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5>(이하 슈스케5)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우승자는 박재정으로 판가름이 났지만 그 어디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찾아보기 힘들다. 그동안 서인국vs조문근, 허각vs존박, 울랄라세션vs버스커 버스커, 로이킴vs딕펑스 등으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슈스케>의 파이널이라고 보기엔 너무도 초라한 모습이다.

 

 

그동안 결승전에서 90점 이상을 선사하며 참가자들의 사기를 진작했던 심사위원들도 이번에는 무려 70점대로 평가를 내리며 그들에게 독설을 쏟아냈다. 그들의 실력과 스타성이 수준 이하였다는 반증이다.

 

 

한 때 두 자릿수까지 치솟았던 시청률은 2%대로 곤두박질쳤고 이마져도 경쟁프로인 <마녀사냥>에 밀리는 형국이었다. 결국 <슈스케5>의 퇴장은 초라하기 그지없었다.

 

 

 

 

<슈스케>가 시즌 다섯 편을 진행하는 5년동안 오디션 프로그램은 홍수처럼 쏟아졌다. 외국 프로그램의 포맷을 그대로 사온 프로그램부터 춤, 요리, 연기등 그 장르도 다양했지만 그 중에서도 <슈스케>와 비슷한 종류의 ‘노래’는 가장 큰 흥행성을 담보한 코드였다. <위대한 탄생> <K-pop스타><보이스 오브 코리아><슈퍼디바><top 밴드>등 음악과 노래를 내세운 프로그램들이 속속들이 등장하고 몇몇개는 속편과 후속편까지 제작되며 이제 오디션 프로그램은 식상하고 뻔한 그림이 됐다. 그 보다 더 문제는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진행되는 동안 수많은 스타가 탄생했고, 이제는 더 이상 현재 등장한 스타들보다 더 큰 희열과 감동을 제공할만한 스터성을 가진 인물들이 탄생되기 힘들다는 것이다.

 

 

<슈스케5>의 박시환 같은 경우만 보더라도 <슈스케>의 시즌 1~4가 진행되는 동안 계속 도전해 온 참가자지만 그동안 한 번도 본선에 오른 적이 없었다. 그의 실력이 갑자기 일취월장한 것이 아니라면 그의 결승진출은 ‘실력’보다는 그의 사연과 분위기에 기댄 ‘운’에 가깝다. 실제로 박시환은 결승무대에서 음이탈을 하며 실망스러운 무대를 보여줬다. 박시환은 그동안도 심사위원들의 혹평속에서도 시청자들의 투표로 꿋꿋이 살아남았다. 그 자체의 매력보다는 동정론이 통한 것이다. 물론 오디션 프로그램의 주인공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촉발할만한 매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러나 그 매력이 스타성이나 실력이 아닌 ‘동정’에 기인한 것이라면 그 문제는 결코 가볍지 않다.

 

심사위원들은 시즌내내 박시환에게 혹평을 쏟아냈다. 문제는 그들의 독설이 사실에 기반한 것이었지만 지나쳤다는 것이었다. 오히려 더 실력 있는 참가자들을 떨어뜨리는 기폭제가 되었고 결국은 역대 최악의 결승전을 보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했다.

 

 

 

결승전에서도 그들의 독설은 멈추지 않았다. 그만큼 참가자들의 면면이 그들의 성에 차지 않았다는 반증이다. 그러나 그들을 본선에 올린 것은 그들의 선택이 주효했다. 성에 차지 않은 참가자를 뽑은 것은 그들이다. 그것은 그들이 뽑은 참가자들이 결승까지 올라가는데는 그들의 역할을 부인할 수 없다. 그것은 이미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건질 수 있는 유형의 참가자들은 이미 다 나왔다는 사실을 간접적으로 증명하고 있다. 뛰어난 노래실력을 가진 참가자들도, 상당한 스타성을 가진 참가자들도 이미 모두 시청자들은 경험했다. 또 다른 매력을 참가자에서 건져내기란 결코 녹록치 않다. 결국 이전에 참가 했던 참가자들과 고만고만한 실력자들 사이에서 다시 추려낼 수밖에 없다. 그러니 점점 그 선택권은 좁아질 수밖에 없다. 더 이상 대단한 그림이 나오기 힘들다.

