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천왕>백종원이라는 콘텐츠가 없었다면, 공중파 입성을 할 수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신선하지 못하다. 맛집을 찾아내 평가하고 가장 맛있는 집을 선정한다는 콘셉트는 이미 수많은 맛집 프로그램이나 정보 프로그램, 혹은 예전에는 <결정! 맛대 맛>, 최근에는 <수요 미식회>같은 프로그램에 의해 재탕되고 소비된 콘셉트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 식상한 소재를 어떻게 신선하게 끌고 가느냐가 문제다. 그 해법을 이 예능은 먹방에서 찾는다. 가장 핫한 백종원을 끌어들이고, 먹는 데라면 빠지지 않는 김준현을 섭외했다. 그리고 그 둘을 이끌고 갈 중재자 역할로 이휘재라는 예능인도 꽂아 넣었다.

 

 

 

이미 <집밥 백선생>을 하고 있는 백종원에게 또 요리를 시킬 수 없었기에 그의 유명세를 방패막이 삼아 맛집 프로그램을 기획한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이 프로그램이 아무리 노력한다 해도 식상함이라는 대전제를 피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일단 요리를 하지 않는백종원은 방송에서 매력이 반감된다. 백종원의 강점은 가정 요리를 누구보다 쉽고 간단하게 알려주면서도 깨알같은 팁을 놓치지 않는 정보성이다. 그 정보성을 특유의 입담과 편안하고 구수한 말투로 전달해 주며 인기를 얻었다. <집밥 백선생><마이 리틀 텔레비전>과 구성을 크게 달리하지 않고, 안일한 기획을 하면서도 백종원을 내세워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다.

 

 

 

그러나 <3대천왕>은 트렌드에만 민감해, 유행하는 O대 천왕 같은 단어와, 백종원을 불러들였지만 백종원의 매력을 반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단순히 맛집을 찾아가 평가하고 가장 맛있는 집을 찾는 것은 백종원이 아니라 누구라도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 과정에서 특유의 예능감이 빛나야 하는데, 백종원의 입담은 요리를 만들 때 이상이 될 수 없다. 단순히 이렇게 먹어야 더 맛있다하는 말은 그가 직접 만든 요리에 대한 평가가 아니기에, 오히려 이상한 반감을 불러일으킨다. 어떻게 먹어야 맛있는지는 직접 먹어본 사람 고유의 취향이다. 자신이 만든 요리에 대해서라면 먹는 방식을 추천할 수 있지만, 남이 만든 요리에 대해서 까지 고수’ ‘하수를 논하며 어떻게 먹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일종의 강요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이 과정에서 이휘재라는 인물은 이 프로그램의 중재자 역할을 전혀 하고 있지 못하다. 그는 방어형보다는 공격형의 진행을 구사한다. 그러나 문제는 그가 누군가를 공격할 때, 그 과정이 재미있거나 기발한 창의력으로 의외성을 던져주지 못한다는 점이다. 백종원에게 전문가 맞냐?”고 면박을 주거나 김준현에게 그 배에 뭐가 들었냐?”고 타박하는 장면은 웃음을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빈정거림으로 받아들여진다.

 

 

 

그 이유는 그의 개그에 공감이나 감정이입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맥락과 상황에 맞지 않는 공격을 구사한다. 공격을 하더라도 타이밍이라는 것이 있다. 그러나 이휘재는 그 시기를 남발함으로써 상대방을 기본적으로 무시하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 그런 느낌이 배가 되는 것은, 이휘재가 기본적으로 망가지고 자신을 낮추는데서 오는 개그를 추구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상대방을 공격할 때는 그만큼 자신도 망가짐으로써 분위기를 유하게 만드는 편이 좋지만, 이휘재는 그런 타입의 방송인은 아니다.

 

 

 

이런 이휘재의 스타일이 무조건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3대천왕>에서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다. 그 자리에는 이휘재가 타박할대상들만이 앉아있다. 그가 계속 타박하는 개그를 구사하는 동안 분위기는 맥이 끊기고, 가라앉는다. 그 분위기를 살려서 다시 불타오르게 할만한 불씨를 가진 인물이 이 방송에는 없다.

 

 

 

김준현은 또 어떤가. 먹방을 위해 투입된 것이 분명한 이 캐릭터는, 먹을 때조차 얼굴이 흥건하게 땀에 젖어 있다. 맛있게 먹는 것이 아니라, 땀이 흥건한 얼굴로 식탐을 부리는 모습으로 음식을 먹는다면, 이 캐릭터가 투입된 의미가 없다. 오히려 시청자들이 느낄 때 불쾌한 요소로 자리잡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단순히 구성원들의 문제는 아니다. 이 프로그램 자체가 그정도의 매력만 발산하도록 짜여진 탓이 가장 크다. 이 프로그램인 구성원들의 장점을 살려서 그 장점을 극대화 시키기 보다는, 그 장점을 갉아 먹으며 프로그램에 억지로 끼워맞춰진 형국이다. 신선함은 없고, 단순히 식상함만 남았다. 그 식상함을 출연진들로 해결하려 하니 이런 문제가 벌어진다. 차라리 이럴거면 그들이 가장 하는 것을 하게 했어야 했다. 그러나 단순히 맛집을 찾는 자리에서 그들이 잘 할 수 있는 것을 마음껏 펼칠 환경이 제대로 주어진 것도 아니다.

 

 

 

 

과연 백종원을 제외한다면 <3대천왕>이라는 프로그램이 기획 될 수 있었을까. 너무 안일한 구성에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을 충족시키지 못한 예능의 한계를 어떻게 극복할지, 그 이후가 걱정스러운 이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