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품달 아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14 '아줌마' 한가인, [해품달] 시청률의 가장 큰 걸림돌? (117)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이 긴박한 전개와 아역들의 호연으로 첫 회부터 18%가 넘는 좋은 시청률로 출발하여 3회 만에 20%를 넘는 저력을 발휘하며 이제는 국민드라마의 반열에 오를 채비마저 하고 있다. 


 이 얼마나 엄청난 성과인가. 최근에 방영된 드라마들의 시청률이 하나같이 고만고만했던데 반해서 오랜만에 가뭄에 단비같은 소식이 아닐 수 없었다.


 [해품달]역시 시청자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며 뛰어난 구성과 뒷이야기를 궁금케 만드는 전개를 보여주며 시청률을 상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이쯤에서 가장 불안한 이가 있으니 그는 다름아닌 '한가인'이다.  나이논란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한 그녀의 연기가 어떻게 대중을 설득시킬까 의문스럽기 때문이다. 



 한가인이 [해를 품은 달]에 출연하면서 불거진 나이논란은 아직까지 현재 진행형이다. 한가인은 상대 남자 배우들에 비해서 무려 6살 이나 많은 나이다. 물론 나이는 얼마든지 이미지나 연기력으로 극복 될 수도 있다. 하지만 문제는 한가인이 그리 어려 보이는 이미지가 아니라는 것이다. 한가인은 23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결혼을 하여 엄청난 화제를 몰고 왔다. 보통 여배우들이 이미지 하락을 고려하여 결혼을 늦게 하는 것과는 반대되는 일이었다. '가장 예쁜 신부' '가장 아쉬운 품절녀'등의 설문조사에서 한가인 이 종종 1위를 차지했던 것만 봐도 한가인이라는 아름다운 배우의 결혼이 대중들에게 어떻게 비춰졌는가를 알 수 있다.


 견고하리만치 아름다운 얼굴에 한창 젊은 시절에 결혼을 하면서 한가인의 주가는 오히려 폭등했다. 참으로 흔치 않은 일이었다. 때때로는 연정훈을 시샘하는 농담섞인 글이 등장하면서 한가인의 이미지는 '최고의 외모를 가진 유부녀' 정도로 굳어졌다.


 하지만 23살 당시 부터 한가인은 최고의 외모를 지니고 있긴 했지만 어려보이지는 않았다. 올리비아 핫세를 닮은 선이 뚜렷한 얼굴은 빛났지만 그녀의 이미지를 성숙하게 만든 결정적인 요인이었다. 게다가 결혼은 역시 여배우에게는 어려 보이는 이미지를 창충해 내기에는 걸림돌이었다. 타고난 동안도 아닌데다가 결혼으로 생긴 이미지 덕택에 한가인의 이미지는 실제보다 더 나이들어 보이는 이미지로 변했다. 지금도 아직 서른 하나. 여배우로서 한창 꽃필 나이임에도 상대역의 김수현이나 정일우의 나이보다 훨씬 들어보이는 결과를 가져온 것이다.


 원작의 이미지 역시 한가인 보다는 문근영이나 박보영 쪽에 더 그 이미지가 가까웠다는 것도 한 몫을 했다. 실제로 한가인 이전에 문근영과 박보영에게 먼저 캐스팅 제의가 들어갔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차라리 문근영이나 박보영이 낫다", "해를 품은 달이 아니라 해를 품은 이모다"라며 딴지를 걸고 있는 상황이다.


 문근영이나 박보영은 나이대도 남자 주인공에 비해서 차이가 덜 할 뿐 아니라 타고난 동안이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귀여운 이미지는 명랑 쾌활한 원작의 이미지와 매치 될 뿐 아니라 남자 주인공들 사이에서 확실히 조화롭게 보이는 비주얼을 연출한다.


 한가인 본인 역시 이점을 의식한듯 '죄송하다'며 농담섞인 사과를 건넸다. 한가인은 이어 "단숨에 동안으로 봐줄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연기를 잘 하면 자연스럽게 극중 인물로 봐주 실 것"이라며 자신의 연기를 감상해 줄 것을 부탁했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한가인이 등장하지 않은 탓인지 드라마에 대해서 우려섞인 목소리가 새어 나오고 있다. 


 한가인이 이런 질책을 받는 것은 물론 한가인의 이미지 탓이 가장 크다. 하지만 그보다 더 큰 이유는 한가인이 그동안 이렇다 할 성과를 보인 적이 없기 때문이다. 한가인의 외모 이외에 한가인의 연기력 부분에서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 그만큼 적기 때문에 한가인의 미스캐스팅 논란이 더욱 더 심화 되었던 것이다. 


 이미지는 차치하고라도 한가인의 연기가 아주 기대되는 수준이었다면 그의 연기를 일단 지켜 보고자 하는 마음이 들었을 것이다. 드라마 황진이에서 타이틀롤을 맡은 하지원 첫사랑으로 등장한 장근석이 많은 나이차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적었던 것은 그만큼 드라마의 분위기를 하지원이 잘 소화했기 떄문이었다.   한가인이 지금껏 보여준 연기력이나 드라마에서의 매력이 한가인 외모 이상을 뛰어넘는 그런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한가인의 미스캐스팅 논란은 더욱 심했던 것이다.


 한가인도 그런 점을 알고 있는듯 '2세'계획을 묻는 질문에 "대표작을 갖게 되면"이라고 답했다. 한가인이 아직 대표작이 없는, 얼굴만 예쁜 배우라는 점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사실상 지금까지의 [해품달] 시청률도 한가인이나 주연배우에 대한 기대감 보다는 아역들의 호연과 뛰어난 극본과 연출력에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서 한가인이 기대 이하의 연기력이나 성과를 보이면 기본도 못하는 모습으로 연출되어 엄청난 마이너스가 될 가능성이 농후 한 것이다. 한가인의 고민은 바로 여기서 시작된다. 


 하지만 역으로 말하면 배우들보다는 [해품달]의 극본과 연출에 그 무게가 더 실려 있기 때문에 한가인이 기본만 해도 엄청난 상승세를 탈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셈이 된다. 지금같이 뒷이야기가 궁금한 스토리를 계속 유지한다면 드라마는 점차 상승세를 탈 것이고 한가인의 이미지도 따라 상승할 것이다. 정말 한가인의 말 처럼 극 중 인물로 한가인을 바라보게 될 것이란 이야기다.
 


 하지만 한가인이 드라마 내에서 어떤 모습으로 대중에게 다가오느냐에 따라 치명적인 마이너스가 될 수도 있다. 한가인의 연기가 만족스럽지 못하고 '한가인'이라는 그의 이미지를 탈피하지 못하는 수준이라면 한가인의 매력에 대해 재고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도래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한가인의 역량에 따라 드라마가 죽고 사느냐가 결정이 될 수도 있다. 한가인의 역할은 이 드라마에서 가장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역할이다. 한가인이 자신의 나이와 한계를 극복하고 이 드라마에서 빛 날 수 있을까. 그것은 온전히 한가인과 지켜보는 대중의 평가의 몫으로 남았다.


 그러나 한가지 확실한 것은 한가인에게 무조건적인 질책을 하는 것 보다 지금은 일단 지켜 볼 때라는 것이다. 한가인이 [해품달]을 자신의 대표작으로 말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