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극으로 한 여인의 처절한 삶을 통해 앞으로 우리가 살아야 할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끝없는 사랑>은, 얼굴도 지성도 모두 갖춘 여주인공을 내세워 이야기를 전개시켰다. 그러나 그 여주인공의 처절한 삶이 점차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미래에 대한 희망이 아닌 불편함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급기야 여주인공인 서인애는 겁탈을 당하고 임신까지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뿐이 아니다. 감옥에까지 갇히며 여주인공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고난을 다 겪고 있다. 서인애가 하는 복수의 통쾌함을 자아내기 위한 설정들이다. 황정음은 이런 독한 설정을 모두 소화하고 있는 황정음은 호연을 보이고 있지만 드라마는 점차 시청자들의 가슴을 무겁게 한다.

 

 

 

 

그 시대의 시대상이 아무리 사실이라 해도 시청자들이 불편할 정도의 장면이 난무하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 더군다나 그 불편한 설정들이 여주인공에 집중된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시청자들은 기본적으로 주인공에 동화되어 드라마를 시청한다. 그러나 그 주인공의 삶에 동화되기 위해서 기본적으로 전제되어야 할 조건은 주인공에게 호감이 가야 한다는 것이다.

 

 

 

서인애의 캐릭터는 애초부터 너무나도 잘못 설정되어 있었다. 똑똑하고 아름답다는 캐릭터 설명과는 달리, 아무 가진것도 없이 감정만 앞서 자신의 불행을 자초했다. 차근차근 힘을 쌓고 준비하는 복수가 아니라 자기 감정에 못이겨 아무에게나 떼를 쓰는 어린 아이같은 행동으로 설득력을 잃어버렸다. 현명하고 정의롭다는 캐릭터 소개가 무색할 지경이다.

 

 

 

 

더군다나 주인공에게 성폭행과 그로 인한 임신, 게다가 징역 10년형까지 선고하는 모습은 주인공의 불쌍한 삶에 동정이 가게 만들기 보다는 그의 끔찍한 삶에 눈을 돌리게 만든다. 주인공의 시련은 언제나 시청자들이 감당할 수 있을 만큼 주어져야 한다. 더군다나 여주인공이 성폭행을 당하고 임신을 했다는 설정은 조심스럽게 다뤄져야 한다. 그러나 ‘시대상’이라는 이유로 여주인공의 캐릭터에 대한 배려는 아무데도 없이 설정이 너무 난잡하게 그려진다는 것이 문제다.

 

 

 

아무리 그런 사건이 실제로 일어나는 비상식적인 시대가 현실이었다고는 하나,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그런 비상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 끊임없는 시련에도 절망하지 않는 여주인공의 모습을 보여주려 하는 의도라 할지라도 더 이상 떨어질 데 없이 최악으로 치닫는 상황 속에서 여주인공의 캐릭터에는 균열이 생긴다. 제목은 <끝없는 사랑>이지만 여주인공은 자신의 사랑을 이룰 수가 없을 만큼 망가져간다. 그에 따라 시청자들이 여주인공에게 갖는 호감도나 애정도 역시 따라서 망가진다.

 

 

 

그런 설정을 꼭 넣고 싶었다면 주인공보다는 주변인물들을 이용할 줄 알아야 한다. 주인공이 언제나 고결하고 순결할 필요는 없지만, 시청자들이 고개를 돌릴 정도의 불편함을 자아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여주인공에게 갖게 되는 불편한 감정은 드라마 전체적인 구조에 악영향을 끼칠 뿐이다. 여주인공이 벌써 세번이나 감옥으로 향하고 스스로 자해까지 하는 상황속에서 시청자들이 대체 무슨 감정을 느끼기를 기대하는 것인지 의아하다.

 

 

 

복수를 위해 캐릭터를 희생시켜서는 안된다. 드라마는 다큐멘터리가 아니다. 드라마 속에서 시청자들이 찾는 것은 ‘재미’지 ‘불편함’이 아니기 때문이다. 초반의 스토리 얼개의 문제점을 딛고 점차 흥미로운 전개로 진행될 여지도 있었던 드라마가 이제는 중반을 향해 달려가는 시점에서도 끊임없는 눈물과 시련만 이야기 하고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이제는 여주인공의 처절한 삶에 동화되는 것이 아니라 지칠 뿐이기 때문이다. 시대상을 녹여내고 싶거든 좀더 결이 섬세하고 정교하게 그려내야 한다. 너무 적나라하고 독한 시대상은 드라마 속에서 오직 불편함을 자아낼 뿐이다. ‘현실이니까 그냥 봐라’는 식의 전개는 무책임하다. 드라마는 시청자들의 감정을 어루만지지 않고는 성공하기 힘들다. <끝없는 사랑>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이 아닌, 불편함을 자극한다. 그건 성공적인 드라마 전개라고 할 수는 없다

 

 

 

<끝없는 사랑>은 <자이언트>가 되기 힘들다. 그것은 여주인공의 시련에 시청자들이 완전히 동감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서인애가 시원하게 복수를 감행하는 시점에서 시청률은 오를지 모르겠지만 온갖 자극적인 양념이 너무 중구난방으로 버무려져 있는 드라마 속에서 ‘명품’이라는 타이틀을 붙이기는 힘들어지고 말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