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예능에서 가장 행운아를 뽑으라면 바로 양세형을 꼽을 수 있다. 양세형은 <무한도전>(이하 <무도>)의 위기를 타고 가장 자연스럽게 고정 멤버로 합류하는 행운을 거머쥐었기 때문이었다. 행운이라고는 하지만, <무도>의 새로운 멤버 자리가 그렇게 녹록할리 없다. 양세형이 <무도>에 합류할 수 있었던 것은 <무도>의 부족한 캐릭터를 채울만큼 양세형의 캐릭터를 대중에게 설득시켰기 때문이었다. 아무리 <무도>가 위기였다 하더라도 <무도>의 합류는 대중의 엄격한 시선을 감당해야 하는일이다. 그러나 양세형은 <무도>에서 히든카드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무도>의 정규멤버로서 자연스레 받아들여졌다. 새로운 멤버가 들어올 때마다 비판을 받았던 이전과는 달리, 양세형의 경우는 특별하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무도>에 무임승차가 아닌 <무도>의 가뭄을 해결해 줄 단비가 된 양세형은 2016년, 가장 크게 도약한 예능인으로 자리매김했다.

 

 

 

 

 

양세형이 <무도>에 출연기회를 얻은 것은 분명 행운이지만, 고정이 된 것은 양세형의 캐릭터가 그만큼 대중의 눈에 띌만큼의 설득력을 가졌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전현무가 "<무도> 식스맨은 독이 든 성배"라고 표현했을 만큼, 그 자리를 차지한 사람에 대한 관심만큼이나 평가 역시 엄격하다.

 

 

 


그러나 양세형은 <무도>라는 타이틀에 전혀 주눅 들지 않고 예능감을 뽐내며 웃음의 한 축을 당당하게 담당했다. <무도>에 처음등장한 예능인이 적절한 리액션과 예능감으로 흥미로운 장면을 만드는데 공헌을 했다는 것은 놀라운 데가 있었다. 그가 <무도>를 발판으로 데뷔 후 가장 큰 전성기를 맞게 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양세형은 여세를 몰아 올해 예능의 판도를 예측해 볼 수 있는 설특집 예능 파일럿 프로그램에서 가장 인기있는 인물이 되었다. 무려 세 개의 프로그램에 출연한 양세형은 게스트 뿐 아니라 진행자로서의 가능성마저 타진하고 있다.

 

 

 

 


양세형은 설특집 파일럿중 <걸그룹 대첩-가문의 영광><희극지왕><오빠 생각>에 출연하며 가장 바쁜 설 명절을 보냈다. 방송사 역시 각각 kbs, sbs, mbc로 지상파 삼사를 종횡무진한 것이다. <희극지왕>에서 진행을 맡은 이경규는 양세형을 두고 유재석에 이어 시청자가 뽑은 코미디언 순위 2위에 올랐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만큼 양세형은 2016년 확실히 주목받는 예능인으로 떠올랐다. 양세형은 이를 입증하듯, “고정프로그램만 7개”라고 밝히며 대세다운 행보를 보이고 있음을 알렸다.

 

 


아쉬운 점이라면 양세형이 출연한 파일럿 프로그램 중 <걸그룹 대첩>과 <희극지왕>이 명절 특집 이상의 정규편성 가능성을 타진해 볼만한 프로그램이 아니라는 점이다. <걸그룹 대첩>은 걸그룹을 불러 놓고 노래방 수준의 퍼포먼스를 펼친 것이 전부였고 <희극지왕>은 웃음 포인트를 찾기 힘들정도로 개그의 무리수가 남발되었다. 스타들의 ‘입덕(대중을 팬으로 만들 수 있는)영상’을 만드는 콘셉트의 <오빠생각>은 확실히 탁재훈-양세형-솔비로 이어지는 진행자 라인의 예능감을 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세 프로그램 중 가장 예능적인 가치가 있다고 할 수 있지만, 결국 연예인들의 토크 형식으로 흐르게 될 수밖에 없는 구성으로 의외성을 제공하며  흥행작으로  확실하게 떠오를 가능성이 있을지는 미지수인 프로그램이다.

 

 

 

 

<희극지왕>에서 “대세로서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양세형은 “대세라기보다 나는 지금 잠깐 내 캐릭터를 재밌어 해주는 거로 생각한다. 나는 이거에 대해서 욕심 하나도 없고 잠깐 좋은데 머물렀다 다시 또 제자리로 돌아올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겸손한 대답을 했지만 설특집 파일럿 프로그램들 중 지상파 3사가 모두 양세형을 선택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는 양세형이 예능인으로서의 가치를 이미 인정받았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양세형의 강점은 <무도>에서도 그랬듯이 어떤 자리에서도 감각을 잃지 않고 자신을 어필할 수 있다는 점이다. <무도> 무한상사 특집에 처음 나와 자신을 “바리바리 양세바리 제주도엔 다금바리….” 라는 식으로 길게 자신을 소개한 장면은 양세형의 캐릭터를 처음부터 제대로 각인시킨 장면이다. 자기소개에서 기대되는 일반적인 형식이 아닌, 뒷통수를 치는 예능감은 단순히 자기소개에서 끝나지 않고 <무도>출연 내내 발휘되었다. 꽁트를 시키거나 길거리로 내몰아도 웃음 포인트를 만들어 낼 줄 아는 그의 예능감은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것이었다. 어떤 상황이 펼쳐져도 그 안에서 웃음 포인트를 만들어낸다는 점은 예능인으로서의 가치를 폭발시키는 능력이었다.

 

 

 

 


<무도>가 인기를 얻은 후, 고정 멤버들을 제외하고 <무도>에 새로 합류했던 인물등 중 가장 반발이 적을 수 있었던 것 또한 양세형의 자연스러운 상황 적응력과 예능감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방송삼사의 설특집 파일럿에 모두 출연하고, 시청자가 뽑은 개그맨 순위에서도 유재석에 이어 2위에 안착한 양세형은 2017년을 시작하는 지금 이 시점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예능인이다. 과연 그 예능감이 2017년에도 유효할 수 있을까. <무도>라는 걸출한 예능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커리어와 존재감을 확인시킬 수 있는 기회를 거머쥔 현재, 전망은 밝다고 할 수 있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