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11 팬을 가장한 스토커 이용한 최악의 방송, JYJ를 두 번 죽이다 (1)



 연예가중계에서 JYJ의 욕설논란으로 불거진 사생팬들에 대한 방송을 한다고 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사생팬들의 심각성을 알리는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JYJ의 김재중의 욕설과 사생팬 폭행을 결코 미화하거나 두둔할 생각은 없지만 그정도에 이르기까지 사생팬들의 행동이 얼마나 심각했는지 속속들이 밝혀지면서 그들의 보호받지 못한 사생활에 대한 동정이 폭행보다 더 크게 다가온 것만은 사실이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인생을 포기하고 스타를 따라다니며 그 스타에게 몹쓸짓을 하는 사생팬들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그렇다 해도 그들에게 욕설을 퍼붓거나 때리는 행동이 정당화될 수는 없겠지만 그 원인을 제공한 그들의 심각성에 더 무게 중심이 실려야 하는 시점인 것이다.


 그러나 연예가중계에서는 정작 중요한 것이 빠져있었다. 사생팬들을 섭외해서 그들의 인터뷰와 입장을 따냈지만 정작 중요한 그 사생팬들로 인해 피해 입은 스타들은 그 어디에도 없었던 것이다. 


 
 흔히 돈 잘벌고 화려한 스타들의 생활은 동경의 대상이다. 하지만 그 인기와 부를 댓가로 끊임없이 지독한 스토킹에 시달려야 한다면 그 스타들의 생활을 마냥 부러워 할 수만은 없을 것이다.


 사생팬들은 스토커란 이름에 다르지 않는 심각한 행동을 일삼았다. 하루종일 그들의 스케쥴을 따라다니는 것은 기본이요, 생리혈이 묻은 생리대를 스타의 가방에 집어넣고, 집안에 무단침입을 하고 몰래 키스 시도를 하는가 하면 뺨을 때리기도 한다.


 뺨을 때리고 난 뒤 하는 말은 더욱 가관이다. "이러면 나를 기억해 줄 것 같았어요."  실로 정신병적인 집착이 아닐 수 없다. 그들의 인생마저 포기하고 하루 하루 택시를 대절해서 다른 스타의 동선을 좇는 것은 뭔가 정상이 아니다. 심지어는 그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일부러 사고까지 내는 위험천만한 상황을 만들기도 한다는 그들의 집착은 결코 용납되어서도 용납할 수도 없는 범죄다.


 하지만 그런 정신적인 피해를 주고도 그들이 받는 것은 단순한 경범죄 수준의 벌금형이다. 우리나라는 스토커에 대한 심각성이 뿌리깊게 인식되지 않은 탓인지 그들에 대한 처벌도 매우 약하다. 더군다나  대상이 스타라면 그들을 처벌하는 기준은 더욱 애매모호 해 지고 만다. 스타를 좇는 팬들의 마음은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것처럼 묘사될 수 있기에 그들의 집착을 단순히 스타에 대한 지나친 관심 정도로 치부하고 마는 것이다. 


  무언가에 병적인 집착을 보이고 자신의 인생을 포기하는 행위는 마약에 손대는 행위와 비견될만 하다. 중독. 이 단어를 상기해 보면 얼마나 그 사태가 심각한지 알 수가 있다. 게임에 중독되어 삼일 밤낮을 게임에 매달린 끝에 생을 마감한 사람들도 있는가 하면 도박에 중독되어 모든 재산을 탕진한 사람도 있다. 그들은 스타에 중독되어 30만원에 달하는 비용을 지불하면서 택시를 하루종일 대절하고 그들의 주변에 있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스타들이 울면서 호소해도 소용없는 일이다. 그들이 우는 모습을 가까이서 보는 것은 그들의 또다른 자랑이다. 그 모습에 동정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우는 모습까지 봤다는 그들의 희열은 그들의 행동에 대한 반성보다는 스타에게 카메라를 들이대게 만든다. 그 모습을 찍어 자신만이 본 '특별한' 모습을 저장하고 싶기 때문이다.


 이건 정상이 아니다. 혼자 중독되어 혼자 파멸해 가는 것도 아니고 멀쩡한 스타들을 파멸시키는 아주 심각하고도 무서운 범죄행위다. 


