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에게 있어서 외모란 포기할 수 없는 부분 중에 하나임은 틀림없다. 출중한 미모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마저 평범한 사람으로 전락하는 곳이 바로 연예계이기 때문이다. 더 나은 미모는 곧 더 나은 경쟁력일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대중에게 얼굴을 내보여야 하는 연예인들에게 있어서 성형이나 시술은 어쩌면 피할 수 없는 유혹일 수 있다. 


 물론 성형으로 더 나은 외모를 가지고 더 나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때때로 너무 변해 버린 얼굴은 대중에게 찬탄의 대상이기 보다는 낯선 어색함으로 다가올 때가 있다. 


 이번 MBC 드라마 대상에서 이유리가 나타났을 때 느껴지는 감정이 바로 그러했다. 이유리라는 것은 알아보겠지만 어딘지 모르게 예전 얼굴이 아닌 그녀의 얼굴에서 이질감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MBC는 연예대상부터 연기대상에 이르기까지 작품에 시상을 하는 룰을 새로 만들었다. 연기대상의 가장 흥미로운 점 중 하나가 대체 누가 그 해 가장 그 방송사를 빛낸 연기를 했는가에 관한 것임을 생각해 본다면 흥미가 떨어지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그만큼 수상 결과가 뻔해서, 혹은 뚜렷이 인상에 남는 연기가 적어서 선택한 초강수겠지만 이것은 무리수였다고 말하고 싶다. 연예대상이나 연기대상이 가뜩이나 퍼주기식 수상 남발로 비난을 받고 있는 와중에 대상을 한 작품에 수상한다는 것은 긴장감도 떨어지는 일일 뿐더러 뭔가 그 의미도 퇴색되는 느낌을 지워버릴 수가 없다. 


  이런 긴장감 떨어지는 작품에의 대상 수상보다 더 충격적인 장면은 바로 이유리의 얼굴에 있었다. 이유리는 포토월에 설 때 부터 오똑 솟은 코로 이유리임을 한눈에 알아보는데 시간이 걸리게 했다. 점차 시간이 지나자 이유리의 예전 모습이 보이기는 했지만 이유리의 달라져 버린 얼굴은 깜짝 놀랄 만한 것이었다.


 물론 여전히 이유리는 아름다웠다. 하지만 뭔가 이유리답지 않은 모습에서 실망감을 감출 길이 없었다. 이유리는 예전부터 예쁜 얼굴을 가지고 있었다. 이유리의 외모가 인정받은 이유는 단지 예쁜 것 만이 아니라 자신의 개성을 뚜렷이 간직한 얼굴이었기 때문이다. 다소 천편일률적인 얼굴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이유리의 개성을 간직한 얼굴은 단점이라기 보다는 장점이었다.


 오히려 이유리는 외모에 비해서 성공하지 못한 연예인으로 손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그것은 이유리가 커리어를 쌓는 방식의 문제였지 이유리의 외모 때문은 아니었다. 이유리는 궁같은 트렌디한 드라마를 포기하고 김수현 작가의 작품같은 다소 올드한 느낌의 작품을 주로 선택하면서 자신의 이미지 역시 조금은 고루하게 만든 측면이 있었다.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기에는 이유리의 작품 선택이 이유리를 스타로 만드는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그래도 이유리는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할 수 있었고 이번 [반짝반짝 빛나는]에서도 연기로 호평을 들었다. 이유리는 수상을 하면서 "착한 역할밖에 못할 거라고 했다"며 울먹였다. 하지만 그것 역시 외모 때문은 아니었다. 이유리는 얼마든지 악녀로도 천사로도 변신할 수 있는 외모를 가지고 있었다. 그것이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도 증명이 되지 않았는가. 


 최근 이유리는 홈쇼핑에서 엄청난 매출을 거두며 성공한 사업가로도 이름이 났다. 이 역시 이유리의 인지도와 외모에 기반한 것이었다. 대중들은 그렇게 이유리를 받아들이고 좋아하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유리는 그런 대중의 사랑에 만족하지 못한듯, 달라진 외모로 우리 앞에 돌아왔다. 물론 예전보다는 조금 나아진 외모일지는 몰라도 대중들이 사랑하던 이유리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 이유리라기 보다는 다른 연예인을 연상시키는 외모에서 이유리만의 개성이 사라진 모습을 목격해야 했다. 


 그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여배우의 예뻐지고 싶은 욕망은 인정하지만 굳이 손을 댈 필요가 없는 부분까지 손을 대며 자신의 개성을 포기하는 것은 미의 기준을 획일화 시키는 일에 지나지 않는다. 코가 낮더라도 쌍커풀이 없더라도 조화가 잘 이루어진 얼굴은 예뻐 보인다. 설사 예쁘지 않더라도 배우는 연기와 작품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증명할 수 있다. 


 하지만 이유리는 대중이 받아들였던 얼굴마저 포기하고 다른 이미지의 얼굴을 지니게 되었다. 아직 이유리임은 알아볼 수 있을 정도지만 뭔가 개성을 잃어버리고 어떤 정해진 틀에 얼굴을 끼워맞췄다는 느낌은 지워버릴 수가 없었다.


