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세원과 서정희가 연예계에서 쫓기다시피 떠난 이후 그들의 모습을 참으로 오랜만에 보게 되었다.


 그러나 연예인으로서가 아니었다. 서세원은 어느샌가 개신교의 목사로서 우리 앞에 돌아왔다. 이런 서세원의 목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듯 서정희 역시 아침 프로그램에 나와서 교회와 집을 공개하며 그들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그러나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기 그지없다. 그들의 이른바 '성직'활동이 결국 연예 활동을 위한 발판이 아니냐는 추측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결국 서세원 교회의 홍보와 그들의 이미지 메이킹에 교회라는 성스러운 존재를 이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곰곰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었다.


 왜냐하면 누가봐도 그들의 모습은 진정한 성직의 길을 가는 사람들이라기 보다는 '보여주기 식' 자기 홍보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남들의 인정이 아닌, 자신들의 입으로 만들어진 '우리는 이만큼 건실하다'는 이미지, 왜 잘못된 것처럼 느껴지는 것일까?



 잘못한 사람을 무조건 매장시키는 일은 마땅히 경계해야 할 일이다. 하지만 과거를 무조건 무시하는 일도 바람직하지 않다. 서세원은 조폭등의 심각한 문제에 연루되어 각종 루머에 휩싸이며 도망치듯 연예계를 떠났다. 서세원의 어두운 과거는 목사 연수 몇 개월로 희석될만한 성질의 것이 아니었다. 엄청난 잘못을 서세원은 저질렀고 심각한 회개와 반성, 그리고 진정으로 새사람으로 거듭나는 일만이 서세원에게 면죄부를 줄 수 있는 일이었다. 


 그 면죄부는 그러나 그 자신이 스스로 자신에게 부여할 수 없는 성질의 것이다. 하지만 지금 서세원의 행동은 그 자신이 목사가 됨에 따라 "나 이만큼 청렴하고 깨끗하게 살고 있다"고 자화자찬 하는 꼴이 되고야 말았다.


 진정으로 인정을 받으려거든 바로 그 교회의 신도들로부터, 아니면 주변 사람들로 부터 인정을 먼저 획득했어야 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입으로 "교회는 돈 벌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헌금은 단체로 기부 된다" "적자운영이다"라는 말을 꺼냄으로써 대중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그가 목사 자격이 있는가 없는가는 다음에 생각할 문제더라도 자신이 앞장서서 하는 '나는 깨끗한 사람'이라는 홍보는 정치인들의 이미지 메이킹 수단과 별반 다르지 않은, 굉장히 수가 뻔히 보이는 계략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진정으로 개척교회를 살리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이는 건실한 목사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서세원은 처음부터 청담동이라는 자리에 꽤나 화려한 교회 내부를 가지고 시작할 능력이 된 데다가 방송출연이라는 홍보도 덤으로 얻었다.


 진정으로 교회를 위하고 자신의 힘으로 개척하고 싶었다면 굳이 이런식으로 교회에 대한 홍보를 할 필요가 있었을까 싶은 시점이 아닐 수 없다. 잡지 인터뷰에 방송 출연, 게다가 그의 부인인 서정희 마저 팔을 걷고 나서서 "교회가 적자다" 라는 식의 말을 할 필요까진 없다.



 교회가 적자기는 하지만 여전히 서세원과 서정희 부부가 공개한 집을 보면 왠만한 사람이 꿈도 꾸지 못할 화려한 인테리어를 자랑했다. 뿐인가. 자녀들은 외국의 명문 대학을 졸업한 인재들이다. 그들의 학비만도 수억원에 달할 터인데 그런 책임을 져줄 수 있는 재력이 그들에겐 아직도 있는 것이다. 교회가 적자 운영이라도 여전히 잘 살고 있는 그들의 모습. 그것이 물론 잘못은 아니지만 교회 운영이 정말 깊은 신앙심이 바탕이 된 깨끗한 결과라기 보다는 그들의 이미지를 청렴하고 깨끗이 만들어 줄 단 하나의 출구는 아니었는지 곰곰히 생각해 볼 일이 아닐 수 없다. 


 자신들이 직접 나서서 적극적으로 교회를 홍보하고 이미지를 새로고침 하는 것은 상당한 오류다. 대중들은 이부분에서 상당한 괴리감과 불편함을 느낀다. 아직 그들의 목사 자격 논란도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스스로 "나 이만큼 깨끗해요"라고 외치는 경우라면 그들의 입장을 한 번쯤은 의심해 보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서세원은 또한 '신의 뜻이라면' 자신이 연예계 활동을 복귀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자신의 선택에 관한 문제까지 신의 이름을 빌리는 것은 참으로 우스운일이다. 신의 뜻이 아니라 철저히 자신의 뜻으로 방송에 출연하고 교회를 홍보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돌아본다면 그런 말을 할 수는 없을 것이다. 화려하고 깔끔한 교회와 집의 인테리어를 자랑하듯 보여주고 "예전에 연예계 생활이 행복하지 않았다"고 눈물짓는 그들의 모습이 너무도 대조적이라 실소가 나오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 행복하지 않았다던 연예계 생활을 이용하여 그렇게 화려한 집과 교회를 가질 수 있는 능력을 얻고 방송에 나와 홍보까지 할 여력을 얻은 그들은 이미 그 연예계 생활을 철저히 '이용'하고 있었다. 그들의 교회는 엄청난 홍보효과를 얻었을 테고 서세원의 목사로서의 입지도 점점 높아져 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언제든 '신의 뜻이라면' 목사직을 그만 둘 준비가 되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그들의 행동 하나하나가 진실되지 못하게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임을 그들이 알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미디언 서세원이 목사로서 제 2의 삶을 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세원은 한 때 [서세원 쇼]의 성공으로 가장 잘나가는 코미디언이었다.


