스터 백>은 70대 노인이 다시 젊음을 되찾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주된 내용이다. 70대 최고봉에서 30대 최신형으로 변하는 신하균의 변화에 초점이 맞추어져 모든 갈등과 이야기가 전개되는 것이다.

 

 

 

신하균의 연기는 명불허전이고 장나라의 호연 역시 이 드라마를 지탱해주는 힘이다. 신하균과 장나라가 만들어내는 그림 또한 나쁘지 않다. 그러나 드라마 자체의 이야기는 그다지 설득력이 있지 못하다. 드라마는 어려진 최고봉이 최신형이라는 이름으로 겪어야 하는 사건들에 당위성을 부과하려 노력한다. 이 드라마에서 눈길이 가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최신형과 은하수(장나라 분)의 로맨스다.

 

 

그러나 로맨스 이외의 사건들은 그다지 유기적으로 이야기를 연결해 내지 못한다. 최고봉의 아들인 최대한(이준 분) 성상납 추문이라든지 리조트를 빼앗으려 하는 정이건(정석원 분)과의 갈등은 긴장감을 일으키기 보다는 이야기의 곁가지로 활용되는 성향이 강하다. 최신형과 은하수의 로맨스를 제외하고는 다른 이야기 구조가 탄탄하지 못하다는 것은 결국 드라마 안에서 할 이야기가 많지 않다는 뜻이다. 이야기가 촘촘하지 못하니 드라마는 주인공들의 매력에 기대갈 수밖에 없다.

 

 

 

다행이 주인공들의 매력은 이야기의 구멍을 메울만큼 매력적이다. 그러나 시청률을 견인하는 것은 아무래도 ‘이야기’의 흥미다. 장나라의 전작 <운명처럼 널 사랑해>역시 주인공들의 호연과 매력으로 호평은 받았지만 주인공들의 사랑이 확인되자 할 이야기가 많지 않았다. 갈등 구조는 약해지고 이야기거리가 줄어들자 드라마는 늘어지기 시작했고 시청률은 답보상태에 머물렀다. 주인공들의 매력만으로 드라마를 견인하기에는 힘에 부치는 것이다.

 

 

 

<미스터 백>역시 비슷한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 주인공의 매력은 넘쳐나지만 주인공의 로맨스를 설득력있게 그려내기 위해 만들어 내는 사건들에 대한 흥미도가 떨어지고, 주인공들의 매력에만 기대 드라마를 전개 시키려는 우를 범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미스터 백>은 주인공들의 매력만으로도 충분히 볼만한 가치가 있는 드라마다. 여전히 시청률 1위 싸움을 하고 있는 것만 보아도 아직까지 이 드라마에 시청자들이 갖는 애정이 식지 않았음이 증명되는 것이다. 그러나 <미스터 백>이 좀더 촘촘하고 탄탄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전개되었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을 것임을 부정할 수 없다. 더 훌륭해 질 수 있었던 드라마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 순간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우 한예슬은 3년 만에 복구한 드라마 <미녀의 탄생> 속에서 살을 빼고 성형수술을 한 뒤 미녀가 되어 전 남편에게 복수하는 역할을 맡았다. 실제로 뚱녀 역할은 한예슬과는 다른 연기자가 했지만 뚱녀의 내면과 미녀의 외면을 표현해 내야 하는 것은 온전히 한예슬의 몫이다.

 

 

 

사실 <미녀의 탄생>은 구멍이 많은 작품이다. 사건은 갑작스럽게 벌어지고 우연은 남발되며 인물들은 너무 쉽게 한예슬의 조력자가 되거나 판에 박힌 대사와 설정으로 뻔한 갈등을 유발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회만에 두자릿수를 돌파하며 앞으로의 성적에도 기대감을 불어넣게 했다.

 

 

 

 

 

한예슬의 미모는 찬탄을 불러일으킬만큼 완벽했고 다소 부족한 연기력에도 불구하고 나쁘지 않은 평을 받았다. 이는 한예슬이 자신의 장단점을 제대로 파악한 선택을 했기 때문이다. 한예슬이 연기하는 '사라'는 성형수술로 새 인생을 찾았지만 내면은 여전히 뚱보에 머물러 있는 인물이다. 사실상 이 역할은 연기력 보다는 캐릭터에 방점이 찍힌다. 한예슬의 출세작 <환상의 커플>에서도 한예슬은 연기력 보다는 캐릭터를 살리는데 중점을 두었다. 까칠하고 도도한 상속녀 역할을 맡아 연기력보다는 이미지에 부합하는 모습으로 대중의 호응을 얻었다.

