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24 [동이] 김희선 컴백, '제 2의 이영애' 될까. (5)



[허준][대장금][이산] 등으로 유명한 이병훈 PD의 컴백작 [동이]의 방영이 가시화 되고 있다.


특히 화제가 되고 있는 타이틀롤에 박진희, 한효주 등이 이야기 되고 있는 와중에 최근 컴백을 준비하고 있는 김희선이 적극적인 자세로 [동이] 와 접촉하고 있어 [동이] 가 '김희선 컴백' 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이] 제작진 역시 캐스팅 0순위에 김희선을 올려 놓고 있는 상황인데 최종 결정만을 남겨두고 있는 김희선이 [동이] 출연에 응하게 된다면 방송가는 다시 한 번 지각변동을 일으킬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말 그대로 이병훈과 김희선이라는 환상의 조합이 탄생하기 때문이다.





우선 상황은 상당히 좋은 편이다.


[동이]가 사극이라는 부담이 있지만 김희선에게는 사극이라는 장르가 그리 낯설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김희선의 데뷔작이 [춘향전] 이었고, 몇 해전에는 제작 직전에 무산되기는 했지만 기생들의 이야기를 다룬 사극 [해어화] 에 출연 도장까지 찍고 야심차게 준비한 경력도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비천무]와 [신화]까지 더한다면 김희선의 드라마-필모 그래피에서 사극 역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물론 본격적인 사극 데뷔라는 부담감은 있을 수 있겠지만.


여기에 [대장금] 신화를 일궈냈던 이병훈 감독의 작품이라는 것 또한 김희선의 입맛을 당기고 있는 상황이다. 어렵기로 소문난 이감독의 드라마이긴 하지만 항상 기본적인 시청률을 보장하는 이감독의 드라마는 모든 배우들이 꼭 한 번은 출연하고 싶은 작품이기도 하다. 물론 장르적 제약 때문에, 스케줄 때문에, 방송 기간이 너무 길어서 캐스팅이 힘들기는 하지만 이미 30대 중반을 넘어서고 있는 김희선이라면 이 쯤에서 이감독의 드라마에 출연해도 나쁘지 않다.


특히 김희선이 결혼과 출산 이 후, 성공적인 연예계 복귀를 기도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는만큼 그녀의 컴백작은 [요조숙녀] 부터 [스마일 어게인] 으로 이어지는 실패작들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것이 아니겠느냐는 추측도 있다. 90년대 최고의 아이콘이었던 그녀가 2000년대에 들어 잦은 부침을 겪은 것도 드라마의 흥행 실패부터 시작된 것이니만큼 왕년의 '스타 김희선' 의 명성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김희선 역시 [동이] 의 출연에 상당히 긍정적으로 임하고 있고, 상황이 어떻게 급변할지 모르겠지만 최종 재가만 제대로 이루어 진다면 이병훈-김희선 이라는 환상의 조합의 탄생이 눈 앞에 펼쳐지게 될 모양새다.


이병훈으로서는 [대장금] 의 이영애 이후에 엄청난 파괴력를 지닌 스타를 다시 한 번 만나는 행운을 얻는 셈이고, 김희선 역시 컴백작으로 이병훈 드라마라는 '보험' 은 대단히 매력적인 카드다. 적어도 시청률 20%를 보장하는, 거기에 흥행불패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MBC 월화 드라마 라인업이라면 [동이]는 김희선이 반드시 붙잡아야 할 작품인 것이다.


게다가 이병훈과 김희선이 만난다면 국내에서의 성공 뿐 아니라 해외에서의 '성공' 확률 역시 엄청나게 높아지게 된다. 사실 김희선은 중국과 동남아 등지에서 한 때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업는 '한류' 의 상징이었다. 지금도 중국, 일본 등지에서는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정도의 스타성을 가지고 있는 그녀는 움직이기만 하면 사람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수 있는 힘을 보여주고 있다.


김희선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상업적 가치를 가지고 있는데 여기에 '이병훈 드라마' 라는 프리미엄이 더해진다면 [동이] 가 창출할 수 있는 상업적 가치는 천문학적으로 뛰어오르게 된다.




