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컴백했다. 타이틀 곡 ‘30sexy’를 들고 군 전역 후 실로 오랜만에 대중 앞에 가수로서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반응은 싱겁기 그지 없었다. 타이틀 곡은 톱스타란 명성에 걸맞지 않게 올킬은커녕 처참한 수준으로 떨어졌다. 심지어 그가 음악프로그램인 <mnet contdown>이나 <kbs 뮤직뱅크>에서 1위를 할 때는 음원이 10위권 밖에 있었기 때문에 1위 조작 논란까지 일었다.

 

 

그 뿐이 아니었다. 비의 인터뷰 기사나 비가 출연한 프로그램에 대한 기사마다 비를 따라다는 것은 ‘악플’이다. 거기다 비에게 있어 화제가 되는 것도 그의 커리어나 음악에 대한 것이다 아닌, 바로 얼마 전 밝혀진 연인 김태희에 관한 것이었다. 비에게 쏟아지는 어떤 질문에서도 김태희라는 글자가 빠지지 않는다. 톱스타의 열애기 때문에 당연하다. 그러나 문제는 비보다 김태희의 그림자가 더짙게 드리워져 있다는 것이다. 비가 현재 어떤 노래를 부르고 무슨 콘셉트로 컴백했는지 보다 김태희가 화제가 돤다. 비가 가진 잠재력이나 재능보다 김태희와의 열애가 더 두드러진다는 것은 비에게 있어서 결코 반갑지만은 않은 일이다.

 

 

 

비는 컴백하면서 mnet의 <레인 이펙트>라는 다큐를 내놓았다. <레인 이펙트>에서 비는 논란에 대해 “어떻게 늘 박수만 받겠냐”며 “억울하더라도 티내지 않고 당해 보겠다.”는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그에게 쏟아진 논란은 그런 식으로 해결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비가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질 수 있었던 것은 그의 ‘항상 열심히 하는’ 근면 성실한 태도에 있었다. 비가 톱스타로서의 입지를 다진 것은 사실 대단한 결과물 때문이 아니었던 것이다. 비는 가수로서도 연기자로서도 대중을 탄복시킬만한 결과물을 내놓은 적이 없다. ‘비’하면 떠 오르는 대표작을 스스로 만들어내지 못한 것이다. 비의 콘셉트는 식상한 측면마저 있었다. 항상 잘 다듬어진 육체를 드러내고 섹시한 춤사위를 선보인다. 그 이상의 드라마틱함은 그의 음악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는 성공했지만 그 성공한 ‘비’만큼이나 강렬한 비의 노래는 전무했다. 그런 콘셉트는 ‘30sexy'에서도 노골적으로 보여진다. 비가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포인트가 부족하다는 것은 생각해 봐야 할 문제다.

 

 

연기적인 측면에서도 드라마 <풀하우스>정도가 40%를 넘겼지만 그 드라마가 비의 커리어에 기념비적인 작품이라고는 할 수 없다. <풀하우스>에는 히트 메이커 송혜교가 있었고 걸출한 표민수 PD가 있었다. 더군다나 그 작품은 연기력이나 작품성을 심도있게 논할만한 작품도 아니었다. 비는 그 이전이나 이후 드라마든 영화든 호쾌하게 성공을 거둔 작품이 하나도 없었다. 톱스타라는 명성과 위치에 걸맞지 않은 커리어였다. 그가 이후 가수로서 진행한 세계 투어역시 비의 명성에 비해서는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고 계약문제등의 잡음마저 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는 ‘월드스타’가 되어 있었다. 할리우드 주류 영화에 캐스팅 되었다는 것이 그 근거였다. 비는 “본인 스스로 월드스타라고 한 적이 없다”고 말했지만 그건 그가 해서는 안 될 말이다. 그가 ‘월드스타’라고 주장한 적이 없다 하더라도 그 이미지는 그를 부풀리고 포장하는데 당연한 것처럼 숱하게 이용되었다. 그의 헐리우드 진출 소식과 월드투어는 그 성과에 상관없이 비의 대단한 커리어인 것처럼 묘사되었고 비 역시 그런 이미지를 이용하지 않았다고는 할 수 없었다.

 

 

‘열심히’ 노력하는 청년의 이미지가 어느새 ‘월드스타’라는 허상에 기반해 있었다. 비에게서 호감을 느꼈던 이유가 변해버렸던 것이다. 그 후에도 월드스타의 잡음은 계속되었다. 그는 ‘주식 먹튀’ 논란에 시달렸으며 결정적으로 군대 문제가 터지고야 말았다. 열심히 노력해 톱스타의 자리에 오른 그가 어느새 돈과 꼼수의 대명사가 되고 만 것이다.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고 하나 대중들의 관점은 단순히 그런 관점에서 끝나지 않았다. 어떤 탄탄한 기반이 없이 이미지를 바탕으로 올려놓은 비의 성공신화는 그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순간 그와 비슷한 속도로 심각하게 망가지고야 만다. 대중이 비에게서 기대하고 바랐던 모습이 점차 퇴색되는 와중에 톱스타로서 ‘비’하면 떠 오를만한 대표작이 없다는 것은 결코 가벼운 문제가 아니다.

 

 

비는 이 와중에도 “헐리우드 영화는 물론, 국내 드라마에도 복귀할 계획”이라는 말을 꺼냈다. 그러나 분위기는 싸늘하다. 그에게서 그만큼의 기대감을 충족시킨 적이 없기 때문이다. 거기다 이미지마저 비호감으로 전락했다. 그런 그에게 쏟아지는 비난은 더 클 수 밖에 없다. 대중의 기대감을 충족시키지 못한 연예인에 대한 반응으로서는 지극히 정상적이다. 지금 비에게 필요한 것은 이런 분위기를 뒤집고 비의 이미지를 전복시킬만한 강력한 비의 대표작이다. 비보다 김태희, 또는 군대가 먼저 화두에 오르지 않게 하는 방법은 오로지 비가 진정한 톱스타로 거듭나는 수 밖에는 없다.

 

 

단순한 헐리우드 진출은 이제 더 이상 화젯거리가 될 수 없다. 비가 헐리우드 메인 영화에서도 활약할 수 있는 배우로 성장하거나 국내 드라마를 크게 히트 시키는 것, 또는 대중이 지지를 보낼만한 음악을 선보이는 것만이 비가 할 수 있는 전부다. 비의 말대로 누구나 언제나 박수 받을 수는 없다. 그러나 지금 비는 톱스타의 거품논란으로까지 번질 조짐이다. 자신이 가진 기반을 공고히 할 수 없을 때 비의 진정한 위기는 도래할 것이다. 지금의 위기보다 앞으로의 행보에 비의 미래가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