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이하 <응팔>)>의 이야기는 단순히 쌍팔년도 세대를 대변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시대 한 마을에 한데 모인 사람들이 나누는 관계는 보편적인 동질감을 느끼게 한다. 그리하여 <응팔> 의 감성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힘이 있다. <응팔>은 1988년도를 단순히 그 시절의 추억을 떠 올리게 하는 배경적인 요소로 사용하지 않는다. 그 시절에도 살아가기 바쁜 사람들은 있었고, 이웃과의 교류가 없었던 사람들도 있었다. 그러나 1988년도에는 사람들이 조금 더 순수했고, 서로를 이해했으며, 마음으로 사랑했다는 판타지는 1988 특유의 분위기를 설명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1988년도에는 한 동네 사람들이 가족처럼 지내는 것이 어색하지않았다 해도 이웃과 더불어 사는 것에 어찌 좋은 점만 있으랴. 가끔은 ‘오지랖’이라는 이름으로 서로에게 선을 넘는 것이 인간이다. 그러나 <응팔>이 주목하는 지점은 그런 지점이 아니다.

 

 

 


<응팔>은 마을 공동체는 고사하고 한 가족조차 해체되고 와해되기도 하는 현대 사회속에서 작은 질문을 던진다. 당신 곁에는 누가 있느냐고. 남에게 신경쓰지도 않고 간섭받지도 않는 것이 정말 당신을 행복하게 만들어 주느냐고. 

 

 

 

 


각박한 세상이라하지만 여전히 우리는 알고 있다. 사람이 사람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될 수 있는지를. 세월이 흘러도 엄마는 엄마고, 친구는 친구다. 그 의미 자체가 변할 수는 없다. 시집가서 남편을 여읜 딸이 자신을 찾아온 엄마가 자신을 걱정할까봐 옷을 차려입고 이웃집에서 물건들을 빌려 자신을 위장하지만, 결국 엄마를 속이지는 못한다. 몰래 돈봉투를 놓고 간 엄마의 진심은 딸을 울리고, 전화를 붙잡고 부르는 엄마, 라는 한마디에 목이 메여 온다. 그 감정이 이해될 수 있는 것은 우리가 아직 엄마가 우리에게 주는 사랑이 어떤 것인지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자식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지만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못하는 아버지의 진심은, 남이 시켜서 억지로 내뱉는듯한 ‘사랑한다, 아들아’라는 한 마디로 묵직하게 전해진다. 주고도 주고도 또 주고 싶은 부모의 진심을 모른다면, 그 한마디는 그런 울림을 전달할 수가 없다.

 

 

 


심장 수술을 하고도 오히려 동생이 흘린 코피를 걱정하며 힘겹게 내뱉는 “코피는 괜찮아?”라는 한 마디는 꾸며지지 않은 평범한 한마디지만 가족의 진심을 느끼게 하는 찡한 감동으로 다가온다.

 

 

 


<응팔>은 그간의 시리즈가 그랬듯, 여주인공 성덕선(혜리분)의 남편 찾기라는 소재를 넣었다. 그러나 사실 그 남편의 정체는 그다지 모호한 형태로 그려지지 않는다. 남편은 90%이상의 확률로 김정환(류준열 분)이다. 그가 아니라면 그것 자체로 스토리에 전반적인 영향을 끼칠만큼 큰 반전이 될 것이다. <응답하라> 시리즈 제작진의 특성상 결코 그런 모험을 하지는 않을 것이다.

 

 

 


<응팔>에는 분명 로맨스도 있지만, <응팔>은 그 로맨스를 이야기 하고자 하는 드라마는 아니다. 매회 주인공들은 아버지가 되었다가, 어머니가 되었다가 그리고 자식이 되기도 한다. 이웃의 숟가락 개수까지 아는 공동체 속에서 그 가족의 범위는 이웃으로 확장된다. <응팔>이 정말 하고자 하는 말은 이웃으로 확장된 가족이라는 형태 안에서 벌어지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다. 결국 서로를 보듬고 품어주는 따듯한 마음. 인간이 찾고 갈구하는 것은 결국 그러한 것이라는 보편적 진리다. 그 진리를 설명하기 위해 1988년도를 소환하고 사람들의 캐릭터를 만들어 낸 <응팔>의 스토리텔링은 그 진리를 특별하고 아름답게 만든 매개체가 되었다. 

 

 

 


때로는 싸우고 때로는 부딪치지만 가족은 가족이라는 것. 가족이라 부를 수 있는 사람들이 많을수록 당신의 인생은 어쩌면 더 행복해 질지 모른다는 것. 서로 사랑하고 마음을 나누는 일이 얼마나 아름다운가 하는 것. <응팔>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런 따듯한 생각을 들게 한다. 왜냐하면 <응팔>이 내내 말하고 있듯, 결국 돌아올 곳은 가족의 품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m2038.tistory.com BlogIcon 썽망 2015.12.01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요일이 벌써부터 기다려지네요~~너무 재밌죠 완전 ^^

  2. Favicon of https://breadcorps.tistory.com BlogIcon -_________-0 2015.12.02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너무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요즘 TV속에서는 40대 여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드라마 속에서 뿐 아니라 예능 속에서 발견되는 40대 여배우들은 20대 못지않은 외모와 20대를 뛰어넘는 연기력으로 작품속에 자기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2, 30대 여배우를 뛰어넘는 자신들만의 ‘완숙미’를 뽐내며 대중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얼마 전 종영한 <상속자들>속에서 박신혜를 제외하고 가장 주목받은 여자 출연자를 꼽으라면 김성령을 빼 놓을 수 없다. 김성령은 주인공인 이민호의 엄마로 등장했지만 캐릭터를 확실히 각인시키며 드라마의 활력을 불어 넣었다. 재벌 회장의 아이를 낳았지만 호적에도 오르지 못한 세컨드라는 설정만 보면 우울할 수 있는 캐릭터지만 특유의 귀엽고 밝은 백치미를 가진 캐릭터를 소화해 내며 웃음 포인트를 만들어냈다. 나중에는 자신의 아들인 김탄(이민호)의 사랑을 지지하며 집을 나가는 등, 스토리 전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해 냈다.

