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라는 그룹에 대해서 점점 실망스러운 일들이 늘어간다.

 

 예전부터 트위터에 불편한 심경을 토로하거나 그룹 내 왕따설이 불거졌던 이 그룹은 이번에는 한 멤버를 집단 따돌림 하는 듯한 모습으로 대중들의 불쾌감을 자아냈다.

 

 시작은 이랬다. 티아라 멤버 중 하나인 화영이 부상으로 무대에 오리지 못하자 모든 멤버들이 "의지의 차이"라는 식의 멘션을 돌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화영은 "의지 만으로는 안되는 것이 있다"는 멘션을 달면서 사건은 일파만파로 퍼져나갔다.

 

 소속사측은 해킹이라는 말도 안되는 해명을 내놓았고 대중들은 아무도 그 말을 믿지 않았다. 왕따의 굴레에 갖혀 그 왕따를 주도한 것이 누군가 하는 것에 대한 의혹도 증폭해 갔다. 그리고 그 의혹에 끝에는 지연이 있었다.

 

 

 

 

  지연은 티아라 내에서 구설수에 가장 많이 시달린 멤버다. 여러가지 사건도 그렇지만 방송에서 보여준 자기 중심적 모습은 지연을 상당히 이기적인 사람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영웅호걸]에서는 김치찌개를 망쳐놓고 사과하지 않는 뻔뻔한 모습으로 구설에 올랐고 방송에서 다른 멤버들을 깎아내리는 발언, 이를테면 "효민은 잘 때 코를 곤다"는 식의 멘션으로 다른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하고 케이블 프로그램인 [헬로 베이비]에서는 화영에게 "네가 뭔데 그런 걸 물어 보냐"는 식의 발언을 하기도 하며 태도 논란을 낳았다.

 

  지연은 화영이전 은정의 왕따설이 돌았을 때도 왕따를 주도한 멤버로 지목이 될 정도로 대중에게 인식이 상당히 안좋아진 상황이었다.

 

 그러나 지연은 꿋꿋이 티아라에 남아 활동을 전개했다. 티아라에서 지연은 사실 가장 눈에 띄는 활동을 보였다고 해도 좋다. 연기자로서도, 멤버로서도 가장 주목받는 멤버로 센터역할을 했다. [공부의 신]이나 [드림하이]에 출연해 보인 연기력도 예상을 뛰어넘을 수준으로 무난히 해내자 지연에 대한 평가역시 달라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금 지연은 가장 큰 비난에 직면해 있다. 티아라의 왕따설이 불거지자 과거 지연의 행동들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고 증거자료라면서 나오는 자료들에도 지연은 화영과 하이파이브를 하지 않거나 "너는 카메라 돌 때만 책을 보냐, 웃긴다."는 식의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도 않는다. 지연의 이런 기 센 행동은 예전의 루머와 결합되어 화영의 왕따 주동자로 낙인 찍힌 상황이다.  

 

 

 

 이에 소속사측은 30일 멤버들 귀국후 중대 발표를 하겠다고 발표한 상황이다. 그러나 소속사측이 어떤 변명을 내놓아도 지금 대중의 분노가 쉽사리 사그러들지는 않을 가능성이 높다. 티아라의 트위터 멘션은 누가 보더라도  한 사람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해킹당했다는 해명은 우습기 짝이 없는 변명에 불과한 것이다. 또한 화영이 이에 대한 부정을 하지 않고 "팬들과 가족들이 나의 커다란 힘"이라는 멘션을 남긴것도 이 왕따설에 무게를 싣는 행동이다.

 

  더군다나 상황이 이렇게 됐는데도 효민의 사진 수정과 보람의 언팔은 무수한 추측만을 남긴 최악의 선택이었다.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는 제목의 책을 프로필 사진으로 삼거나 친구를 끊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는 언팔은 그들의 인격을 의심케 하는 행동이었던 것이다.

 

  모두 합심해서 한 멤버를 고통 속으로 몰고가는 행동은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된다. 문제가 있었다면 서로간의 대화와 화해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려 노력해야 하고 그것이 실패하더라도 사이는 안좋을지언정 괴롭힘의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되는 것이다.

 

 

 그러나 괴롭힌 것을 반성하기는 커녕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는 식의 애매한 심경고백은 불쾌하기만 하다. 그동안 트위터로 자신들의  감정을 마구잡이로 전해 불편함을 선사하더니 이제는 다른 사람을 괴롭힌 것도 '이유가 있다'는 식으로 넘어가려하는 것인가. 누군가는 집단 따돌림으로 인해 목숨을 끊기도 한다. 엄청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행동을 해놓고도 자신들의 입장만 강요하는 꼴은 상당히 꼴불견이다.

 

 아마 중대발표에서는 화영이 티아라를 나가는 결정을 하게 될 공산이 높다. 그러나 정말 나가야 될 사람은 이 모든 왕따를 주도한 사람이 아닐까. 대중에게 그 주모자로 지목된 것은 지연이다. 물론 다른 멤버들도 대중에게는 비호감의 대상이지만 지연은 그 중에서도 가장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누군가 나가야 한다면 대중들은 지연을 선택할 것이다. 그러나 그 수많은 구설수에도 꿋꿋이 버틴 지연이 나갈 확률은 없어 보인다. 결국 지연이 속한 티아라는 계속될 것이지만 대중들은 티아라를 완전히 외면해 버릴 수도 있음은 염두해 두어야 할 사안일 것이다.  화영이 나간다면 이 모든 사안들을 결국 인정하는 꼴이니 말이다.  

 

모든일에는 이유가 있다고 하지만 한 사람을 여러사람이 집단적으로 따돌리는 행동은 결코 바람직하다 할 수 없다. 설령 문제가 있었다 하더라도 화영과의 심도 깊은 대화를 통해서 풀어나가려는 노력을 했어야 했다. 그냥 이상한 사람 취급하고 한 사람을 여러사람이 몰아 세우는 것은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행동이다. 티아라는 이제 대중들에게는 그런 철없는 짓을 한, 외면하고 싶은 그룹일 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30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Daum 소셜픽입니다.

    한반의연예가섹션님의 [지연]에 대한 포스트가 소셜픽 베스트글에 선정되었습니다.

    확인 : http://search.daum.net/search?w=tot&t__nil_searchbox=btn&DA=YZRR&sug=&q=%EC%A7%80%EC%97%B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