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 사 월화드라마가 공교롭게도 같은 시기에 시작하면서 시청률 싸움 역시 치열했다. 일단 승기는 50부작의 사극, SBS <대박>이 잡았다. 그러나 여전히 시청률 반전의 가능성은 남아있는 상황. 세 드라마 모두 각각의 장점을 가지고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각각의 드라마에 시청 포인트, 그리고 드라마의 재미를 주도한 신스틸러를 분석해 보았다.

 

 

<대박> 최민수

    

 

 

 

 

1위로 기분 좋게 출발한 <대박>은 아직 장근석, 여진구등 주인공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전임에도 긴박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끌어모았다. 백대길(장근석)이 왕의 핏줄임에도 불구하고 버려짐으로써 또다른 핏줄인 연잉군(여진구 분)과의 필연적인 싸움을 그리는 과정을 상당히 촘촘하게 그린 것이다. 일단 중장년층의 선호도가 좋은 사극이라는 점 또한 <대박>이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대박> 1, 2회에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명불허전 연기력을 뽐내는 배우들의 연기력이다. 이문식, 전광렬, 최민수, 임현식 등 연기력이라면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향연이 드라마 내내 펼쳐진다. 연기력을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한 시간은 빠르게 흐른다. 그 중에서도 숙종역을 맡은 최민수는 이 드라마의 갈등 중심에 서 있는 왕으로서의 카리스마를 제대로 포착해냈다. 특유의 무게감과 스타일을 캐릭터에 투영시키며 드라마의 긴장감을 한 층 더 끌어 올렸다는 평을 받고 있는 것이다. 최민수는 <대박> 1, 2회의 실질적인 주인공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말그대로 압도적인 존재감. 그의 카리스마는 방송 삼사 그 어느누구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정도다. 그는 앞으로도 절대 권력으로서 긴장감을 책임질 가장 강력한 신 스틸러가 될 전망이다.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삼사 드라마 중 유일하게 성인 주인공이 첫 회부터 등장한 <동네변호사 조들호>(이하 <조들호>)의 신스틸러는 역시 타이틀롤을 맡은 박신양이었다. 웹툰 원작의 <조들호>는 사회적 약자를 위해 분투하는 특이한 캐릭터의 변호사가 가장 눈에 띌 수밖에 없는 구조다.

 

 

 

사회적인 문제를 드라마 안에 녹여내면서 휴머니즘을 보여주는 것이 이 드라마의 가장 큰 포인트다. 그 안에서 박신양은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주인공 조들호를 완벽히 표현해 낸 신스틸러다. 그는 재판을 뒤집는 수완을 발휘하며 긴장감을 높이는데 성공했다. <시그널>등 사회적인 문제를 다룬 작품들이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조들호의 활약 여부에 따라 이 드라마가 반등할 여지도 충분히 있다. 시청률은 <대박>과 비교해도 1% 내외의 차이다. 박신양의 원맨쇼가 될 것인지, 그 안에서 박신양의 캐릭터 이상의 울림이 존재할 것인지가 이 드라마의 성공 여부라고 할 수 있다.

    

 

 

 

<몬스터> 정보석

 

 

 

 

삼사 드라마 중 최하위로 시작했지만 <몬스터>역시 무시할 수 없는 존재다. <자이언트> <기황후> , 히트작을 집필해 온 부부작가 장영철-정경순 콤비의 극본에 다소 뻔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경쟁력 있는 복수극이라는 스토리는 여전히 유효하다. 아직 주인공인 강지환과 성유리가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전이라는 점 또한 이 드라마의 반전 요소가 될 수 있다.

 

 

 

<몬스터> 1, 2회에서는 강지환의 아역격으로 이기광이 등장했다. 이기광은 아이돌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이 드라마에서는 절대 악인인 변일재(정보석)의 역할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1, 2회에서도 주인공 강기탄이 성형수술을 하고 노숙자가 되는 과정은 모두 변일재로 인해 벌어진다. 변일재가 강력하면 강력할수록 이 드라마에 대한 몰입도 역시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자이언트> 등에서 악역 연기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온 정보석의 연기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코믹부터 악역까지 모든 역할을 아우르는 정보석이라는 배우의 힘을 이 드라마에서도 다시 확인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사 드라마는 각각의 장점과 포인트가 확연하다. 여전히 시청률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끝까지 긴장을 놓치지 않고 시청자들의 구미를 만족시키는 작품이 최후의 승자가 될 것이다. 과연 어떤 드라마가 그 승기를 잡을까. 여전히 살벌한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붕킥]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것은 무엇일까. 뭐나뭐니해도 약간은 복잡하게 꼬여 있는 인물들간의 러브라인이 아닐까 한다. 


 비록 시트콤이 아니라 정극같다는 비판마저 불러오기도 했지만 러브라인의 알콩달콩함은 [지붕킥]을 시청하게 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이유다.


 하지만 이제 지훈-정음  준혁-세경도 약간은 식상하다. 그들이 만들어 가는 분위기는 분명 매력적이지만 앞서도 말했듯 시트콤 스럽기 보다는 재밌는 정극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거기서 의외의 곳에서 응원할 수 있는 러브라인이 생겨났으니 바로 '세호-해리'러브라인이다.