 

 

 

 

이번 <미녀의 탄생>역시 한예슬은 연기력 보다는 캐릭터에 의존한다. 최고의 미모를 가졌지만 내면은 여전히 뚱녀인 캐릭터는 한예슬의 얼굴과 몸매로 일단 설득력을 가진다. 애교가 넘치는 한예슬의 목소리와 연기톤은 유려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한예슬만의 개성을 드러내는 부분이다. '콜라겐을 주입해 목소리까지 성형했다'는 설명이 다소 어색함에도 불구하고 <미녀의 탄생>이 유치한 맛에 보는 드라마가 될 수 있는 이유다. 이처럼 캐릭터가 부각되며 연기력을 상쇄시킬 수 있는 역할을 맡아 스타성을 회복하는 한예슬의 전략은 일단은 성공적이다. 아쉬운 것은 <미녀의 탄생>이 엄청난 폭소를 유발할 만큼 유머감각이 뛰어나거나 뚱뚱한 여자의 삶에 공감을 불러일으킬 만큼 탄탄하지는 못하다는 점이다. 이런 단점을 연기자들의 연기로 극복해 보려 하지만 아직은 한 방을 날릴 만큼의 장점은 발견되지 않는다. 앞으로 드라마의 이야기의 전개에 결을 조금은 더 다듬을 필요가 있다.

 

 


 

수목드라마 <미스터 백>에서 <내 연애의 모든 것> 이후  컴백한 신하균도 70대 노인에서 갑자기 30대로 젊어지는 역할을 맡았다. 신하균도 한예슬처럼 겉은 젊은이지만 속은 노인인 캐릭터를 맡아 '변신'이라는 소재를 사용했다. <미녀의 탄생>처럼 <미스터 백>이 이 '변신'을 활용하는 방식은 비슷하다. 겉모습이 변하면서 새로운 인생을 찾은 인물들로 호기심을 자극한 후에 그들이 보이는 내면과 외면의 차이를 활용하여 웃음을 창출한다. <미녀의 탄생>보다는 <미스터 백>이 이런 포인트를 더 제대로 짚어냈다. 그 중심에는 신하균의 유려한 연기력이 바탕이 되었다.

 

 

 

신하균은 드라마 <브레인>으로 연기대상을 거머쥘 정도로 뛰어난 연기력을 갖춘 인물이다. 진지한 연기 뿐 아니라 코믹연기에 있어서도 기대를 충족시키며 시청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그러나 신하균에게 아쉬운 것이 바로 '흥행력'이었다. <브레인>으로 호평은 쏟아졌어도 호쾌하게 좋은 시청률은 얻지 못했고 <내 연애의 모든 것>은 참패를 하며 신하균의 명성에 흠집을 냈다.

 

 

 

 

그런 신하균이 택한 것이 바로 '캐릭터'의 발견이다. <미녀의 탄생>의 한예슬처럼 <미스터 백>도 신하균의 원맨쇼가 가장 중요한 요소다. 주인공의 '변신'이 모든 사건의 중심에 놓여있고 그 변신으로 인해 표현되는 캐릭터의 다변성으로 타이틀롤은 더욱 부각되는 것이다. 진지하기보다는 코믹한 터치로 드라마가 전개 되어 작품성보다는 대중성에 키워드를 맞춘 점도 공통점이다. 겉은 화려하지만 속은 허당인 캐릭터들은 완벽하기만한 캐릭터 보다 더 인간미를 갖추고 시청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다.

 

 

 

논란을 딛고 컴백한 한예슬에게는 호감도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뛰어난 연기력에도 불구하고 작품의 참패를 맛보았던 신하균에게는 흥행이 절실했다. 결국 미녀의 탄생은 두자리 시청률을 기록했고 <미스터 백>은 첫회에 15%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내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앞으로 이 드라마의 흥행은 이들 컴백의 성공을 좌우하는 요소가 될 것이다. 드라마의 흥행세를 끝까지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이들에게 중요한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