 

 

 

결국 그들은 결승전에서조차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을 안겼다. 결승에 오른 두 참가자들에게 모두 독설을 하며 참가자들을 주눅들게 하는 모습은 사실에 대한 지적이라도 결코 보고 싶은 그림은 아니다. 물론 그렇다고 무조건적인 칭찬을 할 수도 없을만큼 그들은 실망스러웠다. 바로 그 딜레마가 그들이 가진 결정적인 문제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파이널에서 독설을 보고 싶은 시청자도 없지만 공감가지 않는 심사평을 듣고 싶은 시청자도 없기 때문이다.

 

 

 

오디션이라는 소재는 이미 그 수명을 다했다. <보이스 코리아 시즌3>의 제작이 무기한 연기된 것도 이런 흐름에 관계가 없지 않을 것이다. 제아무리 오디션의 붐을 일으킨 <슈스케>라 할지라도 이런 흐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오디션은 이제 식상하고, 참가자들도 더 이상 매력적이지 않다. 다시 오디션이 부활할 수 있기 위해서는 얼마간의 휴지기가 반드시 필요하다. 시청자들은 이미 오디션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봤고 찾았다. 대중의 관심이 없는 오디션 우승자, 이 처참한 결과만큼 그들에게 굴욕적인 것도 없다. 오디션 참가자보다 심사위원의 독설에 의해 좌우되는 결과는 그들의 몰락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는 사실만을 남기며 <슈스케5>는 초라한 종영을 맞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솔직히 말하자면 김구라류의 독설은 재밌지만 불편하다. 상대방을 깎아 내리고 밟고 일어서면서 정말 남의 마음에 상처를 줄 수 있을 것 같은 무서운 말들은 “ 저런 말도 공중파에서 허용 되는구나.” 는 묘한 카타르시스도 제공하지만 한편으로는 “어떻게 저런 말 까지!”라는 다소 심하게 느껴지는 눈살 찌푸림이기도 한 것이다.



처음에 [라디오스타] 멤버들이 그대로 [명랑히어로]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많은 사람들은 역시 독한 말로 점철되어있는 상대방 비난 프로젝트를 떠올렸다.



거기다가 여러 번 폭력사건에 연루되기도 했던 이하늘 까지! 아무리 박미선이나 김성주 같은 다소 순한 말투의 방송인이 출연한다고 해도 그들은 [라디오 스타] 멤버들의 독설에 묻혀 버릴 거 같았다.


 

그러나 명랑히어로는 그 독설에 왜인지 모르게 박수를 보내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랑히어로], 독설을 더 내뱉어라!


 

시사와 오락을 결합하려는 노력은 그 어느 시대에서나 계속되어 왔다. 경제가 한참 이슈일 때는 경제와 오락을 결합하려는 노력이, 웰빙이 이슈일 때는 건강과 오락 프로그램을 결합하려는 노력이 있었다.


 

문제는 그 어느 프로그램도 시사와 예능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던 것이다. 이미 신선도가 떨어지는 정보만 나열하는 경제 예능 프로그램, 별로 많은 정보를 말해 주지도 않으면서 한가지 주제로 시간을 끌고 패널들의 놀이터가 되어가는 건강 예능 프로그램.


 

이들은 때때로 단지 시청자들에게 경제나 웰빙 따위의 이슈로 유혹한 뒤, 결국엔 별로 중요치 않은 정보만 나열한 뒤 마치곤 했다.


 

그러나 명랑히어로는, 꽤나 성공적으로 두 마리 토끼를 결합했다.


 

명랑히어로를 시청하는 시청자들의 기본 심리는 바로 공감대다.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사건들에 대해서 시청자들이 느끼는 분노와 안타까움은 예능인들의 입을 통해서 꽤나 시원하게 전달되고는 한다.


 

예를 들어 광우병 사태에 대해서 "얼리 버드(early bird)운동을 하시더니 대통령님이 졸면서 협상하셨나 보다” 라고 직격탄을 날리는 것은, 그 어느 프로그램에서도 감히 나올 수가 없는 발언이다.


