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문제는 간단하다. 김현중과 관계를 맺은 여성의 아이가 김현중의 친자냐 아니냐 하는 것. 그러나 그 해답으로 가는 길은 복잡하기 그지없다. 과연 지금이 2015년인지 조선시대인지 알 수 없을 정도다. 김현중 측은 ‘친자 확인’을 가장 중요하게 확인 돼야할 사실로 보고 있고, 대중의 시선도 그러하다. 그러나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인 최씨측은 그 간단하고도 명확한 사실관계를 확실히 매듭짓는 것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그 안에서 벌어지는 것은 서로를 향한 비방과 비난으로 점철된 언론플레이일 뿐이다.

 

 

 

김현중이 여자친구 폭행 사건으로 각종 포털사이트와 지면을 장식할 무렵부터 지금까지 김현중의 이미지는 악화일로를 걸었다. 그는 군에 입대하며 대중의 시선에서 멀어지고자 했으나 친자확인 문제가 지지부진해지며 그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김현중은 이미 이 사건으로 연예인으로서 가장 중요한 이미지를 손상시켰다. 앞으로 회복이 될지 아닐지 조차 할 수 없는 정도다.

 

 

 

 

김현중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는 것도 불필요한 일이지만, 이를 두고 ‘인권유린’이라 날을 세우는 최씨 측 역시, 사실상 김현중과의 사적인 문자를 공개하는 등, 진흙탕 싸움을 계속 해왔다. 타블로이드의 자극적인 기사들은 많은 관심을 끌기는 했지만, 그들이 그런 싸움을 계속 하는 동안 이제 더 이상 이 사태를 지켜보는 누구도 이 이야기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지경까지 왔다. 동어반복의 비난이 계속되는 와중에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이제 그들의 문제는 그들끼리 해결해야 할 때가 온 것이다.

 

 

 

그들이 서로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떤 식으로 재판을 진행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는 이미 대중의 관심 밖이다. 김현중도 김현중이지만, 최씨 측 역시 동정여론을 형성하는데 실패했다. 대중은 이 사건 자체에 염증을 느낀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문제는 공익에 반하는 사안이나, 심각한 범죄가 아닌 단순히 사생활 문제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가 대중에게 공개가 된 것은 어디까지나 김현중이 유명인이기 때문이다.

 

 

 

폭행사건으로 전개된 당시만 해도 ‘유명인의 범법행위’라는 구실로 화제가 될 수 있었지만 지금은 그마저도 결론이 난 상황이다. 태어난 아이가 김현중의 친자인지 아닌지만 밝히면 이 문제를 더 이상 왈가왈부 할 필요도 없다. 김현중은 친자일 경우, 최선을 다해 양육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렇다면 이제 남은 것은 그의 말이 지켜지느냐 마느냐 하는 것뿐이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친자 확인’ 문제가 서로를 비방하며 검사를 미뤄야 하는 일인지 자체가 대중에게는 의구심으로 남을 뿐이다. 사실 그 과정은 대중이 알 필요가 없다. 단지 화제가 된 일인 만큼, 그 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는 언론의 관심의 대상이 될 수는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언론은 그 결과를 밝혀내지 못했다. 최씨 측이 친자 검사를 미루고 있기 때문이다. 최씨 측은 계속된 인터뷰로 김현중을 비난하지만, 친자 확인을 미루는 그들의 행동이 정상적이라 보기 어렵다.

 

 

 

이미 비정상이 되어버린 사태속에서 대중은 어디에 초점을 맞추고 이 사건을 바라봐야 할지 갈피를 잡을 수 없다. 서로를 비난하는 과정이 궁금한 대중은 어디에도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의 이야기는 ‘친자 확인’ 이라는 결론이 나오지 않는한, 다람쥐 쳇바퀴 도는 이야기일 뿐이다. 제자리걸음뿐인 그들의 이야기 속에서 대중은 염증을 느낀다.

 

 

 

친자확인이라는 결과가 없는 상황에서 그들의 인터뷰는 한마디로 ‘무용지물’이고 대중이 알 필요 없는 잡다한 이야깃거리일 뿐이다. 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만으로도 대중에겐 스트레스가 아닐 수 없다. 차라리 이럴 때는 ‘알권리’가 아니라 ‘모를 권리’를 주장하고 싶을 정도다.

 

 

 

이 싸움은, 아이를 사이에 두고 애매한 말을 주고받으며 서로에게 상처만 주는 싸움이다. 이 상황 속에서 태어난 아이는 이용당할 뿐이고, 그들의 입장은 도돌이표가 된다. 대체 누구를 위한 싸움인가. 그들이 진정으로 아이를 생각하는 성숙한 어른이라면 언론으로 상대방을 비난하며 주고받는 이야기를 멈추고, 이 상황을 어떻게 매듭 지을 수 있는지를 생각해야 할 것이다. 더 이상 그 누구도 그들이 주고 받는 감정 싸움을 진지하게 바라보고 싶어하지 않기 때문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