 이 커플을 응원하는 이유


 물론 이 커플은 [지붕킥]의 줄기가 될 수는 없다. 지훈-정음과 준혁-세경이 이 시트콤을 이끌어가는 가장 큰 중심이라는 사실은 변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 두 커플의 사랑이 호흡이 조금 길어지면서 문제점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처음 지붕킥이 시작될 때의 웃음보다는 다소 진지하고 현실적인 에피소드가 많이 등장했고 인물들간의 노선도 애매모호 하게 변화한 것이다. 꼭 러브라인이 아니더라도 [지붕킥]은 김병욱표 감독의 주특기라고도 할 수 있는 '현실성'이 엄청나게 가미되어 있는 작품이다. 


 게다가 이전에 '캐릭터'에 집중 했다면 이번에는 캐릭터보다는 조금 더 멜로 라인에 비중을 두면서 그런 경향이 강해졌다고 할 수 있다. 


장르가 시트콤이기 때문에 캐릭터가 과장되는 것은 어느정도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그는 캐릭터의 과장성을 충분히 현실에서 볼 수 있는 듯한 모습으로 곱게 '포장' 했다. 오현경이 박해미만큼 강렬하지 않고, 김자옥이 나문희만큼 우스꽝스럽지 않은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한 발자국 더 나아가 '빵빵' 터뜨리는 대신에 캐릭터 자체를 절제시킴으로써 극 자체가 판타지한 코믹으로 변질되는 것을 애초부터 방지한 것이다.


 대신 김병욱은 현실에서 일어나는 아주 '민감한' 문제들을 스토리와 캐릭터에 부여했다. '하층민' 세경 가족과 '상류층' 순재네의 계급갈등, 어디에서도 인정받지 못하는 남성들을 대변하는 정보석의 무능력함, 막무가내 해리와 그를 방치하는 어른들의 무관심, 학벌 중심의 사회에서 '서운대'생으로 살아가는 황정음의 고군분투, 인맥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는 인사채용 에피소드, 인형뽑기로 풍자하는 도박의 위험성 등은 현실 세계의 문제와 맞닿아 있음으로해서 오히려 생명력을 얻게 된 측면이 있다. 


 그러나 그만큼 '진지해져 버린' 시트콤에서 웃음 코드를 찾아내는 일은 전작 [거침없이 하이킥]과 비교 해 봤을 때 더 어려운 일이 되고야 말았다. 시트콤이 웃음을 주어야 한다는 관점에서 판단했을 때는 [지붕킥]은 [거하킥]보다 열세에 있는 것이다. 


 지금이야 지훈-정음, 준혁-세경이라는 라인이 확실하게 잡혀있는 듯 해도 아직까지 세경의 마음은 지훈을 향해 있고 결말이 어떻게 될지는 아무런 단서가 없다. 그동안 해피엔딩으로 끝내지 않거나 다소 애매모호한 결말로 처리한 경우가 많았던 김병욱 PD의 전력은 이들의 운명을 무조건 낙관할 수도 없게 하는 것이다. 


  한 마디로 현실적인 사랑을 하는 이들의 관계는 [지붕킥]을 다른 시트콤과 차별화 시켰지만 그만큼 시트콤적인 매력도 반감시키는 결과를 가져오고야 만 것이다. 



 하지만 이 와중에서도 가장 '시트콤 스러운' 캐릭터는 단연 '해리'다. 아내의 유혹을 패러디 하고 '빵꾸똥꾸야!'라며 모두에게 시비를 거는 캐릭터는 가장 문제점이 과장되어 있는 동시에 재미있는 캐릭터로 발돋움한 것이다. 처음에는 '저런 버릇없는 아이가!'라는 탄식에서 시작했지만 점차 분위기를 고조 시킬 수 있는 비장의 카드가 되었다. 다소 비현실적으로 삐뚫어진 캐릭터지만 때때로 보이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해리에게 지탄보다는 동정이 가게 만듦으로써 이 캐릭터를 호감으로 돌려 놓는데 성공한 것이다. 


 과장되어 있지만 이 시트콤에서 가장 부족한 '캐릭터'를 가장 잘 보여주고 또 놀라운 연기력으로 소화하고 있는 것이 바로 해리다. 그런 해리가 세호에게 보이는 관심은 그래서 더 시트콤 스럽다. 이 커플은 애시당초 이루어질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만들어 지지는 않았을 테지만 그래서 더욱 '시트콤'스러운 캐릭터가 되었다. 


 해리에게 자신에 대한 성찰을 제공하고 또 풋풋한 감정을 느끼게도 하면서 새로운 매력을 찾아주는 계기로 작용하기에 이 커플에 대한 기대감은 커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앞으로 해리와 세호가 어떻게 될까하는 호기심이 아니라 그냥 그 둘을 엮는 것은 또 다른 재미고 이야깃거리다. 그렇기에 그 둘의 러브라인은-이렇게 부를 수 있다면-[지붕킥]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좋은 소재가 아닐까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slandlim.tistory.com BlogIcon 임현철 2010.01.13 0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재밌는데요.
    새로운 탈출구가 생겼군요.

  2. 쏘니 2010.01.23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 새해엔 세해커플!!!

  3. Favicon of http://commentreconquerirsonex.eklablog.com/ BlogIcon Jerrica 2012.01.17 0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입니다 참조 ! I 이 없습니다 에 I 친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