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과 노홍철이 진행하는 KBS2<어서옵쇼>가 폐지설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폐지가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며 부인하고 나섰지만 폐지설이 나올 만큼 프로그램의 호응도가 낮은 것만큼은 사실이다.

 

 

 


<어서옵쇼>의 문제점은 일단 흥미유발에 실패했단 것이다. 뭔가를 판다는 홈쇼핑 같은 콘셉트를 빌려왔지만 스타들의 재능을 판다는 설정 자체가 오히려 mbc <마이리틀텔레비전>(마리텔)을 떠올리게 한다. 그러나 그들이 열심히 팔아보려 하는 스타들의 재능은 시청자들에게 팔리지 못했다. 뭔가 확실한 포인트가 될 만한 재미를 이끌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마리텔>은 인터넷 방송을 매개로 출연자들이 온전히 자신의 재능으로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도록 하여 성공했다. 그러나 <어서옵쇼>는 출연자들이 재능에 온전히 집중하기 힘들다. 그들이 파는 재능에 호기심이 일지도 않을 뿐더러 재미를 찾기도 힘든 것이다. 단순히 그들의 재능이 팔리느냐 마느냐에만 포커스가 맞춰져있지 그 재능이 얼마나 신기하고 신선한가 하는데 대한 고민은 없어 보인다. <마리텔>이 어떤 콘텐츠로든지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어서옵쇼>는 스타들의 재능을 오히려 축소시키며 방송에서 스타들의 역할을 제한한다.

 

 

 

 


이런 상황에서 믿을 것은 진행자군단이다. 이서진 노홍철 김종국 등 <어서옵쇼?는 화제성이 있을만한 mc군단 라인업을 완성했다. 특히 이서진은 꽃보다 할배와 삼시세끼를 통해 캐릭터를 확장시킨 상태였고 노홍철은 음전운전 후 복귀로 주목을 받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어서옵쇼>는 그들의 캐릭터를 제대로 펼칠 수 있는 무대가 아니었다. 이서진은 나영석pd의 편집과 설정으로 캐릭터를 만들 수 있었지만 <어서옵쇼>에서는 거의 역할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노홍철 역시 메인 mc로서의 자질을 제대로 설득시키는 데 실패하며 존재감을 잃어버렸다. 여기서 가장 타격이 큰 인물 역시 예능인인 노홍철이다. 노홍철은 <노홍철의 길바닥쇼> <내방의 품격>에 이어 벌써 세번째 실패작을 탄생시켰다. 복귀 이후 초라한 성적표는 노홍철에게 있어서 결코 반갑지 않은 소식일 것이다.

 

 

 


노홍철의 캐릭터는 다소 오버스럽고 시끄러운 캐릭터다. 그런 활기는 분명 프로그램 자체의 분위기를 띄우는데 도움은 될지 모르지만 사실상 그의 캐릭터가 진행에 어울리기 힘든 측면이 있다. <어서옵쇼>는 그런 그에게 진행을 요구하는 프로그램이다. 노홍철의 개성과 맞기 힘든 장르인 것이다. 음주운전 논란이 있기 전에도 노홍철의 재능은 진행에 있지 않았다. 노홍철이 진행을 맡은 프로그램 중에서는 딱히 노홍철의 대표작이 없었다. <무한도전> 그런 노홍철의 캐릭터를 가장 잘 끌어 올려준 프로그램이었다. 사기꾼 캐릭터나 찌롱이 캐릭터등 다양한 방면으로 활용될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어 냈고 그 캐릭터를 대중에게 설득시키는데도 성공했다.

 

 

 

 

 


<무한도전>처럼 다양한 포맷을 가지고 출연자들의 활동량을 많이 요구하는 프로그램이라면 노홍철의 활용도는 높다. 그러나 진행을 하고 그 속에서 게스트들을 아울러야 하는 프로그램을 맡기에는 노홍철이 가진 캐릭터 자체가 개성이 너무 강하다.

 

 

 

 


 

 

<어서옵쇼>는 시청률이 3%대로 곤두박질쳤고 호응도 약하다. 폐지설에 휩싸인 프로그램은 거의 폐지가 확정되는 추세로 볼때 가을 개편 시 폐지가 확정될 공산이 크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노홍철은 복귀 후 벌써 세 번의 프로그램 폐지를 맞게 되는 것이다. 확실히 자신의 자리를 찾지 못한 노홍철의 진정한 위기다. 이쯤되면 예능인으로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지 못한 채 슬럼프에 빠지게 될 확률도 무시 할 수 없다.

 

 

 


앞서도 말했듯 노홍철이 자신을 가장 잘 설득시킬 수 있는 자리는 바로 <무한도전>이다. 그러나 그 자리에 노홍철이 지금 들어가게 된다면 엄청난 반발여론을 역풍으로 맞게 될 공산이 크다. 노홍철이 성공적인 복귀를 하지 못한 상황에서 무한도전에 재 합류를 하는 것은 일종의 편법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다른 프로그램의 실패를 무한도전으로 극복하고자 하는 모양새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노홍철이 진정으로 무한도전에 환영받으며 돌아 올 수 있는 길은 그를 메인으로 삼은 프로그램이 대중의 호응을 얻는 것이다. 대중이 자연스럽게 그의 복귀를 받아들이고 그가 하는 프로그램을 응원할 수 있게 되면 무한도전의 합류 역시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수 있다. 그러나 노홍철은 지금 프로그램을 세 개나 실패한 이미지로 대중은 여전히 그의 복귀에 호응을 보내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필요한 것은 노홍철이 자신의 캐릭터를 설득시킬 또 하나의 히트작이다.과연 노홍철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여론을 돌릴 수 있을지 노홍철의 다음 선택이 그 키를 쥐고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