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 a의 수지와 엑소의 백현이 함께 부른 'dream'이 음원차트에서 3주연속 1위를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남녀 콜라보레이션 듀엣곡이 통함을 다시한 번 증명한 것이다. 이어 등장한 태연과 크러쉬의 콜라보레이션 역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순항중이다. 그러나 단순히 콜라보레이션을 한다고 해서 성공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남녀 콜라보레이션이 인기를 얻고 대중에게 어필하는 곡들에는 일정한 공통점이 존재한다.

 

 

 

1. 인기 아이돌 여자 보컬

 

 

 

 

 

일단 남녀 콜라보레이션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화제성이 중요하다. 인지도 있는 그룹의 여성 아이돌 그룹 출신 보컬들이 등장해야 음원차트 상위권을 휩쓸 수가 있다. 시스타의 소유와 정기고의 '썸', 산이와 에프터스쿨의 레이나의 '한여름밤의 꿀', 미스에이 수지와 엑소 백현의 'dream', 소녀시대 크러쉬와 소녀시대 태연의 '잊어버리지 마' 등, 최근 좋은 흥행 성적으로 거둔 콜라보레이션에는 인기 걸그룹 멤버가 있었다.

 

 


 

수지와 백현의 경우처럼 인기 아이돌끼리의 콜라보레이션도 있어지만 남성 보컬의 인지도가 다소 약하더라도 걸그룹 보컬들이 가진 특유의 느낌으로 일단 화제성을 얻고, 그 이후 음악의 흥행으로 이어진 경우도 적지 않다. 가창력 자체로 승부하기 보다는 여성 아이돌이 가진 이미지와 느낌을 최대한 살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는 편이 성공의 열쇠가 되었다.

 

 


 


2. 케미스트리

 

 

 


수지와 백현이 부른 'dream'의 티저는 물론 뮤직비디오까지 서로 마주보며 사랑스러운 눈빛을 보내는 형식으로 촬영되었다. 둘의 목소리만큼이나 둘 사이가 보여주는 그림에 화제성은 배가되었다. 2014년 발표되어 그해 최고의 히트작이 된 소유와 정기고의 '썸' 역시 귀여운 노랫말과 뮤직비디오, 그리고 두 사람의 목소리의 조화를 가장 신경쓴 덕택에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물론 노래의 퀄리티겠지만 보컬의 조화나 둘 사이의 분위기 역시 무시할 수 없는 흥행요소다. 그 노래를 들었을 때, 실제로 연애하는 기분이 들 만큼 감성을 자극하는데는 단순히 곡 자체의 느낌이 아닌, 가수들의 이미지와 서로간의 합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만큼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

 

3. 달콤한 가사

 

 

 

 

 

가수들의 케미스트리를 끌어내는데는 '이별'보다는 '연애'가 답이다. 성공한 콜라보레이션의 가사 내용은 모두 달콤하고 사랑스럽다. '썸'은 상대방의 마음이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서로의 마음을 저울질 해보며 설레는 내용을 담아 '내 것 인듯 내 것 같은 내 것 같은 너' 같은 공감가사를 만들어 냈다.  'dream' 역시  '종일 아른거리는 너무 기분 좋은 꿈 그게 바로 너' 라며 상대방을 생각하며 설레는 감정을 표현했다. '한여름밤의 꿀'이나 '잊어버리지 마'역시 마찬가지다.

 

 


 

아프고 슬픈 감정이 아닌, 서로에게 사랑을 느끼는 감정을 활용하는 것은 아이돌 특유의 밝고 상큼한 느낌을 이끌어 내기 위한 전략이다. 아이돌 가수들은 팬들에게는 연인같은 존재로 느껴지는 경향이 짙고 일반 대중에게도 이성적인 매력을 어필하는 존재이기 때문에 그들의 이미지를 활용하여 대중이 노래에 더 집중할 수 있는 가사 내용으로 콘셉트를 결정하는 것이다.

 

 


콜라보레이션의 성공으로 여성 아이돌 보컬의 의외의 면모가 발견되기도 하고 무명의 가수가 주목을 받기도 한다. 이런 성공의 기본은 누가 뭐래도 노래 자체가 얼마나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 노래에 대한 이미지를 만들고 화제성을 불러일으키는 터전을 만드는데 있어서 여성 아이돌 가수들은 더할 나위 없는 선택임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되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스타 다솜이 소속사에서 자신과 효린의 차별대우를 고백했다고 한다

 

 내용인 즉슨 소속사 사장이 효린의 생일은 알아서 챙기고 효린이 아플때는 먹을 것을 들고 문병을 오기까지 하는데 자신의 생일은 기억도 못하고 자신이 아플 때는 문병역시 없다는 것.

 

  물론 차별대우를 받는 것은 당연히 기분이 좋은 일은 아니다. 그러나 다솜의 이런 투정은 다소 철이 없게 느껴진다. 시스타를 이끌어가는 멤버와 씨스타에서 존재감이 부족한 멤버에 대한 다른 대접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

 

 

 

시스타의 구심점, 효린

 씨스타는 걸그룹 홍수 사이에서도 자신들만의 존재감을 뽐내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그들의 색깔을 만드는데 가장 큰 공헌을 한 것은 누가 뭐래도 효린이다. 다른 걸그룹 들의 메인 멤버는 실력 보다는 외모에 치중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효린은 걸그룹 중 가장 뛰어난 가창력을 바탕으로 씨스타의 독특한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데 가장 큰 공헌을 했다.