물론 일각에서는 "김희선의 연기력으로 장편사극이 가능하겠느냐" 는 회의적인 목소리도 나온다. 여기엔 "김희선 같은 톱스타가 장편사극을 선택하지 않을 것" 이라는 전제조건도 함께 깔린다. 그러나 최근 돌아가는 캐스팅 상황을 보고 있노라면 그리 섣불리 판단할 문제가 아닌데다가 뛰어난 연기력은 아니지만 뛰어난 캐릭터 창조 능력을 가진 김희선의 연기 색깔은 RPG 식 전개를 기본으로 하고 있는 이병훈 표 캐릭터 사극과 전혀 이질적이지 않다.


솔직히 말해서 김희선은 지금껏 연기력보다는 이미지와 캐릭터로 승부를 본 배우가 맞다. 그러나 그것이 결코 나쁜 것만은 아니다. 그녀는 90년대 트렌디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아 왔고, 자신이 연기한 배역을 대한민국을 상징하고 대표하는 가장 아름다운 캐릭터로 창조해 냈다.


그녀의 잘못이라면 '미모' 만큼 '연기력' 이 빼어나지 못했다는 것 뿐, 사실 약간 쨍쨍거리는 발성만을 제외한다면 90년대 김희선만큼 밝고 예쁘게 연기한 배우도 드물다. 즉, [동이]를 통한 김희선 컴백에 있어서 연기력은 매우 부차적인 문제일 뿐더러 더 나아가 오히려 문제점이라고 보기도 힘들다는 소리다. 어쩌면 [동이] 를 통해 김희선은 90년대 햇살같이 빛났던 '캐릭터 창조능력' 을 200% 더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 현 상황에서 사실상 모든 공은 김희선에게로 돌아갔다. 사극의 달인이라는 이병훈 감독조차 쩔쩔 맨다는 냉정한 캐스팅 현장에서 김희선이 [동이] 출연을 끝내 결정한다면 당장 내년 MBC 드라마 라인업부터 타사 드라마 라인업까지 모두 요동칠 것이 분명하다. 김희선이 자신의 영향력과 스타성을 가장 빛나게 해 줄 컴백작을 선택하려 한다면 지금 코 앞까지 찾아온 [동이] 라는 행운을 차 버릴 필요가 전혀 없을 것이다.


김희선이 장고 끝에 악수를 두지 않길 바라며, 하루 빨리 이병훈-김희선의 '환상 조합' 을 보고 싶은 마음 뿐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희선 2009.10.25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의 김태희, 전지현, 송혜교는 아직 김희선 포스에 못 미치죠. 연기는 부족했지만 아이 낳고 세상을 보는 눈이 더 넓어졌으리라, '와니와 준하'같은 모습이라면 괜찮으리라 여겨집니다.

  2. 와우 2009.10.25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희선이 나와주기만 한다면야...생각만으로도 행복해지는군. 연기가 부족하지 않을까 하는 말들은 몰라서 하는 얘기고, 그만큼 사람 마음을 끌어당기는 배우도 없다고 본다. 이병훈 김희선표 동이는 어떤 모습일까.. 기대된다 진짜 ><

  3. 상큼한걸 2009.10.26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의 김태희,전지현,송혜교가 김희선 포스에 못미친다는건 처음 듣는 소린데요
    김태희 전지현이면 몰라도 송혜교는 아니거든요
    말 좀 제대로 하시길
    잘 알지도 못하면서 그렇게 이기적으로 말하는거 아니에요 ^^

  4. 김희선 2009.10.26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큼한걸"왜 저리 발끈? ㅋㅋㅋ 근거를 대고 "이기적"이니 말을 하면 이해를 하겠어요? ㅋㅋㅋ 근거없이 무슨?
    지금 태혜지가 트랜디세터, 드라마시청률 제조기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고 있나요? 지금은 아니지만 90년대 김희선은 그랬답니다. 아시고 말씀하세요. 님이 찌질이, 이기적이네요.

  5. 뭐솔찍히 2009.10.27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찍히 아직 태혜지가 예전의 김희선의 포스에 못 미치기는 하죠~
    약간 다르달까 ㅋ 요즘은 김희선같은 온리 원의 대 스타도 잘 없는 것 같고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