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관을 아이돌이 점령하고 있다. 각종 드라마의 주요 배역을 꿰차는 것은 물론, 이제는 본격적으로 공중파 방송의 주연을 맡으며 가수 뿐 아니라 배우로서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현역 여자 아이돌 들은 드라마에서 연이어 주연을 맡으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려 하고 있다.

 

 

 

 

소녀시대 윤아나 미스에이의 수지는 이미 수차례  주인공으로 등장했고 시스타의 다솜도 K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노래를 타고>주연을 맡았으며 에이핑크의 정은지 역시 <트로트의 연인>의 주연으로 등장했다. 현재도 아이돌 여배우들의 주연 행렬은 계속 이어질 계획이다. 에프엑스의 크리스탈이 <괜찮아 사랑이야>의 후속작인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의 주연을 맡아 비와 함께 출연할 계획이고 소녀시대의 수영 역시 감우성과 함께 mbc 드라마<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후속작인 <내 생의 봄날>의 주연을 맡았다. 뿐만 아니다. 최근 <연애 말고 결혼>에 주조연급으로 출연한 한선화 역시 mbc <장밋빛 연인들>에서 원톱 주연을 맡는 등, 아이돌 멤버들이 속속들이 공중파 주연을 맡을 계획이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반응은 신통치 않다. 이들의 연기력이나 흥행력에서 문제점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연기력을 갖춘 정은지조차도 시청률에서는 참패하며 아이돌 여주인공의 효용론 문제가 제기되었다. 크리스탈이나 수영, 한선화등의 주연 행렬 역시 시청자들의 흥미를 확 잡아끌지 못한다. 여자 아이돌들의 여주인공 행렬이 환영받지 못하는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다.

 

 

 

대부분 주연을 맡은 아이돌들은 주연으로의 급부상이 상대적으로 용이하다. 브라운관에서의 경력이나 가능성보다는 걸그룹의 인기가 기반이 되는 것이다. 크리스탈이나 수영, 한선화는 모두 드라마에 조연급으로 출연한 경력이 있지만 그들이 주연으로 인정받을만한 커리어를 쌓은 적은 없다. 그들의 드라마 주연 캐스팅은 일종의 ‘걸그룹 특혜’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일단 그들의 연기력이 제대로 검증이 된 적이 없다. 

 

 

 

 

 

현재 첫 공중파 주연으로 대기하고 있는 아이돌 중, 한선화정도가 <신의 선물-14일> <연애말고 결혼>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지만 그 인정이란 어디까지나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붙일 때 유효하다. 생각보다 어색하지 않은 연기력을 보였으나 여전히 한 사람의 연기자로서 드라마 속에서 녹아들었냐 하는 문제는 남아있다. 실제로 한선화는 <연애 말고 결혼>에서 지적인 의사 역할을 맡았는데 연기력은 무난했으나 백치미가 있었던 기존의 한선화 이미지를 뛰어넘지 못한 채, 몰입이 힘들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한마디로 아직까지 시청자들이 한선화를 아이돌 그룹 이상의 연기자로 받아들이는데 한계가 있다는 뜻이다. 주연으로 가장 많이 등장한 소녀시대의 윤아마저 <노다메 칸타빌레>의 주연 논란이 일었을 정도다. 이는 그들이 가진 이미지나 연기력이 아직까지 걸그룹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뜻이다.

 

 

 

이것은 크리스탈이나 수영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아직까지 걸그룹의 이미지를 뛰어넘는 커리어를 보인 적이 없기에 그들에 대한 기대보다는 우려가 크다. 아이돌 그룹 중 여주인공으로 성공적인 행보를 보이는 경우는 수지 정도가 유일하다. 수지는 다소 부족한 연기력에도 불구, <건축학 개론>으로 첫사랑의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수지는 연기력이 아니라 이미지로 승부하는 케이스다. 문제는 이런 이미지조차 최근 주연을 맡게 된 여자 주인공들에게는 없다는 것이다.

