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머리에 작은 키, 털털한 웃음과 사내아이같은 모습을하고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낸 여성 코미디언이 있었다.  그녀는 항상 밝게 웃었고 활기차게 진행했다. 어디를 가든지 그녀의 주위에는 활기가 넘쳤다.


 활기를 옆으로 퍼뜨릴 수 있는 재능, 그렇게 송은이라는 코미디언은 15년이 넘는 세월동안 우리옆을 지키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조연인 송은이, 그러나 아까워

송은이는 항상 조연에 머물러 있다. 신동엽의 있다 없다나, 진실게임에서 고정 패널로 출연하는 송은이는 중심과 메인에 나서지 못한다. 송은이는 항상 패널이었고 주변자로 맴돌았으며 언제나 한발짝 뒤로 물러나 있었다. 유재석, 이휘재와 함께 진행한 "이유있는 밤"에서도 마찬가지 였다. 송은이는 전면에 나서지 못하고 그 둘을 서포터했다.


 그러나 송은이는 "이유있는 밤"에서 "써포터"로써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내었다. 때때로는 송은이가 그 둘의 무게중심을 잡으면서 오히려 메인 MC들의 진행보다 더 눈길을 가게하는 수완까지 발휘 하였다.


 그러나 사실 송은이도 전면에 나서서 진행한 경험이 상당히 있다. 송은이가 중심이 되진 못했으나 만원의 행복에서 송은이는 프로그램 전반을 이끌어 가는 메인이었고남자 진행자 보다 더한 존재감을 드러낸 유일한 역대 "만원의 행복"여성 진행자였다.


현재 송은이는 "장학퀴즈"의 안방마님으로 활약하고 있는데 이는 송은이가 가진 재능이 결코 예능에만 머물러 있지 않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끊임없이 분위기를 가볍게하며 웃겨야하는 개그우먼이지만 송은이는 끊임없이 가벼우면서도 결코 가볍지만은 않다. "장학퀴즈"라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송은이가 짊어져야 할 책임은 크다. 송은이는 출연자들의 긴장을 풀어주는 동시에 "무식해"보이거나 "우스워"보이면 안될 위치에 서있다. 송은이는 메인 MC로서, 장학퀴즈를 풀고 있는 "똑똑한"학생들과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위화감을 조성하지 말아야 할 책임이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송은이는 그 어느 하나 처지지 않게 조율해 낸다. 송은이의 발음은 명료하고 또렷하면서도 결코 "아는 척"하지는 않는다. 문제가 틀리면 안타까워 하면서도 결코 "오버"하지는 안는다. 어느 진행자가 두가지 분위기를 동시에 갖추면서도 그곳에 오롯이 서서 위화감 없이 절차를 밟아나갈 수 있을까? 송은이는 그런 생각을 들게 하는 진행자 이다. 그리고 그런 생각은 6년전 MC였던 송은이를 장학퀴즈로 다시 불러들였으며 남자 진행자가 바뀔때에도 송은이를 교체하지 않게 하는 이유가 되었던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의 송은이를 다시 살펴보자면 예전 느낌표 "하자!하자!"의 송은이를 다시 떠올려야 하겠다. 송은이는 느낌표 "하자! 하자!"의 최장수 엠씨였는데 이는 송은이가 청소년 문제라는 무거운 문제를 얼마나 심각하지 않으면서도 현실성 있게 표현해 냈는가 하는 논제를 생각해 볼 때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니다. 폭주족"에게도 따듯하게 다가갈 수 있는 스스럼 없는 친화력과 그들의 문제를 공감해 주는 송은이의 화법은 느낌표의 공익성과 오락성을 동시에 만족 시킬 수 있는 부분이었다. 이렇게 신뢰받은 송은이는 결국 청소년 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최근에야 송은이는 자신에게 어울리는 프로그램을 맡았다. 바로 "무한 걸스"가 그것이다. 케이블 프로그램이라는 아쉬운 상황을 뒤로 하고서도 이 프로그램은 꽤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것은 송은이의 조율 능력이 빛을 발한 성과라고 해도 좋다. 송은이는 이 프로그램에서 각각의 산만한 캐릭터들 사이의 왕언니로 강력한 무게중심을 잡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송은이는 왕언니라고 해서 "나이"로 누르려고 하거나 위엄을 내세우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나이어린 동생들에게 당하는 이미지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온다.  멤버들이 교체되는 상황의 우려를 어렵지 않게 불식시킨것은 송은이의 역할이 지대했다.


 송은이는 무한걸스의 인물들이 대거 교체되는 상황속에서도 꿋꿋하게 멤버들을 통제했다. 각각의 개성강한 캐릭터들이 서로 티격태격하는 상황속에서도 송은이는 그들중 하나가 되지 않았다. 송은이마저 편갈라 싸웠다면 이 프로그램의 방향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채 어수선하게 흘러갔을 것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송은이는 멤버들을 잘 아우르면서 뛰어난 진행 수완을 발휘, 무한도전에 유재석이 있다면 무한걸스에는 송은이가 있다는 평가까지 획득해 내었던 것이다.


송은이는 이제껏 남을 깍아내리거나 비하하면서, 또는 고래고래 소리지르면서 방송생활을 이어나오지 않았다. 송은이의 화법은 언제나 남을 배려했고 상대방을 더 돋보이게 하였다.  송은이는 비꼬거나 독한 독설을 내뱉지 않으면서도 적절한 유머를 구사할줄 안다. 자기가 망가질 지언정 다른 사람의 치부가 될 수도 있는 그 부분은 건드리지 않는다. 정석희 TV칼럼니스트의 말대로 “송은이는 밟아야 할 곳과 멈춰야 할 곳을 잘 아는 개그우먼인 것이다.


 송은이가 지켜온 진행스타일은 송은이를 15년 동안이나 브라운관에 모습을 비추게 해주었다. 하지만 아쉽다. 송은이가 가진 파워를 공중파에서는 채 보이지도 못한채 항상 뒤에서 엉거주춤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아쉽다. 자기표현 시대라고 자기자신에 대해서 충분할 정도로 떠들고 내이야기를 들어달라고 소리쳐야 하는 방송가 현실에서 송은이가 설자리는 그다지 넓지 않다. 특히나 여성 진행자들이 남성진행자가 받는 평가의 반도 받지 못하는 현실이라면 더욱 그렇다.


 송은이는 여성 진행자들이 고갈되어가고 있는 현실 속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끊임없이 제시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송은이가 걸어가고 있는 길은 외롭고 고독한 길일지도 모른다. "송은이"같이 재능있는 방송인이 이러한 현실속에서 과소평가 받아야 하는 것은 참으로 씁쓸한 일이다. 그러나 송은이를 온전히 내보일 수 있는 방송에 출연하기만 한다면 그녀는 제물을 만난 듯, 다시한번 힘찬 도약을 해낼 것이라고 기대해 본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