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숙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7.20 [찬유] 이승기, 한효주를 뛰어넘는 진정한 주연 '반효정'



 [찬란한 유산]의 시청률이 40%가 넘으면서 '찬란한 시청률', '국민드라마'등의 타이틀이 붙는 것도 이상할 것이 없어져 버렸다. 다소 진부한 소재이긴 하지만 그 진부함을 신선하게 풀어내고 특유의 아기자기 하면서도 설레는 분위기를 만든 점도 칭찬해 줄 만 하고 여러 이야기를 녹여내면서도 이야기를 산으로 가지 않게 맥락을 잘 유지한 점도 훌륭했다. 



 그리고, 모든 출연진들이 주목을 받았다. 이승기와 한효주는 물론, 배수빈, 문채원의 주연, 주조연급 연기자들부터 악녀역을 실감나게 소화해낸 김미숙까지. 그들은 [찬란한 유산]의 시청률 담보하는 주요 출연진으로 주목을 받으면서 엄청난 이득을 얻고 있다. 연기력에서도 재평가가 이루어졌고 주목도도 훨씬 높아졌다.


 그러나 지금, 여기서는 그들과 달리 가장 중요한 인물이면서도 관심의 대상에서 상대적으로 멀어졌던 사람을  조명코자 한다. 바로 [찬란한 유산]의 카리스마 있는 할머니, 반효정이다.






 반효정은 그동안 '카리스마'로 대변되는 인물이었다. 가끔씩 시트콤이나 철없는 시어머니 등으로 이미지 변화를 꾀하기도 했지만 결국 그녀에게 맞춤한 듯한 역할은 찔러도 피 한방울 안나올 듯한 '독함'으로 대변되는 인물이었던 것이다. 어느 역할을 연기하든지 간에 그녀에게는 눈빛 만으로도 상대를 제압할 수 있는 독하디 독한, 또 인정따위에 얽매이지 않고 철저히 이성적으로 판단할 것 같은 할머니로 기억되었다. 


 반효정은 훌륭한 연기자였지만 그녀에게 주어진 이미지는 쉽사리 바뀌지 않았다. 그러나 백성희 역할을 맡은 배우 김미숙이 그동안의 착하고 헌신적인 또는 고상한 단어로 대변되어지던 이미지를 벗어 버린 것 처럼 반효정 역시 [찬란한 유산]으로 그 스펙트럼을 드디어 인정 받고 있다. 


  [찬란한 유산]의 장숙자 역시, 반효정이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카리스마'를 굳이 버리려 하지 않는다. 오히려 맨손으로 시작해 자수성가한 회사 대표이사가 가지고 있을 만한 적당한 독기와 고집을 그대로 내보인다. 손자들에게 유산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는 할머니는 역시, 기존의 독하디 독한 반효정의 이미지에 그다지 반기를 들지 않는 성질의 것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 '장숙자'는 기존의 반효정, 아니 좀 더 정확히 말해 반효정의 이미지와는 다르다. 자신의 직원을 가족처럼 생각하고 자신의 재산을 전혀 낯선 이에게 물려줄 정도의 결단력은 오히려 그의 가족을 위한 것으로 드러나며 결국, 이 카리스마 있는 할머니의 결정으로 철없고 제멋대로인 자신의 가족들을 변화시키기 시작한다.


 이 할머니의 목적은 모두 정의와 선의에 기초한다. 그 만큼 그 할머니가 꾸려온 가족들이 본질적으로 악하지 못하다는 전제가 있어야 가능한 변화이기는 하지만 그가 가진 카리스마가 시청자들에게 희열을 주는 동시에 훈훈함을 안겨주고 있는 것이다.


 이 역할은 두 가지의 중요한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누구라도 쓰러뜨릴 수 있을 것 같은 강력한 '힘'과 그 힘을 발휘하는 와중에도 자신의 따듯함을 증명해 줄 수 있는 다정한 뉘앙스. 그 상반되는 성질의 조화를 자연스럽게 이뤄내기란 그다지 녹록치 않은 미션이다. 


 이 할머니가 어느 한 곳에 무게 중심을 조금만 더 두었더라도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균형이 무너질 수 있었다. 준세처럼 따듯하기만 해서도, 백성희처럼 독하기만 해서도 안되는 고난이도의 연기를 풀어가는 이 대 배우의 연기는 탄성이 나올 지경이다. 


 어떻게 보면 이 할머니는 이 드라마에서 가장 중요한 줄기를 담당하고 있는 인물이다. 결국 장숙자 사장의 계획때문에 '유산 상속'이라는 문제가 생기고 남여 주인공은 재회할 수 있었으며 역경을 헤쳐나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묘사될 수 있었다. 이 줄기로 인해서 이야기들이 파생되고 사건이 생긴다. 그리고 그것은 반효정이라는 연기자가 있었기에 그 줄기가 굵고 탄탄할 수 있었다.


 엇나가는 손자가 안타까워 눈물을 흘리면서도 결코 회사를 맨손으로 일구어 낸 그 강인함을 버려서는 안 되는 이 '장숙자'라는 인물을 반효정은 제 몸에 꼭 맞는 옷을 입은 것 처럼 소화하고 있다.  과연 반효정이 아니라면 이 역할을 누가 해냈을까 싶을 정도로 [찬유]의 숨은 주역으로서의 역할을 온전히 해내고 있는 것이다.


 이 배우는 물론 엄청난 연기력으로 지금까지 TV에서 살아남았다. 하지만 아직까지 사람들이 애써 인정하려 하지 않았던 그녀의 다양한 스팩트럼을 비로소 이 [찬유]를 통해 내보이고 있는 것이다. 


 배우가 연기를 어떻게 하느냐는 참 중요하다. 하지만 어쩌면 그것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배우가 어떤 역할과 어떤 작품을 만나느냐 하는 것일 것이다. 


 그 기회를 잡고 성공으로 이끈 이 대단한 배우에게 그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아직까지 시청자들에게 희열을 줄 수 있는 연기를 증명해 보인 이 노배우에게 박수를 보낼 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