 영웅재중에게 욕을 듣고 뺨을 맞아도 그들은 "나는 그가 욕하는 모습을 봤다. 심지어 맞기까지 했다"며 좋아했을지 모르는 일이다. 병적인 집착으로 그들의 사고회로는 결코 일반인이 상상할 수 없는 수준으로 망가져 있다. 



 연예가중계는 그런 사생을 두둔하는 방송을 했다. 사생의 심각한 행동은 아예 편집해 버리고 사생을 그냥 스타의 집 앞에서 편지나 놓고 가는 그렇고 그런 팬들로 묘사했다. 더 심각한 것은 이 방송이 JYJ의 폭행에 그 무게 중심을 더 실었다는 것이다. 그 어디에도  기자회견까지 한 JYJ의 모습은 없었다. 단지 JYJ를 괴롭힌 사람들만의 입장만 있었을 뿐.


 그것은 심각한 오류다. 물론 JYJ의 행동역시 철저한 반성이 필요하겠지만 그런 행동을 이끌고 나오기까지 원인을 극명히 밝히고 세세히 분석해야 할 책임이 연예가중계에는 있었다. 적어도 '집중 분석'이라는 말을 쓰려거든 말이다.


 하지만 그들은 끝까지 그 사생팬들의 만행을 별일 아닌 일로 몰아갔고 결국 JYJ의 고통은 스타가 당연히 감수해야 할 일로 결론 지은 형태가 되고야 말았다.



 사생팬을 섭외하고 인터뷰 비용을 줘 가면서 까지 이런 방송을 굳이 만들어야 했을까. 결국 범죄자 집단에게 범죄행동을 하라는 장려금을 주고 그들의 행동을 축소 은폐시킨 최악의 방송이 되고야 말았다.


 JYJ 사태의 심각성. 그것은 스타를 향한 병적인 집착이 결코 건강하지 않은 행동이라는 사실을 반증하고 있다. 누구나 좋아하는 스타들은 있겠지만 그 스타들에게 병적으로 집착하는 행동은 당장 중단되어야 할 것이다. 소름끼치는 스토킹에 병들어 가는 것은 스타들만이 아니라 그들 자신인지도 모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행 2012.03.12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사생팬을 한 덩어리라 여길수는 없을 것 입니다. 한 가지 공통된 관심사를 가지고 모이게 된 서로 다른 개체들이 아닐까요?

    모든 사생팬들의 사고 체계가 동일하여, 생리혈이 묻은 생리대를 거리낌없이 스타에게 보내준다거나, 스타의 관심을 조금이라도 받기 위해 서슴없이 뺨을 때리거나 한다고 보기는 어렵죠.
    그들 중 좀 더 과격하고, 무모한 개체들이 그런 행동을 한 것이라 생각하는데, 이번 일로 사생팬들이 대중들에게 각인된 이미지는 굉장히 부정적인 것이 되어 버렸습니다.

    물론 기존에도 정상적인 느낌은 아니였지만, '미친女들로 구성된 또라이집단' 이라는 이미지가 강하게 박혀버린 듯 싶군요. 이번 일을 지켜보며 사생팬들은 없어져야 될 해로운 존재들이라며 욕하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왠지 안타깝다는 생각이 더 강하게 듭니다.

    스타와 더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에 인생마져 포기하고, 그 일에 모든 것을 쏟아붙는다는 것이 쉽게 이해는 가지 않지만, 2D 캐릭터와 더 가까워진다는 느낌을 위해 가지고 있는 자원을 피규어 수집과 같은 일에 투자하거나, 온라인 상에서 조금 더 강한 캐릭터를 육성하기 위해서 가지고 있는 자원을 캐릭의 장비 강화에 투자하거나 하는 주변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사생팬의 열성이 유독 특별한 것이아니라 인간의 보편적인 심리 기재가 아닐까란 생각도 듭니다.
    그 형태와 표현방식이 조금 다를 뿐이겠지요. 그리고 사생팬들의 열성으로 인해 누군가는 분명 피해를 당하고 말이죠.

    정상적인 것과 비정상적인 것을 나누는 기준은 어쩌면 그것이 "보편적이다" 또는 "보편적이지 않다"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참 묘합니다.
    인간은 왜 사는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