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목드라마의 왕자에 앉은 일지매는 SBS에 있어서 온에어 이후로 다시금 수목드라마를 이용해 타 방송사를 압도할 수 있는 드라마이기에 효자 드라마라고 할 수 있을 것 이다.



투입된 제작비도 제작비지만 일지매가 실패한다면 올 하반기에 있을 MBC의 일지매에도 체면이 서지 않을 것이기에 어찌되었건 성공적인 초반부를 선점하였다는 것은 꽤나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7회 말에야 등장하는 일지매 때문에 시청자들이 서서히 지쳐가고 있다. 20%에 근접했지만 아직도 20%를 넘지 못한 일지매이기에 빠른 전개와 알찬 내용구성을 바라는 시청자들의 눈을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일지매가 결국엔 20%의 고지를 겨우 넘어서는 수준에서 끝나 버릴 수도 있기에 그 문제는 가벼이 생각할 일만은 아니다.



이러한 늘어지는 전개에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것은, 바로 시후(박시후)와 은채(한효주)의 애틋한 감정이 지겨운 러브라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복남매의 애틋함이 너무 지나치잖아!





이 드라마에서 타이틀롤은 뭐니 뭐니 해도 일지매역을 맡은 이준기다. 이는 곧 이준기가 드라마에서 탐관오리를 혼내주고 영웅이 되는 과정에 많은 공을 들여야 드라마가 살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이준기는 드라마가 꽤 진도를 나가야 할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이제 7회에 가서야 겨우 일지매를 시작 한다. 그 간극을 재미있는 상황들과 조연들의 호연으로 대충 매웠지만 조연중에서도 사냥꾼과 마치 주연 같았던 시후와 은채는 정말 쓸데없는 이야기에 너무 많은 것을 허비한 것에 불과했다.



특히나 시후와 은채 얘기를 하고 싶었다면, 정말 공을 들여서 감정선이 몰입이 되게 만들어 놨어야 하는데 그런 느낌은 전혀 없고 뻔한 얘기를 지루하게 이어간다는 느낌이 훨씬 더 강했다.



더군다나 이들의 어린시절 얘기는 더욱더 필요 없는 부분이다. 일지매로 성장하려는 이준기의 어린 시절이 어땠는지 과거형으로 설명이 된다면 또 모르지만 시후-은채의 어린 시절얘기는 그냥 시간 때우기로 나오기로 작정을 한 것 같은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어린 시절 안에서 용이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나오는 것도 아니고, 그들이 진정으로 사랑해야 할만한 감정선이 충분한 것도 아니고 그냥 저냥 흘러가 버리고 마는 이야기가 반복되면서 시청자들은 지친다.



더군다나 은채-시후는 연기마저 못한다. 그래도 주연까지 맡았던 예쁜 한효주와 아직 그렇게 두각을 나타낸 적은 없지만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에서 훈남에 멋진 역할을 맡았던 잘생긴 박시후라는 연기자를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을 법도 한데 이들의 연기는 보는 사람을 다 민망하게 만들고야 만다. 특히나 박시후가 이유도 없이 벗어제끼면, '연기를 못해서 몸으로 때우는 구나' 하는 생각마저 들고 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이들의 이야기에 너무 치중한 나머지 한참 재밌는 장면에서 충분한 여운을 주지 못하고 갑자기 넘어가는 편집은 불편하기 그지없다.



좀 더 해야 할 이야기가 남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 때, 혹은 뭔가 더 끌어 주었으면 좋겠을 때 맥을 끊어 버리는 모습에 시청률이 5%이상 떨어지고 있는 것 같다.



시후-은채는 이복남매라는 설정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생각은 조금도 들지 않는다. 차라리 이들에게 이복남매라는 설정을 배제하고 사이좋은 남매정도로 설정했다면, 이들에게 많은 부분을 할애할 이유도 없었을 것이고 이들의 사랑에 대한 설득력이 없어서 드라마가 늘어지는 일도 없었을 텐데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후가 일지매와 말하자면 오빠의 적이 되는 과정에서 일지매를 사랑하게 되는 동생정도로도 극의 긴장감이 극도로 떨어지는 일은 없었을 텐데 이들이 생뚱맞게 사랑을 하면서 극의 긴장감이 극도로 떨어진다.



이들의 사랑은, 일지매-시후-은채를 어떻게든 삼각관계로 묶어 보려는 얕은 꾀에 불과하다. 시후가 은채를 사랑하는 설정에 일지매와 은채가 사랑에 빠지면 시후의 그 고뇌가 더 깊어질 것이고 소재가 더 많아질 것이라는 판단이라고 생각했을 법도 하지만 그 전에 이들의 사랑이야기에 힘을 너무 빼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사실 그들의 설정을 다시 처음으로 돌릴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최소한 지겹기만 한 그들의 애틋함을 좀 줄일 수는 있지 않을까?