 하지만 그의 성공뒤에는 온갖 추잡하고 불결한 추문과 뒷 이야기가 있었다. 그는 방송가에서 PD와 방송관계자들에게 영화 홍보 로비를 한 것으로 드러났고 이와 더불어 그가 받은 투자금이 투자금이 깨끗한 돈이 아니라 조직 폭력단의 돈을 끌어들인 것이라는 의혹도 받았다. 말하자면 검은 돈을 돈세탁 해주는 과정에 서세원이 있었다는 것이다.


 뿐이 아니다. 서세원은 연예인 성상납 의혹까지 꼬리를 물며 재난에 가까운 스캔들에 휘말렸고 도망치듯 미국으로 떠났다. 그리고 그는 목사 안수를 받고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한다.


 서세원, 과연 그는 목사의 자격이 있는 것일까. 모두가 목사가 될 수 있는 현실, 이것이 바로 기독교 재단의 결정적인 문제는 아닐까.


 
 무릇 목사란 누구보다 도덕적이고 깨끗해야 한다는 인식이 있다. 하지만 요새 몇 몇 목사들의 행동을 보면 도저히 존경하기 힘든, 어처구니 없는 일을 많이 저지르고는 한다. 기독교의 이미지가 몇년 새 최악으로 치닫은 것 또한 그들의 이기주의와 본인 제일주의와 무관하지 않다. 


 서세원이 목사가 되었다는 사실 자체가 기독교 목사의 현 시점을 보여준다. 물론 과거의 죄를 용서하고 사랑하는 것이 기독교 교리일 것이다. 하지만 서세원이 과연 진정으로 회개하고 남들을 위해서 살려고 목사가 되었는가에 관한 의문은 강하게 남는다.


 서세원이 목사가 되었다는 이유로 방송 출연을 하는 것 자체가 이미 어느정도 홍보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 서세원의 교회는 어떤 곳인가 하는 호기심이 벌써부터 대중들 사이에는 생겨나고 있다. 뿐인가? 서세원의 교회는 땅 값 비싸기로 유명한 청담동에 자리하고 있다. 아무리 작은 교회라지만 청담동에 그런 교회를 지으려거든 상당한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청담동이 강북보다 더 월세가 싸다는 궤변을 늘어놓지만 그 정도의 교회를 내는 것이 결코 쉽지 않은 일임을 감안해 볼 때 그의 종교활동에 의심이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기독교 협회가 서세원을 목사로 인정한 것은 그가 진정으로 목사가 될 자격이 있고 남들을 위해서 살아갈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어서라기 보다는 그가 교회를 하나 더 만들 능력이 되고 유명한 인물로서 홍보효과가 있기 때문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인 것이다.



 그는 방송에서 자신이 목사를 하는 이유는 결코 돈 때문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자신은 집회를 가도 전혀 돈을 받지 않고 교통비도 직접 내며 헌금도 선교단체로 직접 간다고 이야기 했다.


 물론 이 말이 사실일 수는 있다. 하지만 서세원이 직접 할 말은 아니었다. 서세원이 진정으로 목사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길은 대중으로 부터 인정받는 길이다. 꾸준히 봉사하고 자신을 낮추고 진정 교회에서 계속 좋은 일을 꾸준히 해나간다면 그 자신이 아닌, 대중이 그를 인정하는 날이 올 것이다. 그 스스로 자신이 하는 좋은 일을 떠벌리는 것은 그가 처한 상황에서 결코 좋아 보이지 않는 것임을 그는 알아야 했다. 


 서세원은 목사가 되었다 하더라도 조용히 그 일을 시작했어야 했다. 정말 밑바닥 부터 하나하나 사람들을 모으고 진정한 신앙인의 자세로서 처음부터 시작했어도 사람들의 시선이 달라질까 말까였다. 하지만 서세원은 처음부터 청담동에, 처음부터 방송출연에 보통 목사들이 할 수 없는 화려한 일들까지 이뤄가면서 자신의 성직이 마치 커리어인양 행동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그가 방송 출연을 위한 이미지 메이킹과 밑밥으로 성직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고 그 누가 단언할 수 있겠는가. 서세원이 진정으로 회개하고 반성하고 제 2의 인생을 살고 싶었다면 지금 그의 성직을 방송에서, 또는 여성지에서 그렇게 크게 떠벌리고 자랑했을까 하는 의문만 강하게 남는다. 



 성직이란 이렇게 누군가를 위해서 이용될만한 성질의 것이 아니다. 사람들이 진정으로 평안과 안식을 찾을 수 있는 곳이 교회가 아닌가. 아직도 평범한 사람들보다는 '잘' 살고 있는 것 같은 서세원의 목사로의 변신은 그래서 곱게 보이지 않는 것이다.


 목사 안수만 받는다면 누구나 성직자가 될수 있나. 어떤 엄격한 기준과 잣대도 없이 기독교의 이익을 위해 목사가  되게 하는 행태가 어찌 정당하다 할 수 있을까. 적어도 목사 타이틀을 얻기 위해서 몇년간은 그 사람을 지켜 봐야 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서세원은 방송말미에 "방송 출연도 하나님이 시키면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방송출연의 가능성을 열어 놓는 것은 역시 그가 그런 일을 염두해 두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이런 일에까지 신을 끌어들이는 목사의 말이 과연 신뢰가 갈 수 있는 것일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정당화 시키기 위해 종교를 이용하는 것은 당장 중지되어야 할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만 든다. 만약 서세원이 진정으로 목사의 길을 가길 원한다면 그것은 그가 짊어져야 할 몫이 아닌가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