 

또한 종교를 힌두교로 바꿔야 한다는등의 이야기가 공중파를 통해서 방송되는 것은 신선한 일이 아닐 수가 없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명랑히어로에서도 상대방을 비난하는 것이 지나치다 싶을 정도가 되어갈 때도 있다. 김국진의 이혼이야기나 최근에 출연한 이경규의 하락세에 관한 이야기를 지나치게 물고 늘어지는 김구라는 역시 때때로 보면 그만 하라고 소리치고 싶을 때도 있다.


 

또한 명랑히어로가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다거나 무언가 새로운 사실에 중점을 둔 취재를 통한 프로그램 역시 아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랑히어로에서 흥분하는 사람들의 독설이 재미있게 느껴지는 것은 바로 그 이야기들이 우리가 하고 싶은이야기와 그다지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뒤에서 화내고 욕하고 아무리 분통을 터뜨려봤자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 듯한 느낌이 들 때, 명랑히어로가 빵빵 하고 싶은 말을 TV에서 터트려 준다. 이것은 마치 내가 하고 싶은 말이 공중파를 통해 전달되어 공식적인 발언이 된 듯한 희열인 동시에 “그렇지!”라고 맞장구 칠 수 있는 공감대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어느 오락 프로그램도 방송에서 성폭행범 이야기를 꺼내거나 치솟는 물가에 대한 걱정을 늘어놓지 않았다. 그러나 명랑히어로는, 그 이야기를 초등학생이 봐도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쉽게 풀어서 웃음과 함께 전달한다.


 

그것은 쉬운 것 같아 보여도 상당히 어려운 방식이다. 시사 프로그램을 작정하고 보기에는 지루하다는 편견이 있는 사람들에게, 그렇다고 아무 의미 없는 오락 프로그램을 시청하기에는 지친 시청자들에게 명랑히어로는 사실, 그렇게 깊이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나름대로 이 두 마리 토끼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사실 그렇게 떠든다고 얼마나 달라지겠는가? 하지만 그렇게라도 떠들어 주어야 우리 마음의 응어리도 풀리고 화가나는 기분도 조금은 잠재워 진다.


 

그런 의미에서 명랑히어로는 배출구 같은 프로그램이다. 그리하여 토요일 11시 45분으로 시간대를 옮긴 후에도 7%가까운 성적을 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도 명랑히어로에서 초심을 잃지 않고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대해서 독하지만 맞장구 칠 수 있는 그런 이야기가 오가만 준다면 명랑히어로에 보내는 지지가, 훨씬 더 커질 수도 있을 것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08.06.14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잘보고 있어요~정말 강추하는 프로그램.. 더 발전하고 인기있었음 좋겠어요~^ㅡ^

  2. 김구라 왕팬 2008.06.14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랑히어로 울트라 짱 잼있어요. 김구라 독설이 불편하다? 그렇게 느껴본적도 없을 정도로 재미 있답니다. 김구라 빼면 볼 거 없음 ㅎㅎ

  3. 한마디 2008.06.14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김구라"라는 이름은 구라를 하도 많이 쳐서 지은것인가? 아님 구라를 많이 치려고 지은 이름인가? 그것이 궁금ㅋㅋㅋㅋ 터진 입이라고 막 쏟는 건 재미는 있어도 품위가 많이 떨어진당개로!

  4. 구라짱 2008.06.14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사실 라디오스타의 김구라와 명랑히어로의 김구라 각각 다르게 생각하고있습니다..;; 라디오스타의 김구라는 연예인들의 사생활이나 치부를 들쳐내서 폭로하는 형식의 토크를 하는데 그부분은 약간 눈쌀이 찌푸려집니다. 하지만 명랑히어로의 김구라는 어떠한 주제에 대해서 대부분사람들(다른MC등)과는 다른 의견과 시각에서 본인의 주장을 말하는모습에 여러가지 사회적인 사건에 대해서 다른시각으로 보게되더라구요. 어쩔때는 김구라와 나머지 MC들과의 의견대립으로 혼자서 싸우는 모습에 저도 모르게 응원하게 되기도합니다. 예전엔 흥부와 놀부얘기에서 놀부가 무조건 악역이였지만 지금은 개으르고 무능한 흥부를 질타하는 사람이 있는건처럼 남들과 좀 다른 시각과 생각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즉, 어떠한 일에대해서 절대악과 절대선이 존재하지 않는것처럼요.

