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욱은 왠일인지 쉽게 유명해 지지 않는다. 조각같이 오밀조밀한 얼굴에 연기력도 그다지 나쁘지 않은데도 이진욱의 인기가 상종가를 치거나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일으키지는 못한다.



이런 그의 현재 위치가 의아스럽지 않은 것은 그가 잘생긴 얼굴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그렇게 시청률이 높았던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았던 것 때문일 수도 있다.



하지만 잘생긴 얼굴을 내세워 시트콤이나 CF를 활용해서 일단 스타덤에 오르고 보는 여타 연예인들을 상기해 볼 때, 이진욱의 행보는 주목 받아야 할 필요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진욱, 단계를 밟아가는 착실한 가능성



현재 "강적들"에 출연하고 있는 이진욱의 캐릭터는 사실 철없고 귀여운 왕자님 캐릭터에서 그다지 크게 벗어나지는 못한다. 비록 자기도 모르게 애 아빠라는 설정이 있었지만 이진욱은 별볼일 없는 여성을 열렬히 사랑하며 순애보를 바치는 등, 요즘 트렌드에서 확 벗어나는 왕자님은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이진욱은 이상하리만큼 조용하다. 이진욱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이진욱이 그동안 맡아왔던 캐릭터들이 대부분 여심을 충분히 흔들 수 있는 역할들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진욱은, 급상승 하는 인기의 물결을 타지는 않는 것이다.



물론 시청률이 그다지 눈에 띄는 작품에 이진욱은 없었지만 작품의 시청률과는 별개로 스타화되는 숱한 경우들을 생각해 볼 때, 이진욱의 행보는 그 잘생긴 얼굴과 더불어서 생각해 보면, 좀 이상하기는 하다.



하지만 이것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이진욱에게는 플러스가 되고도 남는다. 이진욱의 연기는 감정이 격해지는 부분에서 아직은 좀 어색함을 보이지만 어디서나 묻어갈 수 있는 편안함이 있다. 이진욱의 연기는 확 눈에 들어오지는 않을지언정 극의 흐름을 끊을 정도로 어색하거나 애매모호한 발음으로 얼버무리지 않는다.



그 자연스러움은 이진욱의 최대 강점이다. 단번에 스타덤에 올라서 수많은 광고에 출연하고 신비주의를 내세워 몸값을 올리는 관행에서 이진욱은 벗어나있다.



그가 출연한 작품만 살펴보더라도 "연애시대", "스마일 어게인", "썸데이", "에어씨티", "비포 앤 에프터 성형외
과"그리고 현재 출연하고 있는 "강적들"까지 모두 정극이다. 일단 시청률을 높이고 이미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부분은 오히려 스타 PD의 시트콤이고 CF몇편임에도 이진욱이 선택한 것은, 모두 정면 승부 였던 것이다.


물론 "스마일 어게인"같이 전형적인 트렌디 물에 훈남 역할로 출연하기도 했지만 그렇다고 그가 지향하는 바가 "스타"라고 결론지을 수 없다. 이것은, 비록 실패하기는 했지만 대작이었던 "에어씨티"이후 그가 출연한 드라마가 "비포 앤 애프터 성형외과"라는 점만 봐도 확연히 드러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일 어게인"이나 "에어씨티"같은 작품에 출연한 배우가 그 드라마들의 시청률이야 어찌 되었건 다음 작품으로 프라임 시간대도 아니고 소재가 대중적이지도 않으며 대박드라마도 아닌데다가 심지어 돈만 밝히는 바람둥이 역할을 선택한다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것은 이진욱의 역할 선택의 폭이 스타화에 국한되어 있지 않고 그것보다 더 넓은 범주에 속하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이진욱이 이러한 작품에 출연하면서도 그 이미지를 지나치게 소모하지 않고 자신만의 스타일로 연기하며 단계를 차근차근 업시키는 것은 이진욱이 오래 연기할 수 있는 자질을 갖추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이진욱의 얼굴 또한 이진욱에게는 엄청난 씨너지 효과를 가져다 줄것이다. 이진욱의 얼굴은 한국을 넘어 세계에서도 통할만한 외모며, 큰 키와 좋은 신체조건은 이진욱을 배우가 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만약, 그러한 외모를 내세워 이진욱이 지향하는 바가 광고며, 일단은 예능에 치중되어 있다면 그러한 외모는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지만 지금 이진욱의 행보는 이진욱이 배우로 가는 단계에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얼마전 해피투게더에서 보여준 사차원적인 스타일은 이진욱을 더욱 대중친화적으로 만드는데 일조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진욱은 역시 다른 스타들이 예능 하나로 엄청난 주목을 받는 것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조용했다.