 

 

 

정은지처럼 처음부터 연기로 주목받으며 어색하지 않은 연기를 보이는 경우 역시, 주연으로 극을 완전히 이끌고 가기에는 부족하다는 사실이 증명되었다. 크리스탈이나 수영, 한선화의 경우는 더욱 위험하다. 연기력도 연기력이지만 흥행력이 뒷받침 되지 않을 경우 그들의 연기 생활은 좋은 반응을 얻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들은 애초에 걸그룹의 인기를 바탕으로 캐스팅되었다. 그 특혜가 실력이 되기 위해서는 연기력 보다는 흥행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들은 애초에 연기파 배우로서 받아들여지기는 힘들다. 그렇다면 스타성을 인정받아야 하는 숙명에 놓이는 것이다. 그들의 매력이 브라운관에서 통한다는 사실이 증명될 경우, 그들이 가지고 갈 수 있는 파이는 커진다. 그러나 문제는 그들이 실패했을 경우, 걸그룹의 인기를 바탕으로 주연을 꿰찬 그들에게 비난의 화살이 쏟아질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문제는 걸그룹의 인기가 드라마의 인기로 이어지기 힘들다는 데 있다.

 

 

 

걸그룹의 인기는 10대가 주가 되는 문화다. 그러나 드라마는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시청층을 아울러야 한다. 걸그룹이라는 타이틀은 10대 20대를 제외한 연령층에서는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흥행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매력을 내 보이며 흥행성을 잡을 수 있는 작품에 출연하는 것이 급선무다. 그러나 이런 일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극본, 연출, 매력의 삼박자가 제대로 맞아야 한다. 정극 배우들도 시청률 싸움에서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등장한 아이돌 배우들이 좋은 작품속에서 특별한 매력을 보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런 편견과 위험요소를 딛고 그들이 진정한 배우로서 거듭날 수 있을까. 그길은 그들이 진정으로 열의를 가지고 노력하면서도 좋은 작품을 만날 때에만 가능할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스타 다솜이 소속사에서 자신과 효린의 차별대우를 고백했다고 한다

 

 내용인 즉슨 소속사 사장이 효린의 생일은 알아서 챙기고 효린이 아플때는 먹을 것을 들고 문병을 오기까지 하는데 자신의 생일은 기억도 못하고 자신이 아플 때는 문병역시 없다는 것.

 

  물론 차별대우를 받는 것은 당연히 기분이 좋은 일은 아니다. 그러나 다솜의 이런 투정은 다소 철이 없게 느껴진다. 시스타를 이끌어가는 멤버와 씨스타에서 존재감이 부족한 멤버에 대한 다른 대접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

 

 

 

시스타의 구심점, 효린

 씨스타는 걸그룹 홍수 사이에서도 자신들만의 존재감을 뽐내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그들의 색깔을 만드는데 가장 큰 공헌을 한 것은 누가 뭐래도 효린이다. 다른 걸그룹 들의 메인 멤버는 실력 보다는 외모에 치중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효린은 걸그룹 중 가장 뛰어난 가창력을 바탕으로 씨스타의 독특한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데 가장 큰 공헌을 했다.

 

 효린은 불후의 명곡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굉장한 가창력과 무대 매너를 보여줬다. 춤추면서도 안정된 가창력을 보여주어 "한국의 비욘세"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까무잡잡한 피부에 개성적인 외모, 그리고 뛰어난 가창력은 시스타의 대표적인 이미지를 형성했다. 효린은 시스타 중 유일하게 솔로로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 멤버로 급 부상했다.

 

 

 실제로 효린이 부른 OST나 효린이 보라와 같이 활동한 유닛은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효린의 넓은 음역대와 개성적인 목소리는 시스타의 노래에 가장 큰 특징으로 자리잡기 시작한 것이다.

 

 물론 시스타의 성공에 효린 혼자만의 성과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시스타를 결정짓는 중독적인 멜로디의 음악과 독특한 컨셉역시 시스타에게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그러나 효린 없이 지금의 성공을 생각하기란 불가능하다. 효린은 걸그룹으로서는 독특하게도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시청자들에게 어필했다. 그렇기에 실력파라는 이미지도 덧붙여졌고 안정적인 그들의 라이브는 재평가 받았다.

 

  그런 멤버에게 소속사 사장이 더욱 관심을 쏟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  물론 사람인데 차별대우에 서운할 수는 있는 일이다. 그러나 어린나이라고 하지만 다솜은 프로다. 효린의 건강을 챙기고 생일을 기억해 주는 것으로 옆에서 질투 비슷한 감정을 느끼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효린이 받는 대접이 당연한 이유

 지금 사실 대중에게 있어 씨스타는 효린의 그룹이다. 효린이 없다면 시스타도 없다. 그것이 대중이 그들을 인식하는 방법이다. 프로의 세계는 냉정한 법. 회사에서도 능력과 성과에 따라 달라지는 대우가 반드시 존재한다. 가수나 탤런트의 경우라면 그들의 능력은 인기나 가창력이다.