  5. 김구라,,안티,,^^ 2008.06.15 0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구라 저랑 나이도 비슷해서 관심있게 봤는데 하느거 보면 너무 엊혀가는 기분 이었는데,,오늘 프로보니 그사람 시사 생각이 꺠있다는걸 느낀순간 안티 탈퇴,,,,,역시 사람은 기본이 있어야되,,,,기본없는 노인네들 괜히 구국이다 뭐다 하면서 좌익 우익 따지고 있잖아,,,각설하고...김구라 홧팅!!!

  6. 명랑히어로 팬 2008.06.15 0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구라씨는 인터넷스타 시절에도 그만의 논리로 거침없이 정계를 까내리기도 했지요.(뭐 물론 더 알려진건 연예인 까기였지만..;) 진행자가 여러명이라 방만해질수도 있지만, 오히려 그게 여러사람의 의견을 들을 수 있어서 시청자로써는 여러시각을 볼 수 있어서 자기 철학과의 비교를 할 수도 있을것 같네요. 김구라씨와 이하늘씨가 단연 돋보입니다 !

  7. Favicon of http://goldlite.tistory.com BlogIcon 금빛 2008.06.15 0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구라를 개인적으로 예능에는 나름대로 자리잡고 좋아하는 편이지만 이경규라인에 지난번 자신의 지역구 한나라당의원을 지지하는 말을 한적이 있어서 조금은 정치적성향은 지켜보고 있는 편입니다.자본친화적이라는 것이 점점 한나라당 성향으로 빠지는 경향이 느껴지거든요.

  8. 바들 2008.06.24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절한 시점에 적절한 쇼프로그램이 탄생해서 인기를 오르고 있는거 같네요.
    식상해서 이제 보기 조차 힘든...스타들 괴롭히기...일명 몸개그라 하죠....
    예전의 웃음거리 프로그램이 많지 않았었을때는
    그래 보였는지 몰라도 지금은 세대가 많이 달라지고 새로운것을 원하니..
    뭐 네로 24시 라는 개그도 있었지만...
    어쨌거나, 무한도전이나 1박2일이나 명랑히어로나
    웰빙, 열정, 통괘함에 시청자를 즐겁게 해주는 거 같은. ㅋ

  9. 조세핀 2008.06.25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속시원하기도 하고 생각도 정리하게 되고...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앞으로도 가려운 데 긁어주는, 국민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성장해 가시길 바랍니다.

  10. 안녕하세요 2008.07.05 1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님의 역할이 그렇다고 하여도
    그건 아니다
    자칫 그 행동이 모범,기준이 되는 양 --사회가 사람들이 그리 된다
    남의 약점을 밟고 서는 것이 정의로울 수는 없다
    나중에 합리화를 하겠지요? 자신 덕분에 그들이 잘되었다라고

  11. 짬뽕 2008.08.31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너무 공감 가는글이라 남기고 갑니다. 저도 라디오 스타 팬이지만 김구라가 조금 사람들에게 아픈 곳을 찌르거나 할땐 '그만 좀 하시지..'하면서 눈쌀찌푸리곤 했는데 저렇게 시원하게 터뜨려주니 정말 배출구가 따로 없네요. 아무튼 정말 공감가는 글입니다. 명랑 히어로도 꼭 챙겨봐야겠어요ㅠ

  12. Favicon of http://www.polebarnprices.org/barns-with-living-quarters/ BlogIcon New barns with living quarters 2011.10.18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I tend to stay up late, not because I'm partying but because it's the only time of the day when I'm alone and don't have to be performing.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barns with living quarters, do you?

  13. Favicon of http://www.fematrailersforsale.org/fema-trailers-for-sale-in-texas-2010/ BlogIcon fema trailers for sale in texas 2012 2012 2011.10.18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된 것 Wow, this was a really quality post. In theory I’d like to write like this too - taking time and real effort to make a good article… but what can I say… I procrastinate a lot and never seem to get something done. I want to know where to find fema trailers for sale in texas 2012, d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