일지매가 수목드라마의 왕좌를 계속 지키면서도 시청률을 더 끌어 올릴 수 있는 비결은 용이가 일지매로 변모하면서 활약하는 내용이 흥미로워 지는 수 밖에 없다. 그냥 양반집만 터는 일지매로 그릴 것이 아니라 하나 하나의 에피소드에 웃음과 긴박감을 더해서 일지매의 이야기를 풍성하게 만드는 것이 유일한 방법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일지매는 이야기에 중심을 잡고 비중을 적절히 배분하여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시청자들이 보고 싶지 않은 부분이 있다면 그것을 과감히 잘라내는 지혜를 발휘해야 할 때다. 그리고 시청자들은 연기를 잘하는 배우를 보는 것을 더 좋아 할 것이라고 한번만 더 생각해 주면 일지매가 앞으로 성공한 드라마에 이름을 올리는 것 또한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한밤의연예가섹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동방신기사랑해 2008.06.11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드라마에서 연기 못하는 사람 딱 2사람인듯 이복남매가 실제로는 아니지만 이복남매로 알고 자라난 그 두 남녀 극중 시후역이랑 은채역하는 그 두분 진짜 책읽는것같고 표정도 전혀없음 다른 연기파배우들하고 비교되던데 진짜

  3. 진짜 토나와요 근친설정 2008.06.11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실제로는 아니라고 하면 뭐합니까??
    13년을 남매로 자라왔고 본인들도 그렇게 알고있는건데
    다모처럼 모르고있다가 운명처럼 끌리는것도 아니고
    진짜 별로에요
    연기를 잘해서 애절하게 연기하는것도 아니고 국어책만 따박따박 읽더만
    뭘믿고 저런설정을 넣으셨는지??
    요즘세상에 저런거보고 두근거릴사람 거의 없슴다

  4. zzzz 2008.06.11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 이복남매 이해가안됨?
    피한방울 안섞였는데 ㅡㅡ

  5. 지금이라도 박시후,한효주 급교체 요망 2008.06.11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시후도 연기력 딸리지만 한효주도 정말 여주인공감으로 부적합해요..둘 다 미스캐스팅에 백배공감~ 박시후,한효주 둘다 무표정하고 감정이입도 제대로 못하고 정말 한심하던데..저들도 주인공이라고 뽑았다니..ㅡ,.ㅡ

  6. 아역이 더 연기 잘하드만 2008.06.11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아역들이 시후,은채보다 더 연기 잘 하드만..휴~~~한숨만 나온다..

  7. 주황겅듀 2008.06.11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은채랑 시후.. 피한방울 안섞인 남남 아닌가요?ㅋ
    시후랑 일지매가 이복형제이고ㅎㅎ

  8. 2008.06.11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채역 하는 여자탈렌트 좀 그만 나올 수 없나? 연기도 안되고 얼굴도 길고 별로 예쁘지도 않은데..

  9. 난 나다 2008.06.12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드라마에서 모두다 연기 잘하는걸 기대하는건 조금 과한욕심인것같아요 그리고 난 은채 이쁘던데 ㅜ
    그냥 인내심있게 기다리면 이준기 팬분들이 그렇게도 원하는 일지매의 독단씬이 나오겠죠

  10. 불볕더위 2008.06.12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저 둘의 묘한 사랑과 딱딱 끊어버리는 편집이 드라마의 가장 큰 아쉬움이네요.
    그리고 저 둘은 왜 이리 연기를 못하는지.... 일지매 이준기와 이문식, 그리고 못된 시후 형, 이영아, 안길강등등 다른 연기자들의 연기에 비하면 정말 눈에 띄게 못하더군요. 가끔 장난하나? 이런 생각이 들 정도로 몰입에 방해가 됩니다. 중반에 들어서기 전에 시정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어쨌든 이준기와 이문식의 열연에 눈을 떼지 못하겠네요.

  11. 얄리얄리 2008.06.12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다지 근친이라 불편하다..까진 아니더라고요. 은채는 이상라리라만치 변식네 자식이라고는 여겨지지 않을 만큼 곧은 성품의 여인입니다. 시후는 몰겠다만 은채는 서얼을 비롯한 신분제도의 모순을 알고 있고 미력하게나마 자신의 힘 닿는대로 시정하고자 하는 사람이라 시후에게 따뜻하게 대해주는 거라고 여겨집니다. 게다가 엄마, 오빠에게 갈굼을 당하니까 착한 성격에 자기라도 따뜻하게 감싸주려는 것 같고요. 그리고 시후도 은채에 대한 애틋함의 방향도 바뀌고 있습니다. 저번주부터 전환이 되면서 초반과는 달리 시후가 신분제의 벽을 통감하고 혁혁한 공을 세워 공적에 나가고자 함을 그리고 있습니다. 드라마 얘긴 여기까지 하고 전 한효주 단아해서 좋던데..물론 다른 연기자들보다 뛰어난 연기력을 내뿜는 것은 아니지만 딱 이미지가 어울리는 것 같아요. 글구 박시후씨는 모델출신이라 그런지 아직까진 그렇지만 마스크는 시후역에 딱 맞는군요. 연기력이 별로일 수는 있지만 드라마 자체가 좋아서 묻어가는 것 같기도 하네요. 점점 더 발전했으면 합니다.

