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과 한지민의 주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지킬 하이드 나(이하 <지하나>)>가 5%를 겨우 넘기면서 동시간대 꼴지로 자리매김했다. 최고 시청률은 첫회 때 8.6%. 이후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것이다.

 

 

 

현빈은 군 재대후. 두 작품에 출연했다. 바로 영화 <역린>과 드라마<지하나>가 그것이다. <역린>은 개봉 전 부터 현빈의 등근육을 내세운 예고편으로 처음부터 화제가 되며 흥행을 예고했다. 최종 흥행 스코어도 380만 정도로 나쁘지 않았으나 초반의 화제성에 비해 아쉬운 성적을 기록한 것은 사실이었다. 100억이 넘는 대작인 까닭에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기는 수준이었다. 더 큰 문제는 역린을 관람한 관람객들의 만족도다. 역린을 본 관객들은 영화 자체의 네러티브나 연출에도 혹평을 내리며 역린에 아쉬움을 표했다. 전체적으로 상업영화의 재미를 살리지 못한 <역린>은 현빈의 대표작이 되기엔 아쉬움이 컸다.

 

 

 

 

 

 

현빈이 차기작으로 선택한 <지하나> 는 현빈이 가진 흥행력을 다시 증명해 보이려는 의도가 강하게 엿보인다. 군 입대 전, <시크릿 가든>으로 현빈 열풍을 몰고 온 그였기에 그의 강점인 로맨틱 코미디를 다시 한 번 시도함으로써 대중성을 확보하려는 의도였던 것이다. 상대역은 한지민이었다. 현빈도 그렇지만 한지민 역시 호감도가 높은 여배우이기 때문에 이 둘의 조합은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되었다.

 

 

 

물론 암초도 있었다. 다중인격을 소재로 한 <지하나>의 경쟁작이 같은 다중인격을 소재로 한 <킬미힐미>였다는 점이다. 더군다나 <지하나>는 현빈이 경쟁작 <킬미힐미>를 고사하고 선택한 작품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 두 드라마의 경쟁 구도는 불이 붙었다. 현빈과 한지민 커플은 <킬미힐미>의 지성 황정음 커플보다 화제성이 뛰어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 그러나 드라마는 배우의 호감도 보다는 작가의 역량이 더욱 큰 영향력을 끼치는 매체였다. <지하나>는 첫회부터 산만한 이야기 구성으로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더니 이후에도 좀처럼 기사회생할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최근의 내용은 여타 로맨틱 코미디의 정석을 따라가고 있지만 특별함을 찾아보기는 힘들다. 둘의 사랑이 진행될수록 달콤한 장면들이 브라운관을 수놓지만 그 장면들은 어디선가 본 전형적인 느낌이 강하고 <지하나>만의 특별함을 내세우지 못하고 있다. 원작 웹툰에서 내용이 상당히 변형되었지만 이것이 오히려 매력을 깎아 먹었다는 지적도 있다. 단순히 시청률이 문제가 아니라 화제성도 크게 줄어들었다. ‘현빈 팬만 보는 드라마’라는 비아냥도 나오고 있다. 현빈이라는 톱스타를 쓴 결과 치고는 너무 초라한 성적이 아닐 수 없다.

 

 

 

<지하나>가 아쉬운 것은 단순히 평범한 내용 때문만이 아니다. 현빈의 대표작인 <시크릿 가든>의 연기와 비교해도 현빈이 발전된 모습을 전혀 보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쟁작 <킬미힐미>의 7중 인격을 연기하는 지성의 연기가 강한 임팩트를 제공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현빈이 연기하는 이중인격의 구서진과 로빈은 서로 상반된 성격을 가지고 있지만 착하고 부드러운 순정남도, 까칠하고 이기적인 왕자님도 이미 현빈은 모두 경험했던 연기 패턴이다. 그 연기 패턴에서 현빈에게 기대하는 것 이상의 에너지는 나오지 않고 있다. 현빈에 대한 재평가 역시 이뤄지기 힘든 부분이다. 상대역인 한지민 역시 이런 현빈을 받쳐줄 만큼 출중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 못하다. 전체적으로 평범한 전개 방식에 평이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붙잡아 두기에는 역부족인 것이다.

 

 

 