또한 이진욱은 "강적들"의 출연진들과 함께 패널로 출연 하면서 작품의 연장선상이라는 느낌을 주었다. 그러한 이진욱의 조용한 걸음은 이진욱이 단기간에 끝날 배우가 아니라 장기적인 안목을 가진 배우라는 확신을 주게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이진욱은 가능성이 충만한 배우다. 처음부터 그가 원하는 방향을 확실히 한 이진욱은 이제부터 그 목표를 바라보고 중간의 유혹에 흔들리지만 않는다면 크게 될 만한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다.



부디, 앞으로도 자신의 역량을 표출해 내면서도 지나치게 소모적이지 않은 길을 택하여 좋은 배우로 남을 수 있기를 바란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jh9886 BlogIcon 휘나 2008.05.28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진욱님의 팬으로서 진욱님을 좋은 시각으로 바라봐주시는 분이 많아져서.. 너무 좋습니다!^^ 조용하지만 한걸음씩 앞으로 나아가는 진욱님의 행보에 힘을 실어주시는 것같아서 감사드립니다.^^

  2. jw 2008.05.28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어씨티는 사실... 진욱님 때문에 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는데..
    한발자국씩 앞으로 내딛고 있는 그 분의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

  3. ★오늘은 즐기세요~! 2008.05.28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즐기세요~!
    ㅈㄱ 만남!!!
    그남 그녀들을 위한
    실시간경매팅,엔조이 구인구직,
    24시간연중무휴 만남의광장
    당신만의 특성,개성을 아이콘으로
    직접표현 해보시기 바랍니다
    ▶▶▶WWW.FHZL.a.GG

  4. SHINSO★ 2008.05.28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근차근 배우의 길을 걸어가면서 발전해 나가는 진욱님의 모습을 보면서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 자신의 길을 묵묵히 가는 변치 않는 배우가 될 거라는 거 의심치 않고 있어요!

  5. 완전 조아 ^^ 2008.05.28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비앤에이에서의 진욱님 정말 좋아했어요
    웬지 끌리던데?? ㅎ

  6. Peri 2008.05.28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로서 같은 남자에게 참 잘생셨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가슴을 흔든 배우는 장동건 이후로 이진욱이 처음이었다. B&A 성형외과 잘 보았습니다.

  7. 2008.05.28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호로비츠 2008.06.12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진욱씨 땜에 산다. 나는..

  9. 김씨 2008.06.13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목받지는 못한 드라마였지만 강적들이란 인생에 대한 따듯한 시선을 가진 드라마가 너무도 좋아했던 시청자입니다. 엄현식씨나 오광록씨, 이종혁씨, 그리고 꽃님이 역의 아역 연기자의 연기가 빛이 나는데 그 속에서 이진욱씨의 연기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가는 모습이 너무 좋았어요.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 많이 나오시길 기대하고 있었는데 이진욱씨에 관한 글을 보게 되니 반갑네요. 건필하세요. ^^

  10. 멋집니다 2008.06.22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흑 ........ 글 너무 좋네요 ...
    가능성이 충만한 배우. 이 말 괜히 제가 뿌듯하네요
    너무나 좋아하는 배우이기 때문에 ~

    이제 강적들도 끝났는데 뭐하고 계실까 ...
    주말드라마 한다 만다 하더만 .... 여튼 무진장 기대중!

    근데 이 글 퍼가두 되나요

  11. ^^ 2008.07.20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정말 좋아요^^

  12. wind.. 2009.04.15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욱씨 화이팅! 항상 응원할 거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