  12. 2008.06.12 0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채땜에 채널 돌아갑니다..연기를 발로 하나? 눈만 부릅뜨면 단가?

  13. 궁금이 2008.06.12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궁금한게 있는데요, 시후 친엄마가(단이? 김성령) 겸이 친아버지하고 잠자리해서 낳았나요?
    근데, 이종원의 아들이라고 속였다면, 이종원하고도 잠자리 했다는 건가요?
    김성령.. 도도하고 지조있는 캐릭터같은데... 여러남자하고 잠자리한거 맞나요?

    • 제가 본 바로는 2008.06.12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이가 이종원과 또 잠자리를 한 이유는 자신이 임신한 사실을 안 후, 이원호에게 부담을 주고싶지 않아서 일부러 한 행동인 듯 합니다.

  14. 자린고비 2008.06.12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님 생각이고요~ 오히려 이런 설정때문에 더 재미있어 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리고 한효주씨 너무 단아하고 연기도 잘하던데...너무 까시는거 같군요...

  15. 동감입니다 2008.06.12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일지매 재밌게 보고있지만, 솔직히 시후와 은채가 나오는 장면은 그다지 반기지 않습니다. 극의 흐름상 나와야한다면 상관은 없지만, 첫회부터 지금까지 너무 질질 끄는 러브라인을 보여주고 있으니까요. 그리고 시후가 갑자기 옷을 벗어재낄때마다 조금 썡뚱맞기도 한 느낌이 들어서말이죠.. 이준기씨나 이문식씨와 같은 다른 배우분들이 나올때는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지만, 그 둘이 나올때면 감흥이 없습니다; 사이좋은 남매로 나왔다면 좋았겠다 라는 말에 정말 동감합니다. 그래서 그냥 저는 제 맘대로 둘 사이가 너무 좋아서 저렇게 애틋한 것이다 라고 생각하면서 보려구요. 근데 연기력 지적은 역시 주관적이신듯.. 한효주씨는 그 역할에 맞는 연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시후가 조금 대사 치는게 어색하죠;

  16. 으하앗? 2008.06.20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쓰신 분의 말도 틀린게 없구요, 잘 지적해 주셨어요..
    하지만 은채의 행동들을 보면 모든 사람들에게 지나칠정도로 따뜻하게 대해준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어렸을때 가족한테 온갖 핍박 당하는 시후보면서 자기라도 잘 해줘야 겠다는 거 아니겠나요..? 은채 성격상 은채와 시후의 러브라인을 꺼림직해 하시는 분들께 왜 이상한 쪽으로만
    생각하는지 잘 모르겠어요ㅠ 그리구 시후도 알고 있지 않을까요? 자기가 정말 변식대감의 아들이 아니라 어머니가 자기를 살리기 위해 거짓말 한거라구... 평소 시후가 혼자서 하는 말들을 보면 그런 생각이 드는데요... 그래서 자기를 이복남매로 알고 있는 은채에게 좋아한다는 마음을 들키면 혼란스러워 할까봐 아닐까요...? 어디까지나 제 주관입니다만 그런쪽으로만
    생각할 일도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이런말 하시기 전에 주인공들의 성격부터 대사 하나하나
    잘 생각하고 들어보시면 괜찮지 않을까요...? 절 욕하지는 말아주세요..ㅜㅜ 저도 어디까지나
    제 생각일 뿐이니까용..

  17. !! 2008.06.24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아니라 이준기랑 이영아랑 같이되고
    시후랑 한효주랑 되게 만들려고그러는거 아닌가요?!
    그 야채 장사 딸이 짜 니 남편될거라고 막그러지 않았나요?!
    그런면에서 근친논란이 좀 불편하긴해도;;;;;;;;;;;;;;;

  18. 일지매조하요 2008.06.24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려운델 긁어 주시는 글이네요
    볼때마다 군더더기가 덕지덕지...
    극중 시후가 옷벗고 나오면 딴데 틀고 싶음 ㅡㅡ;;
    연기력이 안되 몸으로 때우는게 맞는듯...

  19. 흠. 2008.06.25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후가 변 씨 자식이 아니잖소. 시후 엄마가 임신한 상태에서 변이랑 잤을뿐이지. 서브라고 하시는데. 드라마에 삼각관계 깨진지는 오래죠. 요즘은 기본이 사각인데. 남자둘 여자둘은 주인공으로 설정하는게 기본인 시스템이죠. 뭐 예전에 하지원나왔던거 뭐였죠. 그때 하지원의 느낌하고 한효주 느낌하고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될듯. 한효주의 경우는 오빠에 대한 애정이지 이성간에 애정을 느끼는건 아니니까. 그러고보니 한효주 이름이 은채네. 흠. 은채네 임수정 하나뿐인데 ㅡㅡ;; 뭐야 이거 췟~~

  20. 시후좋아~~ 2008.07.03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후! 연기 아~주 좋구 그 눈빛 사람을 사로 잡아요 .
    악플 냅 두구 열 연하셔요 시후님!!!!

  21. 시후좋아~~ 2008.07.03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성 할 기미가 보입니다. 암~ 그렇구 말구~