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의 신-객주 2015(이하 <객주>)>는 장혁, 김민정, 이덕화, 한채아, 유오성등 연기력과 인기를 갖춘 배우들과 함께 야심차게 시작했다. <객주>는 소설을 원작으로 한만큼, 시나리오의 완성도 역시 기대되는 부분이 아닐 수 없었다. 초반 <용팔이>와 <그녀는 예뻤다>의 기세에 눌렸지만, 꾸준히 시청률 2위를 기록해 온 <객주>는 <그녀는 예뻤다> 종영 이후 어렵지 않게 시청률 1위를 차지 했다. 그러나 <리멤버-아들의 전쟁>의 맹공에 굴복하여 <객주>는 결국 청률 1위 자리를 다시 빼앗기고 말았다. 50부작으로 엄청난 기대감을 가지고 출발한 <객주>로서는 아쉬운 성적이 아닐 수 없다. 사극은 현대극보다 제작비가 더 많이 드는 점을 고려했을 때 더욱 그러하다.

 

 

 


<객주>의 부진은 단순히 시청률의 문제가 아니다. 스토리상의 심각한 결함은 <객주>의 부제가 ‘장사의 신’이라는 것을 무색케 할 만큼 심각하다. 일단 주인공 천봉삼(장혁 분)은 50부작 분량의 반이 지나가도록 제대로된 장사꾼으로서의 수완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그는 장사보다는 연애에 더 몰입하고 있는 모양새다. 장사꾼으로서 그는 수차례 위기에 봉착하기만 하고 스스로 그 위기를 헤쳐 나오지 못한다. 그가 위기를 탈출하는 방식은 거의 조소사(한채아 분)의 도움으로부터다. 더군다나 그는 장사꾼으로서 라이벌 관계가 되는 신석주(이덕화 분)과의 관계에서도 전혀 지지를 얻을 수 없는 행동으로 시청자들을 의아하게 만든다.

 

 

 

 


지금은 악역이 됐지만 따지고 보자면 신석주는 천봉삼의 은인에 가깝다. 드라마 초반 천봉삼은 신석주에게 장사밑천을 대달라고 매달렸다. 그러나 천봉삼은 장사에 실패로 위기를 맞았고 이때도 신석주의 도움으로 죽다가 살아났다. 게다가 신석주가 사랑한 여인인 조소사와는 연인관계인데, 이미 조소사의 뱃속의 아이는 천봉삼의 아이인 상황. 여성의 불륜이 용납될 수 없던 조선사회에서는 돌이라도 맞을 일이다. 그러나 신석주는 씨를 뿌리지 못하는 자신의 처지를 생각해 그를 용서하였다. 그러나 천봉삼은 아들을 내놓으라며 정정당당하게 장사로 승부를 보자는 허무맹랑한 소리를 해댔다.

 

 

 


이미 떳떳하지 못한 위치에 있는 그가 대체 무슨 염치로 신석주에게 그리 당당한 것인지 알 수가 없는 일이다. 묘하게 주인공보다는 차라리 악역을 맡은 신석주의 사정에 더 동정이 간다. 그러니 주인공의 멜로라인은 어쩔 수 없는 애절한 멜로가 되지 못하고 사랑놀음에 장사마저 포기하는 철없는 불장난 쯤으로 묘사된다.

 

 

 

 


그렇다고 해서 악역인 신석주나 천봉삼을 사랑하는 무녀 매월(김민정 분)의 감정선 역시 제대로 그려지지는 것도 아니다. 그들은 사랑하는 상대에게 도저히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집착하고 구속하려는 비이성적 인물로 묘사된다. 그들의 행동에는 뚜렷한 동기가 없다. 밀어내는 상대에게 끊임없이 다가가는 감정의 밀도가 엉성하니 그들의 캐릭터에도 매력이 풍부할리 없다. 그들의 사각관계는 시청자들을 붙잡아 둘만큼 치열하고 절절한 것이 아니라 단순한 치정싸움에 불과하다. ‘장사의 신이 아니라 불륜의 신’이라는 농담이나 ‘장사는 안하고 사랑과 전쟁을 찍고 있다’는 비아냥이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시작하기 전부터 12회 촬영을 마치는 등, 사전 작업에 공을 들인 드라마 치고는 지나치게 완성도가 떨어진다.

 

 

 


<객주>의 시청포인트는 천봉삼이 어떻게 거상이 되느냐 하는 과정에 있다. 그 부분을 살리기 위해서는 그가 스스로 고난을 이겨내는 과정과 기지를 발휘해 물건을 파는 과정이 줄거리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그러나 <객주>는 이상한 곳에 방점을 찍는다. 아버지와 누이가 죽음을 맞이해도 천봉삼은 장사꾼으로서 각성을 할 줄 모르며, 아직도 사랑타령이 가장 중요한 일인 것처럼 묘사되고 있는 것이다. 대체 무엇을 어떻게 팔아 어떻게 거상이 된다는 이야기인지 알 길이 없다.

 

 

 

 


 

드라마의 반이 지나도록 장사를 하지 않는 ‘장사의 신’을 시청자들은 대체 언제까지 참아주어야 하는 것일까. 원작에 불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과감히 잘라내고 드라마적 내러티브를 갖추었어야 했지만, <객주>는 그 부분에서 처참하게 실패하고야 말았다. 스토리 구성이 제대로 되지 않으니 캐릭터도 죽었다. 당위성이 없는 주인공이 장사의 신이 된다고 한들, 과연 시청자들은 얼마나 공감을 할 수 있을까. 이 드라마의 결말이 어떻게 날지는 알 수 없지만, 정신을 차리기에도 이미 늦어버린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가 앞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