 

 

 

 

김성령이 연기한 한기애의 소녀같은 모습과 발랄함은 김성령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가 없다면 설득력이 약해질 수밖에 없었다. 여전히 아름다운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어가는 그의 모습 덕분에 캐릭터는 인기를 끌었고 대중의 호응을 얻을 수 있었다. 김성령은 계속된 드라마의 성공으로 가장 강력한 40대 여배우로 급부상했다. <상속자들>속에서는 그동안의 이지적이고 세련된 모습에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마저 더하며 다시 한 번 주목받은 것이다.

 

 

 

<응답하라 1994>의 이일화 역시, 40대 여배우의 존재감을 제대로 확인시켰다. 특이한 것은 이일화의 역할이 그렇게 세련되고 감각적인 역할이 아니라는 것이다. 하숙집의 안주인으로서 하숙생들을 엄마처럼 품는 따듯한 ‘엄마’ 역할을 맡았지만 오히려 그의 20대 못지않은 몸매와 여전히 아름다운 외모가 주목받았다. 인터넷 상에서는 그의 젊은 시절 사진이 회자되고 여전히 아름다운 그의 외모가 칭송받는다. 한마디로 젊은층의 호응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그것은 작품속에서 이일화의 연기와 캐릭터가 대중들의 눈에 띄었다는 증거다. 누군가의 엄마역할이지만 손이 크고 정이 많은 캐릭터를 연기하며 극의 곁다리에서 무게 중심을 놓치지 않는 그의 연기가 빛을 발한 것이다. 임신이라는 반전이 있기는 했지만 자신이 폐경이라 믿은 까닭에 서글퍼 하는, 중년의 이미지마저 그려내는 연기의 진폭은 그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40대 여배우들은 여전히 누군가의 엄마지만, 더 이상 단순한 아줌마로 표현되지 않는다. 그들도 그들만의 스토리를 가지고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특별한 개개인으로 묘사된다. 그 속에는 여전히 자신만의 매력을 간직한 여배우들이 있다.

 

 

 

이런 40대의 매력은 드라마 뿐 아니라 예능에서도 펼쳐진다. 이미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온 김희애와 이미연은 첫 번째로 자신의 생얼을 드러낸 <꽃보다 누나>를 통해 대중들과의 거리를 좁혔다.

 

 

 

 

그동안 그들은 작품속에서라면 끊임없는 매력을 발산했지만 사실 대중들이 받아들이는 그들의 이미지는 정제되고 만들어진 것에 가까웠다. 인간적인 매력을 어필하지 못한 탓에 그들을 둘러싼 루머는 설득력을 얻었고 대중들은 그런 확인되지 않은 곁가지 이야기를 바탕으로 그들의 실제 모습의 이미지를 구축한 측면이 있었다. 그러나 <꽃보다 누나>속에서 그들은 인간적이고 따듯한 그들의 성품을 그대로 드러낸다.

 

 

 

김희애가 ‘처음으로 나를 내보이는 자리에서 대중들 뿐 아니라 나조차도 나 자신을 싫어하게 될까봐 두렵다.’는 걱정은 기우였다. 그대로 드러낸 그들의 매력은 대중들에게 엄청난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김희애의 따듯한 품성과 이미연의 적극적이고 생동감있는 에너지는 꽃보다 누나의 구심점이 되었다. 그들은 자신의 이미지를 보다 친근하고 인간적으로 만들면서 또 다른 매력을 대중들에게 선보였다. 그 결과, 이미연에게는 숱한 광고 러브콜마저도 쏟아지는 등, 그들의 커리어마저도 다시 빛을 발하고 있다.

 

 

 

 

40대는 이제 더 이상 늙은 나이가 아니다. 그들은 여전히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고 자신이 가진 것을 보여줄 수 있다. 드라마 속에서 예능 속에서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그들의 새로운 면모가 돋보이는 것은 결코 우연이라 할 수 없다. 철저한 자기관리와 뛰어난 연기력, 그리고 인간적인 매력까지 갖춘 그들에게 대중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다.

 

 

 

젊고 예쁜 20대의 아름다움은 의례히 당연시되기 마련이다. 그러나 40대의 아름다움은 희소성과 의외성이 있다. 그들의 모습 속에서 대중들이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 되는 것은 단순히 엄마와 아줌마의 경계선에 있었던 그들이 그 벽을 뚫고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 내기 때문이다. 배우에 대한 매력이 증가하자 자연스레 호감도도 증가했다. 그들은 일과 가정을 조율해 내고 나이들어가는 과정에서도 잃지 않는 중년의 매력을 증명하고 있다. 나이가 들어서도 아름다운 그들의 이야기는 오히려 풍성해 졌다. 나이 들어가는 자신들의 모습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면서도 자기 나이에 맞는 매력을 하나씩 더해가는 그들이 있는 한, 40대 여배우의 활약은 앞으로도 계속 될 전망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