결국 <지하나>는 톱스타 마케팅 말고는 기대할 것이 없는 작품이 되어 버렸다. 물론 <지하나>는 평이한 만큼 평범한 재미 정도는 제공한다. 그러나 현빈에게서 기대하는 것은 평범한 재미가 아니다. 막강한 흥행력이 뒷받침 되거나 화제성을 불러일으키지 못하면 현빈의 브랜드 자체에도 타격이 갈 수 있는 일이다. 현빈은 제대후 선택한 작품에서 변신도, 장기도 모두 실패했다. 다음 기회에 현빈이 이런 저조한 성적을 모두 만회할 수 있을 것인가. ‘톱스타’로서의 현빈의 다음 행보가 궁금해지는 시점이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라마 <킬미 힐미(이하 <킬미>)>와 <지킬 하이드 나(이하 <지킬>)>의 경쟁 구도는 드라마 방영 전부터 숱한 화제를 몰고 왔다. 두 드라마는 모두 남자 주인공의 다중 인격을 소재로 한데다가 동시간대 방영을 결정지었다. 아이러니하게도 <킬미>는 <지킬>의 남자 주인공인 현빈이 거절한 작품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그러나 <킬미>의 뚜껑을 열어보니 오히려 거절한 남자 배우들이 다행이다 느껴질 만큼 지성은 완벽하게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킬미>의 남자주인공인 차도현은 무려 7개의 인격을 가진 인물로 묘사된다. 웬만한 배우가 소화하기 부담스러울만한 설정이다. 7개의 인격은 각각의 특징이 뚜렷하고 이를 한 드라마에서 다른 느낌으로 표현하기란 녹록치 않다. 일단 가장 분량이 많은 본래 인격 차도현과 거칠고 충동적인 성향이 강한 신세기라는 인격의 표현자체가 정 반대의 성향을 지니고 있는 것은 예상범위지만 사투리를 사용하는 폭탄전문가, 자살충동에 시달리는 고등학생, 심지어 여자아이의 인격까지 두루 표현해야 하는 부담감은 캐릭터 하나에 집중하기도 어려운 드라마 환경에서 결코 쉽지 않은 선택임은 분명했다.

 

 

 

 

그러나 지성은 놀라울만한 연기력으로 모든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성의 변화무쌍한 연기력을 보는 것만으로도 <킬미>의 드라마적인 매력은 배가된다. 항간에서는 '미친연기'라고 평가될 정도다. 스토리 라인도 기대 이상으로 매끄럽다. 인격이 변하는 포인트를 제대로 잡아내며 시청자들에게 다소 어려울만한 7개의 인격에 대한 설명을 쉽게 만드는 동시에 서로 다른 인격들이 자아내는 에피소드를 흥미롭게 연결시킨다. 결말은 다소 예상 가능하지만 그 결말에 이르는 과정이 과연 어떻게 전개될까 예상할 수 없는 지점은 <킬미>에 계속 궁금증을 자아내게 하는 포인트로 이런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로맨틱 코미디의 또다른 성공사례로 남을 수 있을 정도다.

 

 

 

이에 비하면 <지킬>은 상당히 뻔한 이야기를 들고 나왔다. 일단 까칠남과 순수남의 구도는 다중인격이라는 소재에서부터 어느정도 예상 가능한 범주다. <지킬>은 이 예상 범주를 한치도 뛰어넘지 못하는 1회를 만들었다. 그 범주에 있다 하더라도 특유의 분위기나 통통튀는 캐릭터를 통해 시청자들을 잡아 놓을 수 있는 마력을 선보일 수도 있었을 테지만 <지킬>은 그 부분에서 결정적인 오류를 범한다.

 

 

 

일단 현빈의 캐릭터는 <시크릿 가든>에서 보여주었던 까칠한 재벌 2세에서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못했다. 그의 인격이 변하는 지점도 <킬미>까지 갈 것도 없이 <시크릿 가든>에서 영혼이 바뀌는 설정에 비해서도 충격적이지 못하다. 게다가 뜬금없는 고릴라의 등장은 캐릭터 설명이 이어져야하는 부분에서 오히려 방해 요소로 등장했다. 여자 주인공은 착하고 순수하지만 할말 다 하고 당찬 기존 캐릭터의 전형이다. 도대체 뭘 믿고 그렇게 당당한지 알 수는 없지만 재벌남에게도 상관없이 대드는 장면은 ‘내게 이런 여자는 네가 처음이야’ 하는 진부한 설정을 떠올리게 하는 지점이다.

 

 

 

<킬미힐미>의 황정음은 정신과 의사로 설정되어 주인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역할로 설정이 되었다. 처음부터 재벌이라는 설정보다는 ‘다중인격’에 초점을 맞추어 만남을 진행시킨 것도 주목할만한 지점이다. 정신과 의사인 까닭에 남자 주인공과의 조우는 설득력을 가지고 그의 정신적인 문제로 인해 서로의 만남이 이어지는 지점은 남자 주인공이 ‘재벌’이라는 설정에도 불구, 그들의 만남을 뻔하게 만들지 않는 부분이다. 이는 다중인격을 단순히 남자 주인공의 캐릭터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여자 주인공과의 접점을 만드는 도구로 사용한 신의 한수다. 여자 주인공이 뻔하고 착한 캔디가 아니라 실질적인 ‘역할’ 이 주어졌다는 점은 <킬미>가 가진 캐릭터를 더욱 부각시켜준다.

 

 

 

1회만 보고 전체를 판단하는 것은 섣부를지 모르나 그만큼 <지킬>은 현빈-한지민이라는 톱스타를 이용하고도 궁금증을 유발하는 전개를 보이지 못했다. 결말을 뻔할지 몰라도 그 결말에 이르는 과정이 뻔해서는 안된다. 그들에게 기대한 것 이상은커녕 그들이 그동안 보였던 숱한 캐릭터의 전형에 1회만 봐도 모든 내용이 설명되는 이야기 구조는 전혀 매력적이지가 못하다.

 

 

 

과연 1회의 악평을 뛰어넘고 <지킬>이 선방하는 것이 가능할까. 일단 연기와 스토리 면에서 <킬미>에게 곁을 내어준 <지킬>이 톱스타 파워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앞으로의 전개를 뻔하게 이끌지 않는 기지가 필요하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