 왜 예쁜 배우들마저 이런 선택을 해야 하는 것일까. 아무리 예뻐도 더 예뻐지고 싶은 사람의 욕망이 끝이 없는 탓도 있겠지만 잘못된 미의 기준을 끊임없이 적용하며 그들에게 더 예뻐지라고 소리치는 사회 분위기도 한 몫을 할 것이다. 


 TV에서 조금 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싶다. 성형을 하더라도 자신의 개성을 포기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훨씬 더 보기 좋다. 무조건 큰 눈, 무조건 높은 코, 무조건 작은 얼굴이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유일한 방법이 아님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 


 한 해가 갈 수록 완벽해 지는 외모가 아니라 좀 더 깊어지는 연기력, 뛰어난 작품 소화력에 대중들은 더욱 아름다운 박수갈채를 보낸다는 사실을 한번만 더 명심했으면 한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sh 2011.12.31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운데 가르마를 옆가르마로 바꿧을 뿐 달라진게 없네요. 오히려 전 보다 낫네요..

  3. 글쎄.. 2011.12.31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 차이를 모르겠군요.. 화장이 좀 진해졌다는거 말고는...
    시상식말고 다른 곳에서의 모습을 봐야 알수있을거 같네요.

  4. 답답해 2011.12.31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원래보다 못하게 만들까? 돈만 낭비하고.....여자의 허영과 사치는 끝이 어딜까?

  5. 아쉬워요 2011.12.31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 글에 공감합니다. 그 만큼 이유리라는 개성을 충분히 가지고 있는 얼굴이었는데 굳이 고쳐야 했는지 안타까워요. 그리고 절대 화장법이나 가르마를 바꿔서 바뀐 얼굴은 아닌거 같애요^^

  6. 에긍 2011.12.31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비로볼때 이유리이쁘다생각했는데 2년전 실물보고 깜놀했었지... 너무 안이뽀서..ㅋㅋ 진짜 싼티나는 술집여자인줄알았다.. 이유리인줄몰랐는데 드라마나온거보고나서야 헐 이유리였어??이랬었지..실물보다 화면발 백배 나은 연예인1위 ㅋ

  7. mandy 2011.12.31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 맞아 맞아 정말 맞는말입니다...

  8. Pduk 2011.12.31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입니다. 내가 예뻐했던 이유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9. ? 2011.12.31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도 안바뀌었던데 ;; 뭐가 달라졌다는거지

  10. 장미화 2011.12.31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화장법이 달라졌을뿐....뭐가 달라졌다는건지....
    어디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구체적으로 말해 보셔

  11. 2011.12.31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차이 업는데요 뭐가 다르다는건지 ................
    별로 개성이 뚜렷한 얼굴이라기보다 이쁜 얼굴이였고 ..
    코를 세운거 같은데 좀 심해 보이는건 코에 화장으로 하이라이트를 줘서 그런거같구만요 ..
    화장 하나로 여자들은 확 바낍니다

  12. [[{]]] 2011.12.31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밤의 연예가 섹션 2.0은 글 너무 못써 대체 요점이 뭐야? 화장이 시상식이라 그런가 스모키화장에 더 진해진 아이라인 볼부분하이라이터블려서뿐이구만 뭐냐 이 블로그 정신병자같애

  13. ;ㅅ; 2011.12.31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한 번 했던코였는데 한 번 더 한듯. 코는 한 번 손대면 못 벗어나요...

  14. 이권 2012.01.01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유리 보자마자 코가 뽀죽해진 거 바로 눈치챘음.
    하유미도 코 했던데 코가 주먹만하게 부풀어 역효과

  15. 사랑 2012.01.01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유리 원래 성형 만땅 한 얼굴입니다.
    데뷔때와 줄기차게 달라졌어요
    이 얼굴 전 얼굴도 성형 잔뜩 한 얼굴이예요
    눈코입 안면윤곽 그전에 이미 다 한 얼굴입니다.

    데뷔때랑 한번 비교해 보세요

  16. 아루지루 2012.01.01 0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 턱 광대뼈 .참....돈들여.얼굴망쳐..즛즛.애프터가 이모양이니.

  17. 2012.01.01 0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형으로 조금씩 이뻐진 케이스인데 성형 중독이 된듯

  18. 달달 2012.01.01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워.. 예전얼굴이 훨 이쁜데.... 지난번 얼굴 돌리도~!!!!

  19. 에겅 2012.01.01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부팅이... 제발 개성이 없어져버리는 성형좀 그만........!!
    왜 다 같은 얼굴로 만드는건지...길거리 다니면 그얼굴이 그얼굴.......

  20. 시엘 2012.01.02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만약 정말 성형을 했다면... 참 충격이네요.
    이 예쁜 배우가 왜 성형을 하는지 모르겠군요. 못 생긴 것도 아닌데.
    저도 예쁜데 확 뜨지 못해서 속상하긴 했지만,
    그건 작품을 계속 하다 보면 괜찮아질 거라고 생각했는데...
    제발 여배우분들, 예쁜데 성형 해서 망치지 마세요.

  21. Favicon of http://naver.com BlogIcon 이명덕 2012.02.23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대박나는 곳이라 이렇게 추천드립니다
    혹시 흥취있으시면 오시져?
    좋은것이 많다던데

    (( w w w . d 에이 u m 9 . i n )) 플레이9(PLAY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