 

 효린은 이 두가지를 모두 가췄기 때문에 당연히 더욱 좋은 대우를 받을 이유가 있다. 물론 같은 그룹 내에서 이렇게 차이가 나는 멤버가 존재한다면 그것이 불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사람의 마음이란 것이 자신보다 잘 나가는 사람에게 질투를 느끼는 것도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을 서운함과 안타까움으로 쏟아내서는 안된다. 설사 그런 감정이 들더라도 자신을 추스르고 자신이 가진 장점을 더욱 계발하여 존재감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 실력이 부족하다면 예능에서 두각을 나타낸다거나 특정 이미지를 밀고 나가 눈에 띄는 방법도 있다.

 

다솜의 차별대우 고백, 철없는 불평

 그러나 다솜의 경우, 처음부터 시스타에는 좋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그녀는 처음부터 일진설에 시달리며 시스타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덧씌웠고 그 이후로도 그 일진설을 뛰어넘을만한  어떤 성과를 만들지 못했다. 그런 자신의 위치를 생각해 보면 오히려 시스타를 지금껏 이끌고 나온 멤버인 효린에게 고마워 해야 할 일이다.

 

 그정도의 차별대우로 서운했다는 다솜은 이제 다시 생각 해 봐야 한다. "그 때는 서운했지만 지금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으면 성숙한 그녀의 말이 더욱 빛날을 것이다. 지금은 단지, 그녀의 고백이 철없게 느껴지기만 한다. 그것은 그녀가 대중에게 제대로 어필하지 못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 2012.07.12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럴수도 있다고생각합니다만, 그냥 해프닝정도로의 가벼운일을 심각하게 생각하시는것 같군요.

  2. fantavii 2012.07.1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돌그룹이 다 편중이 있어도 뭐 시스타는 심한편이긴 한데 그래도 크게 티내지는 않는 요령이 필요하죠..

    저런 논리면 소시 효연같은 사람은 이제까지 버티지도 못했을듯
    (그래서 이제야 존재감을 알리고 있으니..)

  3. 한글 2012.07.12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방송은 나오지도 않았는데 기사만 보고 글 쓰는 건 뭔지.
    실제 영상으로 보는 것과 텍스트로만 접하는 것은 상당히 차이가 있는데.
    같은 말을 하더라도 말이지.

  4. 2012.07.13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말입니다,, 팀실력으로 중요한 사람이다 생각하면 저런말 안나올텐데.. 다솜의 철없는 주장

  5. 철없는아이돌 2012.07.13 0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솜뿐아니라 나머지 멤버도 쫌,, 효린덕분에 이 위치까지 온 것을 모르는듯..

  6. 가창력 2012.07.13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명의 명곡 보고 효린의 수준있는 가창력과 춤 실력 무대매너 알게되었음.. 효린은 다방면 뛰어난 아이돌

  7. .정글 2012.07.13 0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고 저런식으론 좀 그것도 회사 내에서 ...효린의 역활이 크다면 그에대한 보상 즉..보너스등 기타 충분한 보상을 하고 다른직원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도 가능합니다..상을 줄땐 확실히 무엇때문에 준다고 하고 상을 주면되는거지..저런식으론 누구든 서운하죠..,가뜩이나 팀웍이 중요한 그룹이라면

  8. ㅋㅋㅋ 2012.07.13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을 좀 보고 글을 쓰던지 하지 ;;;;;;;;;;;;;;;;;; 기본도 안되어 있네 포스팅이

  9. ㅇㅇ 2012.07.13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치로 순위로 따지자면 효린이는 최고 대우받는게 마땅하지 효린없는 씨스타는 예초부터 없었겠지

  10. ㅇㅇ 2012.07.16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말이지

  11. 에-; 2012.07.18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말하면 쫌 그렇지만......솔직히.....씨스타 효린빼고모름......효린은 정말좋은데 다른 멤버들은 그닥 눈에띄지도않고..;;무대에서도 효린만 눈에띄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