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오디션의 붐으로 탄생한 스타들은 다시 한 번 시험대에 오른다. 아마추어를 벗어나 대중의 날 선 평가에 직면하는 것이다. 오디션으로 아주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할지라도 이후의 행보가 대중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관심은 사라지고 만다. 오디션 자체 보다도 오디션 이후의 행보를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이유다. 그런 척박한 조건을 뚫고도 여전히 음원강자로 우뚝 선 이들도 있다. 그들의 비결은 과연 무엇일까.

 

 

 


음원 역주행 신화를 만든 ‘벚꽃 엔딩’

 

 

 

 

 


버스커 버스커의 벚꽃 엔딩은 봄이 돌아올 때마다 음원차트에 등장하며 ‘벚꽃 좀비’라는 별명을 얻었다. <슈퍼스타K> 시즌3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데뷔했지만 음원만큼은 그 어떤 <슈퍼스타K>우승자 보다 나은 성과를 낸 것이다. 번꽃엔딩을 시작으로 그의 음악은 발매 될 때마다 주목을 받고, 방송출연을 거의 하지 않고 자유롭게 살아가는 속에서도 장범준의 진가는 식지 않고 있다.  

 

 

 


 

<무한도전>에 출연해 방송출연을 자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음원 수입이 계속 들어와 방송 출연을 할 필요가 없다”는 말을 할 정도로 그의 음원 수익은 대단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막대한 음원 수익으로 대치동에 건물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지며 가장 성공한 오디션 출신 가수 중 하나가 되었다.

 

 

 


 


음원 1위 올킬 가능...악동뮤지션

 

 

 



악동뮤지션은 <K팝스타> 시즌2에 출연할 당시, 이미 자작곡 ‘다리꼬지마’를 불러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후 엄청난 반응에 힘입어 제작진은 다리꼬지마의 음원을 발매하기에 이르렀고 그 음원은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저력을 입증했다. 오디션 스타가 데뷔하기도 전에 음원차트를 휩쓰는 사건은 전무후무한 일이었다. 이후 탄력을 받은 악동뮤지션은 자작곡을 계속 선보이며 ‘어떤 노래를 들려줄까’하는 기대를 품게 만들었다. 이후  오디션에서는 자작곡으로 승부를 보려는 참가자들이 대거 늘어나기도 했다.

 

 

 


데뷔 이후에도 악동뮤지션은 오디션 출신 가수로서는 드물게 음원을 ‘올킬’할 수 있는 저력을 갖춘 가수로 변모했다. ‘200%’, ‘얼음들’, ‘시간과 낙엽’, ‘re-bye', '사람들이 움직이는게’등 재기발랄한 가사와 신선한 멜로디로 청중의 귀를 사로잡은 것이다. 천재적이라고까지 일컬어지는 그들만의 세계는 대중을 만족시키며 그들의 다음 작품을 기다리게 만들었다. 독특한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남매 듀오라는 콘셉트는 가요계에서 찾기 힘든 구성이었고 그들의 인기는 여전히 현재 진행중이다.

 

 

 


 


공감은 나의 무기....백아연

 

 

 

 

 



박지민, 이하이와 함께 <K팝스타> 시즌1에 참가한 백아연은 사실 엄청난 주목을 받는 참가자라고 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백아연의 자작곡 ‘이럴거면 그러지 말지’의 역주행은 깜짝 놀랄만큼의 저력을 보여주었다. 담담하게 읊조리는듯한 말투로 자신과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상대방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 것은 대중의 공감대를 흔들었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해 봤을 ‘남녀관계’에 대한 생각의 차이, 그리고 혼자서 애타며 설레했던 것에 대한 후회가 적절히 섞인 이 곡은 결국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반향을 일으켰다.

 

 

 


 

그 다음 발표한 ‘쏘쏘’ 역시 만만치 않은 힘을 발휘했다. 이번에는 역주행이 아닌, 정주행으로 각종 음원차트를 섭렵하며 백아연의 진가를 다시 한 번 확인시킨 것이다. 이번 음악의 무기 역시 공감대형성이었다. 나이가 들고 경험이 많아질수록 연애를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이라는 밍밍한 마음이 드는 것을 공감가게 표현해 내며 전반적인 대중의 지지를 이끌어 냈다. 결국 아이돌 그룹이 점령한 음악 프로그램에서까지 1위를 차지하며 백아연의 전성기를 만들어냈다. 오디션은 3위였지만 시간이 갈수록 농도 짙어지는 백아연의 역량 만큼은 1위라고 할만하다.

 

 

 


 


자신만의 ‘색’ 찾는 것이 가장 중요

 

 

 



이들의 특징은 자신의 장점을 찾고, 대중에게 그들의 색깔을 설득 시켰다는데 있다. 이 셋 모두 자작곡으로 대중과 소통했고, 시류를 따르기 보다는 자신들만의 개성을 강하게 표출했다. 대중이 반응하는 포인트가 바로 그것이었다. 정형화되고 훈련된 아이돌의 음악도 좋지만, 다소 천편일률적인 가요계에서 자신이 가진 것을 꺼내 보일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가수들에 대중은 목말라 있었던 것이다. 일단 그들의 음악은 귀를 즐겁게 만든다. 그러면서도 감성을 건드리고 그들만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삼박자가 모두 맞을 때, 대중은 그들을 주목한다. 프로의 세계에서 그들의 색을 꺼내보인 오디션 스타들만이 승승장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rlyh02.tistory.com BlogIcon mrlyh02 2016.06.13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하나같이 자신만의 색깔로 사랑받았다는 공통점~

  2. Favicon of https://lifemaruilsan.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6.14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