 

 효린은 불후의 명곡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굉장한 가창력과 무대 매너를 보여줬다. 춤추면서도 안정된 가창력을 보여주어 "한국의 비욘세"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까무잡잡한 피부에 개성적인 외모, 그리고 뛰어난 가창력은 시스타의 대표적인 이미지를 형성했다. 효린은 시스타 중 유일하게 솔로로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 멤버로 급 부상했다.

 

 

 실제로 효린이 부른 OST나 효린이 보라와 같이 활동한 유닛은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효린의 넓은 음역대와 개성적인 목소리는 시스타의 노래에 가장 큰 특징으로 자리잡기 시작한 것이다.

 

 물론 시스타의 성공에 효린 혼자만의 성과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시스타를 결정짓는 중독적인 멜로디의 음악과 독특한 컨셉역시 시스타에게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그러나 효린 없이 지금의 성공을 생각하기란 불가능하다. 효린은 걸그룹으로서는 독특하게도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시청자들에게 어필했다. 그렇기에 실력파라는 이미지도 덧붙여졌고 안정적인 그들의 라이브는 재평가 받았다.

 

  그런 멤버에게 소속사 사장이 더욱 관심을 쏟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  물론 사람인데 차별대우에 서운할 수는 있는 일이다. 그러나 어린나이라고 하지만 다솜은 프로다. 효린의 건강을 챙기고 생일을 기억해 주는 것으로 옆에서 질투 비슷한 감정을 느끼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효린이 받는 대접이 당연한 이유

 지금 사실 대중에게 있어 씨스타는 효린의 그룹이다. 효린이 없다면 시스타도 없다. 그것이 대중이 그들을 인식하는 방법이다. 프로의 세계는 냉정한 법. 회사에서도 능력과 성과에 따라 달라지는 대우가 반드시 존재한다. 가수나 탤런트의 경우라면 그들의 능력은 인기나 가창력이다.

 

 효린은 이 두가지를 모두 가췄기 때문에 당연히 더욱 좋은 대우를 받을 이유가 있다. 물론 같은 그룹 내에서 이렇게 차이가 나는 멤버가 존재한다면 그것이 불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사람의 마음이란 것이 자신보다 잘 나가는 사람에게 질투를 느끼는 것도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을 서운함과 안타까움으로 쏟아내서는 안된다. 설사 그런 감정이 들더라도 자신을 추스르고 자신이 가진 장점을 더욱 계발하여 존재감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 실력이 부족하다면 예능에서 두각을 나타낸다거나 특정 이미지를 밀고 나가 눈에 띄는 방법도 있다.

 

다솜의 차별대우 고백, 철없는 불평

 그러나 다솜의 경우, 처음부터 시스타에는 좋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그녀는 처음부터 일진설에 시달리며 시스타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덧씌웠고 그 이후로도 그 일진설을 뛰어넘을만한  어떤 성과를 만들지 못했다. 그런 자신의 위치를 생각해 보면 오히려 시스타를 지금껏 이끌고 나온 멤버인 효린에게 고마워 해야 할 일이다.

 

 그정도의 차별대우로 서운했다는 다솜은 이제 다시 생각 해 봐야 한다. "그 때는 서운했지만 지금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으면 성숙한 그녀의 말이 더욱 빛날을 것이다. 지금은 단지, 그녀의 고백이 철없게 느껴지기만 한다. 그것은 그녀가 대중에게 제대로 어필하지 못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 2012.07.12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럴수도 있다고생각합니다만, 그냥 해프닝정도로의 가벼운일을 심각하게 생각하시는것 같군요.

  2. fantavii 2012.07.1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돌그룹이 다 편중이 있어도 뭐 시스타는 심한편이긴 한데 그래도 크게 티내지는 않는 요령이 필요하죠..

    저런 논리면 소시 효연같은 사람은 이제까지 버티지도 못했을듯
    (그래서 이제야 존재감을 알리고 있으니..)

  3. 한글 2012.07.12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방송은 나오지도 않았는데 기사만 보고 글 쓰는 건 뭔지.
    실제 영상으로 보는 것과 텍스트로만 접하는 것은 상당히 차이가 있는데.
    같은 말을 하더라도 말이지.

  4. 2012.07.13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말입니다,, 팀실력으로 중요한 사람이다 생각하면 저런말 안나올텐데.. 다솜의 철없는 주장

  5. 철없는아이돌 2012.07.13 0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솜뿐아니라 나머지 멤버도 쫌,, 효린덕분에 이 위치까지 온 것을 모르는듯..

  6. 가창력 2012.07.13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명의 명곡 보고 효린의 수준있는 가창력과 춤 실력 무대매너 알게되었음.. 효린은 다방면 뛰어난 아이돌

  7. .정글 2012.07.13 0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고 저런식으론 좀 그것도 회사 내에서 ...효린의 역활이 크다면 그에대한 보상 즉..보너스등 기타 충분한 보상을 하고 다른직원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도 가능합니다..상을 줄땐 확실히 무엇때문에 준다고 하고 상을 주면되는거지..저런식으론 누구든 서운하죠..,가뜩이나 팀웍이 중요한 그룹이라면

  8. ㅋㅋㅋ 2012.07.13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을 좀 보고 글을 쓰던지 하지 ;;;;;;;;;;;;;;;;;; 기본도 안되어 있네 포스팅이

  9. ㅇㅇ 2012.07.13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치로 순위로 따지자면 효린이는 최고 대우받는게 마땅하지 효린없는 씨스타는 예초부터 없었겠지

  10. ㅇㅇ 2012.07.16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말이지

  11. 에-; 2012.07.18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말하면 쫌 그렇지만......솔직히.....씨스타 효린빼고모름......효린은 정말좋은데 다른 멤버들은 그닥 눈에띄지도않고..;;무대에서도 효린만 눈에띄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