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맘>은 폭발적인 시청률을 기대하기 힘든 드라마다. 학교의 현실을 적나라하고 심각하게 드러내며 권력의 관계라든지 폭력으로 얼룩져 상처받은 학생들의 모습을 보여주지만 그 모습 속에서 시청자들이 느끼는 것은 일종의 ‘불편함’이다. 로맨틱한 러브라인이나 코믹한 주제로 흐르기 보다는 ‘현실’이라는 지독한 상황을 이야기 하고자 하는 까닭에 구성은 인과 관계가 중요해지고 이야기는 앞의 내용을 이해하지 않으면 한 번에 집중을 하기 어렵다.

 

 

 

그렇기에 <앵그리맘>은 기대보다 훨씬 더 웰메이드 드라마로 만들어 질 수 있지만 폭넓은 시청자를 끌어들이는데는 성공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앵그리맘>에서 눈에 띄는 연기를 선보이는 신예가 있다. 고복동 역을 맡은 지수가 그 주인공이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신예가 한 번에 주목을 받는 비결은 바로 연기력과 캐릭터에 있다. 물론 드라마의 화제성도 중요하다. <앵그리 맘>은 시청률은 높지 않지만 매니아 층을 끌어 모으며 화제성에서는 밀리지 않는다. 다소 아쉬운 시청률을 뒤로 하고 매니아층의 탄탄한 지지가 형성되었다.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연기자들의 호연이 돋보이는 가운데 좋은 연기를 보여준 신예에 대한 반응역시 뜨겁다.

 

 

 

지수는 <앵그리맘>에서 학생들을 폭력으로 제압하는 일진 역할을 맡았다. 지수가 맡은 고복동은 초반부터 진이경(윤예주 분)과 오아란(김유정 분)을 협박하며 조강자(김희선 분)가 학교로 돌아가도록 하는데 단초를 제공하는 인물이다. 그의 형은 이미 교도소에 가 있다는 설정이고, 그 역시 폭력배인 안동칠(김희원 분)의 수하로 활동하고 있다.

 

 

 

배경만 보면 악역에 가까운 이 인물이 호응을 얻고 있는 까닭은 그 캐릭터가 보여주는 의외성에 있다. 처음부터 착하기만 하거나 나쁘기만 한 평면적 인물이 아니라 악의 편에 서 있으면서도 갱생 가능성이 있는 입체적 인물로 그려지는 것에 점수를 딴 것이다.

 

 

 

‘일진’이지만 그도 역시 고등학생의 순수함을 가지고 있다는 것과 정에 목마른 사람일 뿐이라는 암시는 의외성을 부각시키는 설정이다. 여자 주인공을 순수하게 좋아하게 되는 과정 또한 <앵그리맘>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단순한 고등학생의 짝사랑이 아닌, 자신의 삶을 살지 못하고 타의에 의한 폭력성을 띠게 된 캐릭터가 조방울(김희선 분)을 만나 인간적인 정을 느끼며 변화해 가는 과정이 따듯한 시선으로 그려진다.

 

 

 

여자 주인공에게 고백을 하려다 실패하거나, 다른 남자와 있는 모습을 질투하는 설정은 까칠하면서도 진심을 숨기지 못하는 순진함을 동시에 보여주는 것이다. 한마디로 이런 반전의 매력이 그의 존재감을 키우는 결정적인 요소가 되었다. 아슬아슬한 짝사랑의 줄타기는 인물의 매력을 배가 시키며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 캐릭터를 소화한 그의 연기 역시 주목할만한 지점이다. 그는 큰 키와 날카로운 눈매를 바탕으로 역할의 이미지를 부각시킨 것은 물론, 신예라고 보기 힘들만큼 강단 있는 연기로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일진의 폭력성과 고등학생의 순수함을 동시에 표현해내는 그의 매력은 확실히 시선을 잡아끄는 측면이 있는 것이다. 아무리 캐릭터가 훌륭하다 하더라도 이 역할을 소화하는 지수가 다른 인물들과의 화학작용을 제대로 이끌어 낼 수 없다면 캐릭터에 대한지지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지수는 연기력으로 설렘과 갈등을 표현해 내며 그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 냈다. 이는 연기자에 대한 호감도로 이어졌다. 

 

 

 

드라마에서 어떤 배역을 맡느냐만큼 중요한 것이 그 배역을 어떻게 해석하고 소화하느냐에 관한 것이다. 그 배역을 제대로 소화해 내며 존재감을 보인다면 악역조차도 주목 받을 수 있다. <앵그리맘>의 지수는 단순히 주목받는 신예를 뛰어넘는 연기와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조연이지만 주연보다 더욱 등장이 기다려지는 인물 중 하나로 성장한 그의 다음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